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한 건물앞을 서성이던 나.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커피콩_레벨_아이콘mpw123
·8년 전
어느 날, 한 건물앞을 서성이던 나. " ***, 여긴 다시 안 올 줄 알았는데. " 난, 장난스럽게 욕을 뱉더니 이내 건물 안으로 들어갔어. - 똑똑똑. " 누구세요? " 2초의 경적 끝에, 당신이 나와. 난, 이때 당신에게 무슨 말을 했었을까? 작은 건물 안에서. 당신에게 무슨 말을 했을지 떠올려 보세요. 고백? 인사? 사랑에 지켜, 외롭다면 ' 사랑 ' 이라고 믿으세요. 친구와 사이가 갈라졌다면, 아무일 없었다는듯이 다음 날 친구와 너그럽게 인사하는 ' 인사 ' 라고 생각하세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