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친하다고 생각했던 사람이 나를 역겹다고 생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8년 전
얼마전 친하다고 생각했던 사람이 나를 역겹다고 생각하면서 이용하고 있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잘난 척을 한 적도 없고, 앞뒤 다르게 뒷담을 까지도 않았는데, 그 사람에게 도움 받기보다 내가 무리해서 부탁을 들어주는 쪽이었는데, 그걸로 대가를 바라고 되받으려 한 적도 없는데 어디서 역겨워한 걸까요? 내가 어디서 잘못한건지 생각할수록 오히려 그 사람이 역겹게 느껴지네요. 오늘도 아무렇지 않게 부탁하고 이용하고 감사하단 말 한마디 없는 그 사람을 보면서 나는 혼자 화도 나고 속상하네요. 되게 만만히 보나봐요. 자존감 뚝뚝 떨어지는 느낌. 잘못한 것 없이 주눅이 드네요. 차라리 안보면 좋을 텐데 매일 볼 수 밖에 없다는 게 미칠 것 같네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4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berryful
· 8년 전
상대방이 자격지심이 있는 경우가 아닌가 싶네요.. 상대방이 부탁을 하고 뭔가를 받아가는 사람이라면 자존감 상해하실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거리를 두세요. 머리 속에서요.. 모든 사람이 내 맘같을 순 없으니ㅠㅠ 신경쓰시지 말고 버리시는 게 나아요. 저는 그런 사람한텐 사무적으로 대해요. 관계가 나아지거나 그런 거 아무것도 바라지 않고 기본 도리만 하고, 일상대화는 하지 않아요. 다만, 버려두는데도 자꾸 보란듯이 선을 넘어오면 그땐 표현하셔야죠. 왜 이렇게들 신경을 긁는 사람들이 있는건지.. 평화롭게 살면 좋을텐데요...힘내세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wooshas
· 8년 전
전 반대로 받아쳐줬어요.. 제가 이용당하고 그런 취급 받았다는걸 깨달았을 때 오히려 매일 보는 사이라서 역으로 저도 이용해줬어요. 그랬더니 금새 절 나쁜사람으로 몰아가더군요. 그러라고 했어요. 그게 너의 우월감을 충족시킨다면. 난 날 믿어주는 친구 한명이라도 있으면 된다고 큰소리쳤어요.착한척은 내가 착해질 수 있는 사람에게만 하면되요. 그거만으로도 충분하다 생각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deoku0112
· 8년 전
당신은 잘못한거없어요... 그냥 나와 맞지않은 사람일 뿐이에요. 그 사람이 그런 사람이라면 다른 주변사람들도 다 알고있을거에요. 주변분들도 그런 사람과 가까이 지내고싶지않을거에요. 그 분들은 당신을 더 좋아할 수밖에 없을거구요. 매일 볼 수밖에 없는 사람, 믿었던 사람이라 마음도 아프고 속상하겠지만 모든 사람들이 날 좋아할 수 없다, 나와 다른사람이라는 걸 인정하고 체념하는 방법밖에 없을 것같아요.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다 잘될거에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luckyday
· 8년 전
자격지심입니다. 그냥 님이 부러워서 그런겁니다. 제 주변에도 그런사람들 많아요. 그냥 저도 사무적으로 얘기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