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민한 직장 동료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스트레스|가정사]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예민한 직장 동료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8달 전
회사에서 몇 년 일을 하다 올해 초부터 관리직을 맡고 있습니다. 큰 회사가 아니어서 동료들끼리도 친하고 사정이 있으면 서로 이해해주고 배려하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인 곳입니다. 회사 특성상 일정 변경도 잦고 짜증나는 상황이 많아도 다들 서로 열심히 일하는 것을 알고 작은 실수가 있어도 그러려니 하며 묵묵히 다들 자기 일을 합니다. 문제는 몇 달 전 새로 들어온 분이 제 입장에서는 굉장히 예민합니다. 초반에는 저와 친해져서 여기 업무의 모든 일에 불만불평이었지만 그 불만불평 안에서 제가 매니저로서 배울점이 많다고 생각하며 그 입장을 듣고 반영하며 더욱 효율적이고 다들 최대한 만족할 수 있는 팀을 만들자고 생각했습니다. 그분도 본인이 아프거나 가정사가 있을 때 먼저 퇴근하라고 하며 제가 업무를 맡아서 하기도 하고 당연히 작은 실수, 큰 실수가 있었어도 민망하지 않게 신경써서 잘 말했습니다. 초반에는 제가 하는 업무를 보면 저같은 관리자가 있어 회사에서 고마워해야한다며 칭찬만 하시더니 점점 타인의 실수는 전혀 용납을 못하고 저에게 그 모든 것을 따박따박 다 따집니다. 같은 실수가 여러번 있었으면 화내는 것도 이해하는데 정말 작은 실수를 처음 해도 그 실수로 엄청난 손해를 본 것 마냥 갑자기 말투가 업무적으로 바뀌면서 기분 나쁘다고 이야기합니다. 뭐 실수가 없었다면 더 좋았겠지만 ‘다음부터는 신경써주세요’라고 말 할 수도 있는 것을 무슨 죄를 지은 것처럼 기분 나쁘다는 티를 내며 메세지를 보냅니다. 저게 화가 나긴 할 일인가 싶은 사건이 많았고 이분 말을 들어보면 저는 다른 관리직처럼 면박주거나 사람을 막대하지 않아 무능하다는 느낌을 받기까지 합니다. 저는 제 성격이 마이크로매니징이 가능한 성격임을 알기에 그러지말자며 스스로를 항상 경계하는데 제가 이 분께 마이크로매니징을 당하는 느낌입니다. 저와도 한 번 사건이 있었고 그 후에는 저도 그 예민함에 정이 떨어져 업무 관련 이야기가 아니면 굳이 서로 말하지 않습니다. 근데 아직도 본인 생각에 조금이라도 자기가 손해를 본다고 생각하면 따박따박 따지며 메세지를 보냅니다. 회사에서도 학교에서도 일머리 있다고 인정받아 관리직을 맡았고 관리자는 처음이기에 부족한 면도 있는 점 알고 있습니다. 근데 이 분 만나며 제가 진짜 무능한 관리자는 아닌지 생각도 듭니다. 저는 회사 상사라고 꼭 꼽주고 제 마음대로 행동하는 상사가 되고 싶지 않습니다. 근데 주변 사람들은 제가 착해서 저를 무시해서 그런거라며 왜 똑같이 안하냐고 합니다. 저는 기분나쁘다고 사회 생활하면서 남한테 막대하고 싶지도 않고 똑같이 행동하고 싶지 않아서 적당히 거리두며 최대한 업무적인 말투로 할 말만 합니다. 오늘도 왜 또 갑자기 일정이 바뀌냐며 또 예민하게 메세지를 보내는데 아무렇지 않은척 보냈지만 솔직히 너무 스트레스받고 어떻게 대처를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정말 물러터진 상사일까요? 제가 소위 ”내가 상사인데 지시를 내리면 해야지“를 시전하며 갑질을 해야하는걸까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AnneBlake44
· 8달 전
당나귀와 부자 이야기는 모두 알고 있을 겁니다. 시장에 팔 당나귀를 끌고 갔더니 ***같이 안 타고 간다고 뭐라 하고. 아들을 태웠더니 불효한다 뭐라 하고, 아비만 탔더니 이번에는 애가 불쌍하다 했다지요. 남말만 듣다보면 끝도 없고, 성모 마리아도 있는 게 안티입니다. 글쓴이님 글을 보면 문단별로 명확하게 주제가 잡혀 있고, 앞뒤 사정이 분명하게 드러나요. 띄어쓰기도 완벽하십니다ㅎㅎ 이성적이고, 체계적이고, 꼼꼼하신 분이라고 감히 추측해 봅니다. 그러니 여기서 지나가는 사람들보다는 글쓴이님이 본인에게 조언해주는 게 더 믿을만할 것 같습니다. 누구보다 회사 사정을 잘 알고 계시기도 하구요. 글쓴이님이 본인을 제3자 입장에서 본다면 어떻게 조언해주실 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