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관계가 너무 힘들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대인관계
치즈스틱
한 달 전
인간관계가 너무 힘들어요
어려서부터 학업에 대한 욕심이 많았던 저는 친구들과 함께한 시간보다 혼자 집에서 공부하고 학원에서 보내는 시간이 더 많았어요. 그 때는 친구보다 내신 성적이 더 중요했거든요. 그러다보니 흔히 베스트프렌드라고 하는 베프도 없었고요. 그리고 부모님께서도 항상 ‘말의 위험성’?에 대해서 교육하셨기 때문에 친구들한테도 저의 얘기를 하기 보다 항상 친구들의 얘기를 들어주는 입장이 되었죠. 그러니 저의 이야기를 아는 친구들은 거의 없었어요. 어느순간부터 저는 베일 속 아이, 비밀이 많은 아이로 상대방에게 비춰지고 있었어요(제가 저의 이야기를 안하는 것 뿐만 아니라 공부도 ‘혼자’ 잘하고 싶은 욕심이 많았어서 제가 하는 공부에 대한 정보공유도 잘 안했거든요) 초중고등학교 때는 지금 제가 하고 있는 공부가 더 중요했으니까 그런 관계에 크게 고민하고 걱정하지 않았는데 성인이 되어서도 인간관계가 원활하지 못한 저의 모습을 보면서 제게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너무 욕심많은 아이로 비춰지는게 원인일 것 같다는 생각에 친구들이 궁금해하는 것 있으면 먼저 알려주기도 하고, 친구 도움 필요할 때는 먼저 다가가서 도와주기도 하고..나름 예전보다는 괜찮아졌다고 생각하는데 그래도 아직 인간관계가 너무 어려워요. 제일 큰 고민은 ‘저 친구에게 내 이야기를 어디까지 해야하나’이에요. 저도 베프라는 걸 만들고 싶은데 이미 그 친구에게는 저보다 더 오래되거나 끈끈한 친구가 있는데 내가 낄 자리가 있을까 싶기도 하고.. 또 막상 그 친구랑 가까워지면 나의 고민을, 나의 사생활을 어디까지 얘기해야하나 싶고. 머릿속에 고민은 많은데 부모님외에 털어놓을 친구가 없어요. 다른 사람들은 친구들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어디까지 할까요. 원래 이런 개인적인 인간관계 고민들은 친구를 통해서가 아닌 혼자서 해결하는게 맞을까요
콤플렉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3개
상담사 프로필
최윤아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한 달 전
인관관계의 바운더리
#대인관계 #바운더리 #자기개방
안녕하세요. 마인드 카페 상담사 최윤아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인간관계를 원활히 하고 싶은 마음과 함께 관계에서 자신의 얘기를 어느정도 개방하는 것이 좋을지 고민하고 계신 것으로 보입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초중고시절 학업에 대한 성취도 중요한 부분이지만 관계에 대한 다양한 시행착오를 하며 관계를 배워나가는 중요한 장이 되곤 합니다. 학창시절 상대적으로 소홀히 되었던 친구에 대한 미뤄왔던 고민이 현재의 주요 고민으로 떠오른 것으로 보입니다. ‘저 친구에게 내 이야기를 어디까지 해야하나’라는 고민은 관계에서의 적절한 바운더리에 대해 고민하고 계신 것으로 이해됩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나의 이야기를 상대방에게 어디까지 개방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가장 크게 고민이 되신 것 같습니다. 상대방에 따라서 나의 이야기를 개방을 할 수 있을 수준이 다르게 되지요. 우선 나의 이야기를 개방하고 싶은 상대에게 자기 개방을 하시되 상대방의 반응을 살펴보는 중요할 것 같습니다. 나의 이야기를 개방했을 때 상대방의 반응이 내게 안정하게 느껴진다면 더 개방하셔도 괜찮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아쉽더라도 나의 이야기를 개방하기를 멈추는 것에 대해 생각해보실 수 있겠습니다. 옛말에 이런 말이 있지요. ‘누울자리를 보고 발을 뻗어라’ 상대의 반응을 보고 내가 어느 선까지 개방이 가능한지를 가늠할 수 있을 것입니다.
상담을 받는다면 관계에서 고민되는 지점에 대해 보다 나누며 보다 구체적인 대처방식에 대해 나눠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lilillilii
한 달 전
나를 공개하는 범위는 상대가 누구인지 그 상대와의 관계가 무엇인지 상대가 관심 있는 화제인지 내가 정말 이걸 얘기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지 등등에 따라 다르니 말로 알려주기란 불가능하지요. 직접 해보는 수밖에 없습니다. 얘기해보다가 너무 내 정보가 없었다 싶으면 다음에 ‘저번에는 어떻게 얘기할지 고민돼서 얘기 못 했는데 이번에는 얘기할 수 있을 것 같아’ 솔직히 얘기하며 조금 더 자세히 덧붙여보기도 하고. 거꾸로 너무 많이 해서 상대가 당황스러워하는 것 같으면 ’내가 너무 과했지? 얘기하다 보니 흥분했나봐. 그래도 잘 들어줘서 고맙고 다음엔 조심할게‘ 이렇게 수습하는 수밖에는 없어요. 그러면서 글쓴이 분이 편한 범위를 찾아가게 되는 거죠. 포인트는 내가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부분을 자연스럽게 털어놓는 거에요. ’이런 얘기는 처음 해보는데 혹시 부담스럽거나 불편하면 얘기해줘‘ 하고 시작하는 것만으로도 훨씬 상대도 편하게 들어주거든요.
lilillilii
한 달 전
그리고 공개하는 범위뿐만 아니라 글쓴이 분의 취향을 만드는 것도 친구 사귀는 데에 중요한 것 같아요. 뭘 좋아하면 왜 좋아하는지, 어떤 분야의 전문가 누구를 특히 더 좋아하는지, 행사는 가본 적 있는지 화제가 넓어지거든요. 전시회나 미술관만 해도 작가 얘기 작품 얘기 하다가 전시 보러가자고 약속 잡을 수도 있고 음악도 마찬가지고요. 처음부터 베프만들기를 목표 삼지 마시고 나를 단단히 만들어나가세요. 그 여정을 즐겁게 할 파트너들을 만든다고 생각하세요. 잘 맞는 사람이 생기면 즐거웠다는 진심을 표현하세요. 그렇게 친구를 만들어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