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회식에서 있었던일입니다. (참고로 저는 공무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압박|사생활]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8년 전
직장 회식에서 있었던일입니다. (참고로 저는 공무원입니다.) 젊은 사람들끼리 회식하기로 해서 모여 고기와 술을 먹었는데, 저를 비롯해 술 잘못하는 몇분과 같은자리에 앉아 화기애애한 회식을 이어가고있었습니다. 그런데 저멀리있던 취기가 오르신 애주가 선배가 한분 저희자리로 오셨죠. 그때부터 얼마나 술을 반강제적으로 권하던지..못마신다고 조금만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몇번이나 정중히 말씀드렸는데도요. 제가 계속 사양하니, 너도 벌써 *년차다. 왜 계속 거절하냐. 소외당하고싶냐며 계속 압박을 주더군요. 정말 계속해서 대놓고 저를 평가하질않나...사생활을 들먹이며 이래라 저래라 참견하고, 깎아내리고...정말 표정관리가 안될정도로요. 나이차이 그거 몇살난다고 아무 죄도 없이 조용히 직장생활했는데 이런수모를 당해야하나 싶더군요. 일반 기업도 아니고 지가 날 자를수 있는것도 아닌 공무원인데. 내가 오죽 만만해보였으면 이럴까싶기도하구요. 맨날 웃고 친절하게 대해드리니 막대해도 된다고 생각하셨나봅니다. 누굴 ***로 아나..ㅋ정말 성질부리면서 싸워볼까햇지만 저에게 득될것 하나 없어보여서 걍 네네 하고 모르는척하고 그냥 넘어갔습니다. 그런데 또 이런일이 일어난다면 못참을것같습니다. 이런 인간은 어떻게 대해야할까요? 대체 저한테 왜이러는지 그 심리를 알고싶기도하구요. 마음같아선 멱살잡고싶네요ㅎㅎ..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2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mumumu
· 8년 전
회사생활하다보면 싫은사람 하나있기 마련이죠. 근데 웃긴게 시비거는 상사는 자기가 상대방에게 어떤 상처를 주는지 생각안하고 자기만 생각한다는거죠. 저라면 그냥 무시합니다. 시비를 건다면 한번은 강하게말해도 좋을것같아요. 저는 그만먹고싶습니다. 이러시는거 불편해요.라고 강하게 표현하셔도 주변에서 욕할사람 생각보다 없습니다. 있다면 그사람도 딱 거기까지인 인성인거죠~ 살다보면 마주하기싫은사람은 어디가도있으니 그분을 그저그런 사람이라고 생각하시는게 일하시는데에도 마음이 좀 편해지시지 않을까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futurelive
· 8년 전
다음에 또 그러면 "몇년차되었다고 술 마셔야되는것 아닙니다. 계속 거절하는 이유는 계속 권하기때문에 그런겁니다. 술 좀 안마신다고 소외받지 않습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해보시는 것 어떤가요? 사실 강요하는 사람이 문제지 거절하는 사람은 문제가 없다고 봐요. 그리고 글쓴이님 성격이 평소에 잘 웃고 친절했다면 다른분들한테 호감을 주는 인상이실것 같은데 술...그걸로 소외받는 일은 없으실 것 같아요! 지금 읽고있는 책에서 무례한 사람한테는 침착하고 단호하게 나가란 이야기가 있어서 응용해서 댓글달아봤어요.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