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추륵추륵 내리던 어느 저녁시간대에 좋아하는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커피콩_레벨_아이콘alswn2824
·8년 전
비가 추륵추륵 내리던 어느 저녁시간대에 좋아하는 누나와 술을 마시고 알딸딸한 기분으로 사격장에 가서  같이 사격을 하고  바로 근처에 누나집이라 바래다주고 싶어 우산이 없어서 누나가 같이 쓰자고 해서 같이 썼지만 내 한 쪽 어깨에는 비에 젖고 밤 가로수 불 빛에 비치는 누나의 모습이  얼마나 귀엽고 예쁜지  나보다 키가 작은 누나는 내 머리카락이  우산에 낑긴지 모르고 뭔가 서루드는듯 급히 가고 누나가 하는 잡담은 나는 누나의 모습을 보느라 귀에 안들어오고 어쩜 그토록 이쁜지 미소를 띈채 누나에게 손 잡아봐도 돼요? 하는 소리에 누나는 술취한 말투로 왜~애 ? 왜 손을 잡아야하는데? 를 반복하며 나랑 눈도 안맞추며 누나 혼자 우산을 쓴 채 나와 같이 누나의 아파트로 걸어간다 아파트에 바래다 주고 뭔가 아쉬*** 머릿속에 누나를 생각한다  그 때 손 잡아볼걸 하는 후회가 된다 지금은 연락을 안하지만 잘지내고 있는지 궁금하다 연락처가 있지만  연락은 하염없이 미룬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