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좀 따뜻하게 감싸안아줄 수는 없니? 포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8년 전
나를 좀 따뜻하게 감싸안아줄 수는 없니? 포근한 이불처럼 따뜻한 한잔의 차처럼 어린시절 엄마의 포근한 품처럼 강아지의 행복한 미소처럼 그렇게 아무말도 없이 아무이유도 없이 그냥 따뜻하게 안아줄 수는 없니..?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sywer
· 8년 전
따스한 체온이 깃들어가 무슨 말이 필요할까 이 온기가 모든 걸 말해주는데 아름다운 글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