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도저히 이해하고 용서할 수 없을만큼 밉다.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커피콩_레벨_아이콘lay
·8년 전
엄마가 도저히 이해하고 용서할 수 없을만큼 밉다. 내 삶만으로도 외롭고 힘든데 엄마는 의지가 되주기는 커녕 무게만 더 얹어주는 것 같아 너무 싫다.. 누군가 내가 이렇게 힘들다는거 알아줬으면 싶어서 다른사람들에게 털어놓자니 그래도 내 엄마가 나말고 다른사람에게까지 나쁜엄마로 비춰지는건 싫고.. 동생에게 털어놓자니 동생도 엄마를 미워하게 될까봐 말못해.. 죽을때까지 나혼자 앉고 가야할 것 같아.. 결국은 의지할곳도 믿을곳도 없는 외로운 내인생이 너무 불쌍해서 슬퍼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poppy
· 8년 전
지금의 딱 제모습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