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 못생겼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었다 특히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고민]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8년 전
어린 시절 못생겼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었다 특히 남자애들한테.. 그래서 그런지 지나가는 남자 사람만 봐도 겁이 난다.. 그들이 나에게 말하지 않았지만 속으로는 나를 못생겼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서.. 그러면서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을 기피하다보니 점점 심해지면서 그냥 내가 무언가 튀는 옷차림 혹은 행동을 하면 누군가 '쟤 봐봐 안어울리게 저런거 하고다니네' 라는 생각을 할까봐 늘 평범하게 튀지 않게 있는 듯 없는 듯 지낸다.. 그래서 친구들은 내가 평범한 것을 좋아한다고 생각한다, 사실 나도 이것저것 유행하는거나 그런거 모든지 해보고 싶다......그래서 가끔은 친구들이 이런 나를 여기서 꺼내줬으면 하고 생각한다 물론 고쳐보려고 노력을 안해본 것은 아니지만 금방 좌절이 되는데 어떤 방법으로 이 고민을 해결할 수 있을까..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