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이별을 한건가 당한건가..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연애
noot
한 달 전
잠수이별을 한건가 당한건가..
연애 6개월만에 이별을 경험한 30대 중반여자입니다. 7개월전 소개팅으로 참 말을 예쁘게 하는 남자분을 만나게 됐어요. 만나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너무 말이 잘 통해서인지 급속도로 가까워졌고 썸을 거쳐 좋은 인연이 되었습니다. 너무 행복하게 3개월을 보내고 100일을 앞둔 그날 "미안해"라는 톡이 오는 겁니다. 그 후 연락이 안됐어요. 엄청 마음을 졸일 수 밖에 없었어요. 그렇게 아무 연락없이 다음날 아침 연락을 하니 저녁에 전화하겟다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그날 저녁 듣게 되었습니다. 범법행위를했다.(음주) 평소에 입버릇처럼 술 먹으려면 차를 두고 간다. 음주운전은 절대 안한다던 사람에게.. 엄청난 배신감, 실망감을 느끼게 된게 사실이고 오랜 고민 끝에 다신 그러지 않을꺼라는 희망을 품고 계속 만나보기로 했습니다.(그분은 헤어짐을 당할거라고 생각했답니다) 하지만 그 시점에 저는 엄청 바빠졋고..장거리 중이던 저희는 2주에 한번 정도 만났어요. 그래서 인지 조금씩 관계가 회복되는데 두달정도 걸린거 같아요. 그리고 두달 후 그분이 임시면허를 반납하오 저의 차로 데이트를 즐긴 날 이후 연락이 줄어드는 느낌이 들기 시작했어요. 제가 연락을 안하면 연락이 안오더라구요.. 저는 설마 아닐거라 믿고 싶어서 먼저 연락을 하지 않았어요. 그날은 처음으로 아무런 연락을 안한 날입니다. 그리고 다음날.. 그 다음날도 연락이 안왔습니다. 저도 화도 나고 무섭기도 해서 연락을 안했어요. 그리고 4일째 되던날 제가 먼저 연락을 했습니다. 이야기하고 싶다고 톡을 남기고.. 1이 사라지지 않아 전화도 하고.. 받지 않는 전화... 사라지지 않는 1... 그때 이게 잠수인가 싶었습니다. 그리고 더 이상 연락을 하지 않았어요. 그렇게 10일 후 1이 사라졌습니다.. 아무런 답도 없이.... 그렇게 언제 끝난지도 모르는 그런 이별을 한거 같아요... 지금도 그 사람이랑은 다시는 만나지 않을꺼라 다짐하지만 보고 싶다라는 생각도 들고... 미치겠네요. 전 제가 잠수를 탄건가요.. 당한걸까요. 이별은 확실한거겟죠...
불안우울트라우마스트레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7개, 댓글 8개
상담사 프로필
백소림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한 달 전
좋아했던 마음이 남아 많이 힘드시겠어요.
#트라우마 #불안 #스트레스 #우울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전문상담사 백소림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소개팅으로 만난 말을 예쁘게 하는 남자분과 만난지 얼마 안되었는데도 말이 너무 잘 통해 사귀었는데, 100일을 앞두고 "미안해"라는 톡이 오고 연락이 끊어지기 시작했네요. 그 분이 음주운전한 것을 알고 실망했지만, 희망을 갖고 마카님의 차로 데이트를 2주에 한번씩 바쁜 와중에 했었네요. 그럼에도 연락이 줄어들고 마카님이 한 연락을 10일만에 읽는 일이 생기며 마카님도 다시는 만나지 않을거라고 다짐했군요. 하지만 좋아했던 마음이 있으니 보고싶다는 생각도 들고 해서 힘드실 것 같습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상대방의 행동을 보면 분명히 이별을 의미하는데, 그 이유를 마카님이 도무지 알 수 없으니 '미치겠네요'라고 쓰신 듯 합니다. 그 남자분을 표현하는 마카님의 글 '말을 예쁘게 하고', '너무 말이 잘 통하는'에서 저는 그 분을 추측해봅니다. 보통 상대의 말에 공감하듯 맞장구를 잘치고 상대의 입장에서 말을 이해할줄 알고 상대에게 맞춰줄줄 아는 분들이 이런 평가를 받는 듯 보입니다. 상대에게 맞추기만 하는 분들은 상대에게 맞추기 힘들어지면 헤어지려고 하지 않을까 합니다. 맞추기 힘들어지는 이유는 마카님이 잘못이라기보다 상대의 알 수 없는 어떠한 사정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래서 마카님과 헤어지려고 음주운전 얘기도 꺼낸 것 같고, 마카님이 그래도 사귀려고 하니 이제 대놓고 연락을 끊은 듯 보입니다. 하지만, 그 분이 분명하게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지 않는 이유는 우리가 알 수 없습니다. 아마 그 분도 스스로 잘 알지 못할 듯 합니다. 안다하더라도 이유를 솔직하게 밝히는 것은 못하는 분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이유를 밝히기보다 <음주운전>이라는 이유로 장거리 연애가 불가능함을 예쁘게 표현했는지도 모릅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자신을 솔직하게 드러내기보다 예쁘게 포장하고 말이 통하는 듯 그 순간을 즐기는 것은 관계에서 어떨 때 꼭 필요한 과정이자 기술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서로 사귀는 단계가 되고 진지해질 때 용기를 갖고 자신을 조금씩 드러내게 되지요. 마카님은 상대에게 실망했지만, 희망을 갖고 좋아하는 마음에 집중해 자신의 차로 데이트하며 상대를 포용하고 담아주시는 사랑을 보여주셨어요. 그런데 상대는 마카님에게 한꺼풀 벗겨진 자신을 드러내는 것은 피하고 있는 듯 합니다. 상대가 자신의 진심을 드러내지 않는 한 마카님이 할 수 있는 일은 없습니다. 물론 상대의 계속되는 가면이 마카님의 잘못도 아니고요. 마카님이 상대가 자신과 같은(좋아한다, 계속 사귀고 싶다...) 생각과 마음이라고 여기면 더 이해하기 어려워집니다. 도무지 알 수 없는 상대의 이유나 마음 등을 추측하거나 관계가 끝난 이유를 내 쪽에서 찾으려 하면서 끝도 없는 생각의 쳇바퀴를 돌게 될테니까요.
이 관계에서 마카님은 충분히 도전했습니다. 음주운전 소식부터 연락이 끊어지기까지 얼마나 마음고생하셨을까요. 뭘 어떻게 했어냐 했나, 하는 생각이 들면 과감히 그 생각을 끊어내세요. 할만큼 다 하셨습니다. 소개팅이라 소개해준 분의 입장이 있어 행동에 제약도 있었을텐데요. 그 모든 과정에 마음 씀이 얼마나 컸을지 스스로를 알아주세요. 그리고 그 사람의 어떤 점이 그렇게 좋았었는지 한번 살펴보세요. 아마 그 점이 마카님이 스스로 키우고 싶은 측면일 수 있을테니까요. 한해의 마지막 날 착잡한 심경에 글을 쓰셨을텐데 새해를 맞이하며 말끔히 흘려보내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새해에는 진심으로 만나는 인연이 꼭 나타나시길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dhsk10
한 달 전
약간 회피형 그런 분이신가봐요. 뭔가 자기안에 힘든게 있으셔서 누굴 사귀는 것도 버거워지셔서 헤어짐 택한 것 같아요. 근데 그 마져도 왠지 헤어지자고 말하면 상처줄 것 같고 미안하니까 제대로 말안한 것 같아요. 계속 만나면 더 피곤해질 스타일이에요.
101cm
한 달 전
진짜 나쁜 사람.. 너무 힘드시겠네요
msys
한 달 전
이별 확실해요 그런 이기적인사람 님과 안 어울려요 그 사람은 그 사람 닮은 사람과 끼리끼리 만나라해요 그 사람은 분명 다른 곳에서도 똑같은 짓을 반복할꺼에요 싸게먹혔다 그 사람을 내년까지 안 가져가서 다행이다 생각하고 내일부터 새 출발해요 우리는 우리와 닮고 함께 마음담아 소통할 수있는 사람을 찾아보아요
lemonday
한 달 전
결혼 급한 남자들이 잠수이별 제일 많이 한다고 그러더라구요. 만만한 여자 쌩까봣자 뒤탈도 없고 지마음대로 쫑내고 환승하는게 편하니깐..아무리 좋아도 한번 쎄한게 느껴지면 기회 주지말고 돌아서야 해요.
carrotpapa
한 달 전
혹시 음주로 구치소가신건 아닐까요?
noot (글쓴이)
한 달 전
@carrotpapa 차라리 그런거라면.. 그런데 구치소를 가나요??
noot (글쓴이)
한 달 전
@dhsk10 너무 맞는거 같아요... 제가 생각하는 그분은 딱 저럴거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