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하고 우울해죽겠는데 이유를 모르니까 상담도 못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상담]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8년 전
우울하고 우울해죽겠는데 이유를 모르니까 상담도 못해요. 잠에 들때마다 머리가 땅에 파묻힌 느낌인데 왜인지 몰라요. 나는 아주 피곤하고 지쳤는데 남들은 다 견디는걸 왜 넌 못하냐고 물으면 나는 뭐라고 답해야하죠? 이렇게 계속 달리고 달리다가 지금보다 더 우울하고 피곤하고 지치면 그러면 쓰러질 수 있을까요. 내 우울감과 피곤함과 지침이 어느정도인지 눈에 보일 수 있을까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5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anecdote
· 8년 전
그러게요. 해결책이 못되서 죄송하지만 저도 그랬어요 지금도 그렇고. 한때는 내가 가롯유다로 태어난 필요악 같은 존재가 아닐까 생각하고 태생적 ㅂㅅ이라 여겼는데 그건 옳지 않은걸 알면서도 영향이 남네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hyem
· 8년 전
그 누구도, 설령 자기 자신이라도 자신의 마음을 온전히 알지 못할거라고 생각해요. 무의식적인 부분은 알아차리기 어려우니까요 우울하고 피곤하고...충분히 그럴 수 있어요 남들이 견딘다? 그건 그분들이 그대가 아니니까 하는 말이에요 신발을 신은 누군가에겐 그저 발로 툭 차면 치울 수 있는 조약돌도 맨발인 누군가에겐 상처를 줄 수 있는 것처럼.
커피콩_레벨_아이콘
kinq
· 8년 전
남들도 다 견뎠다고는 하지만 나는 그들과 다르기 때문에 그걸 견디기가 쉽지 않을 수도 있죠. 그건 정말 힘이 되지 않는 말이네요..나는 그들과 이름도 성격도 역량도 모두 다른데..비교하지말고 천천히 앞으로 나아가세요. 우울증이란 것도 하나의 터닝포인트라고 생각해보세요 ㅎㅎ 저도 한창 우울증에 빠졌었고 최근도 우울해지긴 하는데 옆에 내 얘기를 묵묵히 들어줄 수 있는 한 사람만 있어줘도 우울증을 극복할 수 있어요..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
비공개 (글쓴이)
· 8년 전
미안해요 내가 용기가 없어서 직접한분한분 고맙다고 말을 건넬수가 없어요. 정말 고마워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jihun
· 8년 전
당신이 내 곁에 있었다면 참 수고가 많았다고 꼭 끌어안아주고 싶습니다. 상대방이 당신의 힘든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해서 슬퍼하지 마시고, 자신 스스로를 토닥이고 위로하며 어서 일어날 수 있게 되길 바라겠습니다. 오늘 하루도 수고 많았습니다 당신, 태어나 줘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