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어머니가 나 맘에 안 드시나봐요ㅎㅎ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남자친구 어머니가 나 맘에 안 드시나봐요ㅎㅎ
커피콩_레벨_아이콘HHaMMa
·한 달 전
... 현재 28이구 남친이랑 결혼 전제로 만나구 있어요. 이제 5개월 좀 넘게 만났는데.... 너무 거슬리는게 데이트 중 남자친구 어머니에게서 남친에게 종종 전화가 와요. 내용 들어보면 급하지 않은 부탁이나 나중 에 이야기 해도 될 내용이 70퍼 정도였고 데이트중인거 알고 연락 하신거구요.... 제 엄마는 정말 급한거 아니면 데이트중에 연락 안하거든요..... 그리고 그저께도 연락이 와서 남친이 저나를 받았는데 이에 무 는 턱관절 교정장치가 끊어져서 내일 병원 가야한다구 (집은 경기도고 운전 한시간 가량 하는거리, 남친 어머니 허리 안좋 으셔서 남친이 일주일에 한번 매 주 화욜 병원가는데 그저께 금요일이었음) 예약 잡아놨으니 병원 데려다달라고 전화 한거 였어요. 제 기준으로는 나중에 했어도 되는 이야기..... 저는 친가가 남존여비라 차별 마니 받고 살았구 엄마도 시집살 이때문에 이혼한거라 원래 결혼 할 생각이 없었는데 남친 만나 구 생각이 바뀐거거든요. 근데... 점점 자신이 없어져요. 남친어머니가 남침을 빼앗기기 시러한다는 생각이 자꾸 들어 요. 그거 이외에도 남친이 가기 귀찮은데 어머니가 자존감이 낮아서 요청 거절하면 자기 비하면서 슬퍼한다구 거절도 못 하겠다 하는데 저 말 듣고 제 입장이 나중에 저렇게 될까봐 무 섭더라구요.... 저 더 깊어지기 전에 헤어져야 할까여? 아님 제가 과대해석 하 는걸까요. 지금 울면서 쓰고있음 ㅜ 위에가 이전 내용이구요. 어제 저걸로 남친이랑 대화 잘 하고 끝냈는데 오늘 남친이 어머니가 어버이날 선물이라고 하도 부탁해서 안다니던 교회가달라해서 오늘 어머니랑 같이 갔는데 5살 어린 어머니 친구분 딸이랑 남친이랑 밥 먹고 있대요. 아무생각없이 밥먹자는 말에 동의했든 일부로 생각해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기분 너무 나쁘네요 ㅋㅋㅋ 이런 취급 받으면서 연애 해야하나. 진짜 기분 더럽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