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단어만 들어도 뭉클해진다고들 하지만, 나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8년 전
'엄마' 단어만 들어도 뭉클해진다고들 하지만, 나는 결코 공감할 수 없었다. 나에게 엄마란, '엄마' 라고 부르고 싶지 않은 존재였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miffy0
· 8년 전
저두요..ㅋ아빠도마찬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