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군인가족이에요. 고3인 현재까지 계속 이사다니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왕따|자살|세뇌]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8년 전
전 군인가족이에요. 고3인 현재까지 계속 이사다니면서 학교를 다녔는데 부모님한테 착한 애가 되고싶어서, 어쩌면 관심 받고 싶어서 그랬던거 같기도해요. 이사다니는거 정말 너무 괴롭고 힘든데 한번도 이사가기싫다고 강하게 얘기못해봤어요. 전 사실 너무 소심하고 남한테 먼저 다가갈때마다 두려워요. 그런데 부모님은 제가 정말 외향적이고 사교적인줄 알아요. 어렸을때부터 동생은 정말 소극적이여서 친구사귀는데 힘들어했거든요. 그런데 아무래도 비교적으로 저는 잘 사귀다보니까 부모님은 항상 우리 ㅇㅇ이는 걱정이없다고.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그래서 저는 어렸을때부터 친구사귀는거 너무 힘들어도 정말 열심히 친구 만들려고 노력했어요. 또 제가 첫째다보니까 무의식적으로 부모님한테 부담되지않도록 나때문에 안 힘들었으면 하는 마음에 항상 힘든거 티 안내고 혼자 해결하려고 노력했던거같아요. 왕따당했을때도 부모님은 정말 아무것도 모르셨거든요. 어렸을때는 부모님 말만 잘 듣고 착하면 어른들도 다 나를 칭찬해주고 좋게 말해주니까 괜찮았는데 커가면서 자꾸 부모님의 교육방식이 잘못되었다고 느끼게 되네요. 이사가기싫은데 지속적으로 독신자숙소에서 힘들게 사는 아빠 모습에 대해 언급하고 지속적으로 보여주면서 미리 속으로는 답을 정해두고 저한테 이사가기싫으면 싫다고해도 돼,라고 말하면서 바로 아빠 얘기꺼내고 흔자서 잠깐 살았을때 제발 미술 다른 분야 공부하게 해주면 안된다고 했을때도 계속 그래도 계속하라고 강압적으로 ***고.. 결국 자살시도까지하려고 맘먹었다고 죽고싶다고말할때까지 강제로 시켰거든요. 부모님도 사람이니까 완벽할 수 없다는걸 알아요. 나도 처음이고 부모님도 모든게 처음이니까요. 그런데도 부모님이 미워요. 전 외모도 예쁘지도 않고 그렇다고 키가 큰것도 마르지도 않았고 공부도 그림도 다 잘난것도 없는데 성격도 좋지않아서 전학와도 환영받는 타입도아니에요. 잘난거 하나없이 나를 낳아주신 부모님이 원망스럽기까지해요 자꾸 세뇌***는것 알면서 그래도 내가 첫째니까 부모님한테 잘해야돼 하는 저도 싫어요. 부모님한테 밉다고 말하면 분명히 상처받으실꺼니까 말도 못꺼내겠고 혼자 생각만 하고 있는 제가 너무 싫어요. 나혼자만 생각하면 모든게 편할텐데 전 그렇게 이기적인 사람은 못하겠어요... 이런 얘기 할정도로 말 튼 친구가 없어서 그냥 인터넷에만 항상 터놓네요..두서없는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kimbogeum
· 8년 전
마음고생많으셨겠어요. 저도 첫째인데 비슷한 책임감을 느끼며 살아왔어요. 그리고 바꿀수없는 환경에 답답하셨을꺼같아요. 부모님이 원망스러울때는 부모님을 부모로 ***말고 자식으로 생각해보세요. 부모님에게 힘을주고 용기를 줘 보세요. 사실 내가 말하지 못하는게 있듯이 부모님도 그러실거예요. 부모님이 가진 책임감을 느끼신다면 이기적이든 이타적이든 올바른 선택을 하실수있을겁니다. 참고로 저는 독신자숙소 혼자있는게 정말 힘들답니다. 돈버는기계가 된것같고 가족들에게도 소외된것같고 외롭고 죽고싶은 생각이 많이듭니다. 실제로 주변에 혼자 독신자숙소 계시면서 자살하신분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