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대학에 가게 되었습니다.. 수시전형으로 합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취업]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8년 전
이번에 대학에 가게 되었습니다.. 수시전형으로 합격한 대학인데요. 처음에 합격했을땐 가고싶었던 학과고 집이랑도 비교적 가까워서 통학도 할 수 있으니 충분히 만족하고 기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대학등록을 하고 인터넷을 살펴보니 수도권에 있는 대학이어도 이름이 없으면 지잡대다, 지잡대는 취업이 어렵다, 특히 문과라면 대학 포기하고 공무원 준비나 해라 등등.. 온갖 부정적인 이야기 밖에 안보이고 저도 이제 정이 뚝 떨어지더군요.. 분명 제가 해보고싶다고 생각했던 학과였음에도 불구하고요.. 그래서 또 다른 관심있는 학과가 있는데 그 학과는 취업걱정이 없기는 하지만 재수를 해야합니다.. 부모님은 지금 제가 합격한 대학에 만족을 한다고 하시면서 재수는 꿈에도 생각지 않으시고 저도 두렵습니다. 부모님께 말씀드리기도, 거기에 간다고 해도 적응을 할 수 있을지, 후회안할 자신이 있는지.. 특히나 이렇게 소신없이 이말,저말에 흔들리는 제가 과연 재수를 할 수나 있을지 걱정됩니다. 차라리 이 학교에서 1년을 다녀보고 정말 희망이 없다면 휴학 후 다시 입시를 준비하는게 나을까도 생각해보았는데 그렇다면 그 시간과 비용이 아깝지 않을까.. 너무 머리가 아픕니다.. 말이 장황했지만..결론은 재수를 하는 것이 맞을지 아니면 1년이라도 이 학교에 다녀보는게 나을지 조언을 구하고 싶어서 글을 써보았습니다.. 엔젤링 선생님뿐만 아니라 재수를 해보셨거나 대학생활 중이신 분들께도 조언 부탁드립니다.. 요즘 이 문제 때문에 머리가 너무 아프고 제 자신이 한심해서 죽고싶다는 생각이 들때가 많습니다.. (참고로 지금 합격한 학과는 문헌정보학과, 관심있는 학과는 물리치료학과입니다.) 비방보다 조언을.. 해주신다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2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mammoth
· 8년 전
아직 젊으니 하고싶은데로하세요. 제친구도 일년 다니다가 자퇴하고 다른대학 가서 지금은 직장 잘다니고 있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gondryy
· 8년 전
조급해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아직 어리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