인정하자니 견딜 수 없었다. 내가 몇 년을 지독하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7년 전
인정하자니 견딜 수 없었다. 내가 몇 년을 지독하게 외면했던 현실이었는데. 그래서 '병'이라고 받아들인 순간 눈물이 났다. 지독한 병을 앓고 있었구나. 감기처럼 한차례 왔다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오래 아프고 앓을 병. 얼마나 오래 아플지 모를 병 때문에 나는 번번히 좌절하고 힘들었는데. 정작 외면하느라 내 안의 나에겐 그 흔한 위로 한 번 건넨 적 없었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