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밝기만 하다고 생각한 언니가 갑자기 갔어요.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전염병]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8년 전
정말 밝기만 하다고 생각한 언니가 갑자기 갔어요. 오랫동안 준비했던 시험 통과하고 고작 1년 지났어요. 이제 날개를 펼칠 수 있는데 언니는 죽는것 보다 사는게 더 무서워서 간다네요.. 다들 즐겁고 떠들석한 그 와중에 언니의 마음은 더 외로웠을까요. 저는 그때 남자친구랑 노느라 정신도 없었는데 같은 하늘 아래서 언니는 죽을 결심을 했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주변 사람들이 너무 울면 돌아보느라 갈 곳을 못간데요. 그래서 겨우 울음을 참는 하루하루에요. 혹시라도 스스로 목숨을 끊을 생각을 하신다면.. 제발 그러지 말아주세요. 그리고 도움을 요청하세요. 왜 힘든지 얼마나 힘든지 얘기를 해주세요. 그렇게 훌쩍 떠나듯 가버리면 본인은 어찌보면 편해지겠지만 주변엔 폭탄이,전***이,재앙이 온 장소 처럼 사람들 마음이 황폐해져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5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maritel
· 8년 전
마음이 얼마나 힘들고 아프실지. 감히 짐작이 안되지만 위로를 전합니다. 저도 님과 같은 말 전하고 싶네요. 사는게 너무 힘에 부치면 꼭 주변에 말해주세요. 당신을 아끼는 누군가가 있어요. 당신이 떠나면 너무 아플 사람들이.
커피콩_레벨_아이콘
megaman
· 8년 전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커피콩_레벨_아이콘
nanaing
· 8년 전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커피콩_레벨_아이콘
llllllllllll
· 8년 전
정말 어찌 댓글을 달아야 할 지도 망설여질 정도로 마음이 아픈 글이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커피콩_레벨_아이콘
bananakick
· 8년 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