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친구랑 연을 끊었는데 마음이 너무 허전합니다. 정리하게된 이유는 예전에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자유
inout234
한 달 전
오랜 친구랑 연을 끊었는데 마음이 너무 허전합니다. 정리하게된 이유는 예전에 같이 가려고 함께 준비했던 여행을 코로나로 인해 취소했었습니다. 그런데 저한테 물어보지도 않고 올해 중순쯤부터 또다른 친구랑 우리가 준비했던 일정으로 여행을 다녀오기로 했더라고요. 우연히 알게 됐어요. 이 사실이 너무 섭섭해서 제 감정을 얘기했더니 제가 이렇게까지 섭섭해할지 몰랐다네요.. 제가 같이 갈 생각 없을 줄 알고, 바빠서 거절할 거라 생각해서 제 의견을 물어보지 않았대요. 저는 배신감을 느꼈고 이 친구와 신뢰를 회복하기 어렵겠다고 판단해서 연을 끊자고 했는데 이 친구가 너무 힘들어 합니다..ㅠ 그걸 보고 나니까 제 마음도 더 힘들어졌어요. 정말 소중한 친구였어서 그런지 공허하다 싶기도 하고요... 원래 이렇게 힘든건가요.. 처음 겪는 감정이라 지금 너무 복잡합니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3개
상담사 프로필
정은옥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한 달 전
친구갈등에 의한 허전함 그리고 공허함
#친구 #친구갈등 #허전한마음 #배신감
안녕하셍 마카님, 정은옥 상담사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오랜 친구랑 연을 끊은 후 마음이 너무 허전합니다. 함께 가려고 준비했던 여행을 코로나로 취소했었는데 그 친구가 또 다른 친구랑 그 여행을 다녀오기로 한것을 우연히 알게 됐어요. 너무 섭섭해서 감정을 얘기했더니 제가 갈 생각 없을 줄 알고 물어보지 않았고 이렇게 섭섭해할줄은 몰랐다고 했어요. 배신감을 느껴 친구에게 연을 끊자고 했는데 친구가 너무 힘들어 하고 그 모습을 보니 제 마음도 더 힘들어졌습니다. 정말 소중한 친구였기에 공허하기도 하고 처음 겪는 감정이라 지금 너무 복잡합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오랜시간 이어온 우정에 신뢰감만큼 기대감도 크게 갖게 됩니다. '내 마음처럼 친구도 그렇지 않을까' 라며 생각도 하고, 무엇이든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들기도 하지요. 함께 준비했지만 취소된 여행을 마카님이 아닌 다른 분과 떠난다는 것에 그 어떤 감정보다 서운함을 크게 느끼셨던 것 같습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오랜시간을 함께하면서 쌓은 추억도 있으시겠죠? 그만큼 서로를 믿고 또 의지했던 친구였기에 서운함도 더 컸을 것 같아요.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함께 계획했던 여행을 간다는 것에 배신감을 느꼈지만 결별 후 허전함과 공허함을 느끼고 계시다면 그만큼 마카님 마음에서도 그 친구분이 소중한 사람이었던 것 같아요. 서운했던 만큼 배신감을 느꼈다고 하셨지만 그 친구에게 가장 우선순위이길 바랬던 마음도 높았던 것 같아요. 이별은 사실 쉽지 않지만 우정을 이어 온 시간에 비할 수가 없죠? 서운함도 많지만 다시 한번 친구분과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도 갖아보시면 어떨까요? 여행을 함께 가자고 말하지 못했던 이유도 들어보시고, 서로에게 솔직한 감정을 이야기 하면서 현재 느꼈던 감정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눠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친구관계에서 중요한 이슈들을 다루고, 내 감정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갖을 수 있습니다.
iuytrewq
한 달 전
서로 힘들어 한다면 솔직한 마음을 얘기하고 예전의 좋은 친구사이로 지내도록 하는게 좋을듯 합니다
inout234 (글쓴이)
한 달 전
@iuytrewq 조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시 얘기를 해봤는데 미안하다, 잘못했으니 다시 잘 지내보면 안되겠냐고 얘기만 하고 저한테 설명한 말 하지 않고 따로 준비하고 있던 이유도 도무지 이해가 안 되는 것들 뿐이더라고요.. 뭐... 제가 비용 내주는 것도 아니고 어딜 누구랑 가느냐는 본인 마음이겠지만 그거랑 별개로 마음이 너무 씁쓸합니다ㅜ...같이 밤늦게까지 장소 찾고 정보나 일정, 경비들 헤아리면서 마냥 즐거웠던 기억이 생생해서 더 슬프네요..ㅜㅜㅋㅋ 당장 지난 주말까지 아무렇지않게 웃고 떠들고 놀았던 친구라서 더 허망한 것 같아요. 그때라도 솔직하게 얘기해주지.... 결국 그냥 서로 더 상처받기전에 제가 차단했습니다ㅠㅠ.. 다시 한 번 감사드리고 새해 복 많이받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