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때 심할정도로 왕따를 당했는데 현재 중학교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왕따|중학교]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8년 전
초등학교때 심할정도로 왕따를 당했는데 현재 중학교에서는 초등학교 때처럼 되지 않으려고 노력해서 모두가 좋아해주는 친구가 되었어요...ㅎ 그것까진 좋은데 친구들이 어쩌다 제 과거를 알게 되는것보다 제가 먼저 말하고 싶어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3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hermin
· 8년 전
비슷한 상황에서 (중학교에서 고등학교로 올라간 거였지만) 전 숨겼어요. 그때 가장 친했던 친구에게 말했더니, "너 절대 그거 아무한테도 말하지마. 지금 애들한테 네 이미지가 좋고 다들 널 좋아하는데 다르게 보게 하지마"라고 충고해줘서 그뒤로는 아예 꺼내지 않았어요. 물론 누가 알게 되는 일은 없었고 지금 와서 생각하면 알아서 뭐 어쩔건가 싶지만.. 그때 제 경험으론 말하지 않은 건 잘한 거 같아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flurish
· 8년 전
저도 굳이 말하지 않았어요. 오히려 정말 믿고 둘도 없는 한 친구에게 말을 했는데, 나중에 타툼이 있을때 오히려 상처가 되는 말을 하더라구요. 그 이후론 그 아이 외에 아무에게도 얘기 하지 않았던게 다행이라고 생각했어요. 마카씨가 지금은 그 상황에서 벗어난지 얼마 되지 않아서 더욱 누군가에게 말하고싶은 걸지도 몰라요. 누군가에게 말을 할 거라면, 혹시 나중에라도 되려 상처입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내 상처를 믿고 보여줬는데, 오히려 소금 치는 사람은 진정한 친구가 아닌거에요. 만약 저처럼 누군가에게 오픈했다가 상처 받더라도, 마카씨 본인 탓이 아니라는 말을 해주고싶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aaarag
· 8년 전
저도 말하지 않는걸 추천해요. 사람이 참 간사한게 지금은 함께 웃고 즐겨도 그 사실을 알게되면 편견을 가지고 바라볼 수도 있어요. 모든걸 공유하는 친구같더라도 그 마음의 깊이는 서로 다르거든요 글쓴님이 믿고 털어놓을 수 있는 친구라도 그 친구는 행여나 그렇지 않은 친구일 수도 있고 어린 마음에 받아들이지 못할 수도 있어요 혹시라도 소문이라도 나면 최악의 경우 어렸을 때의 일이 되풀이될 수도 있구요 친구들이 지금은 다들 좋아하더라도 덜 가까운 사람들은 사실을 알고 과장하고 부풀려서 얘기할 수도 있으니까.. 물론 비밀이 없었으면 좋겠고 정말 믿을 수 있는 친구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털어놓고 싶으실 테지만 조금쯤은 더 참는게 좋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