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하나 아니, 둘 때문에 사람의 1년이 이리도 망가질 수 있다는게 참 신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자유
여름하늘
한 달 전
친구 하나 아니, 둘 때문에 사람의 1년이 이리도 망가질 수 있다는게 참 신기하고 웃겨요. 뭐, 벌써 두 번째인데 왜 또 새삼스럽게 이렇게나 아플까요. 걔네는 내 상태가 어떤지 알고 있었거든요. 정신과 안다니는 ***. 딱 그정도로요. 첫 번째는 5년동안 날 괴롭혔으니까, 두 번째는 조금 덜하려나 기대해봐요. 사람때문에 정신병 온 걸 다 아는 애들인데, 내가 어떤 마음으로 지금까지 버텨왔는지 다 아는 애들인데. 왜 그런걸까요. 일방적인 단절은 사람을 죽여요. 난 지금 마음이 난도질 당해서 죽어가고 있어요. 어느 시점인지조차 알수가 없어요. 날 피하기를 6개월, 끊어내기를 2개월 정도? 아니 더 짧았을지도 모르겠네요. 왜냐면 전 걔네가 제 sns를 싹 다 차단한지도 몰랐거든요. 나 혼자 걔네 잘 사는거 보면서 죽어가고 있었던거예요. 걔네는 사람 하나를 난도질해 죽여놓고 둘이 여행간다고 티켓 예약 사진을 신나서 올리더라고요. 참 웃겨요. 그걸보고 얼마나 울었는지. 그 사진을 보고 날 차단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어요. 내가 얼마나 싫었으면 sns 차단부터 다 해버렸을까요? 우울한 애를 보면 힘들어하던걸 알았어요. 우울한 이야길 들으면 자기도 이상해지는것 같다고. 그런 소릴 했거든요. 그쵸. 당연한 이야기예요. 그럴게, 우울한 사람도 똑같이 우울한 사람을 거북해하잖아요? 우울은 합치면 배가 되니까. 그래서, 우울하단 이야기도 안했어요. 죽고싶단 말도 안꺼내고 힘들단 이야기도 안했어요. 먼저 힘들겠다. 물어보면 괜찮다 대답했어요. 그뿐이예요. 근데요. 왜 그런걸까요. 왜 웃는 얼굴로, 자기는 아무렇지 않은 척 하면서, 자긴 아무 상관도 없는 사람처럼. 절 쥐도 새도 모르게 차단해버린걸까요. 이젠 물어볼수조차 없네요. 그냥 이렇게 혼자서 또 다시 아파해야 하나봐요. 이번에는 얼마나 갈까요. 이전보다는 짧았으면 좋겠어요. 사람은 사람으로 잊는다는 말. 맞는 말이였어요. 사람에게 받은 상처는요, 다른 사람에게 받은 더 큰 상처로 잊어지네요. 아, 쟤들 덕에 스스로 상처 내는 법을 배웠거든요. 근데 그게 너무 억울해서, 쟤들도 다 알았으면 좋겠는데. 그걸 말하면요 이젠 협박이예요. 너무 웃기죠? 난 쟤네가 상처받을까봐 아무것도 못하는데, 쟤들은 존재하는것 그 자체로 저한테 상처를 줘요. 하 웃겨서 눈물이 안멈추네요. 언제쯤 편히 잘 수 있을까요. 아무 꿈도 꾸지않고 잘 수 있는 날이 언젠가는 올까요,
우울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4개, 댓글 1개
상담사 프로필
이혜승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한 달 전
상처가 빨리 아물기를 바랍니다.
#대인관계어려움 #상처치유방법
안녕하세요 마카님~ 이혜승 상담사입니다. 오늘도 전국 곳곳에 많은 눈이 오고 있는데, 마카님 사시는 곳은 어떤지요?
[공개사연 고민요약]
친구 두 명이 갑자기 마카님을 차단 해 버렸군요. 안 그래도 이전에 사람으로 인한 상처가 많아서 정신병에 걸렸다고 생각할 정도였는데, 그것을 다 아는 친구들이 하루 아침에 마카님을 손절 해 버렸네요. 친구들이 우울한 사람을 싫어하는 것을 알기에 일부러 안 우울한 척 하고 우울하냐 물어도 괜찮다고 대답하는 노력도 했는데... 마카님은 친구들에게 상처 줄 까봐 모든 것을 조심했는데 친구들은 너무나도 아무렇지 않게 상처를 주었네요. 그것도 오랜 기간을 차단 당한지도 모른 채 지내다가 어느 날 갑자기 알게 됐을 때 얼마나 충격이 크셨을까요? 이전에도 사람에게서 상처를 많이 받았을 마카님이 이번 일로 다시 한번 큰 상처를 입은 것 같아 정말 마음이 아픕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혹시 무슨 일로 친구들의 마음이 변했는지 짐작되시는 게 있을까요? 말씀하신 것처럼, 우울한 티를 안 내려 노력했어도 우울했기 때문 그 이유일까요, 아니면 다른 오해가 있었을까요? 저는 그 두 친구와의 문제보다, 이전에 받았다고 하셨던 마카님의 상처에 더 큰 마음이 쓰입니다. 5년 간 '정신병'에 걸렸다고 생각할 만큼 사람에 대한 큰 상처가 무엇이었을까요? 어찌 보면 이 상처가 아예 마음에 큰 골을 만들어, 이후 지금의 친구들과 좋은 관계가 유지가 되었었다 하더라도 마음 속 깊은 곳까지 나눌 수 있는, 정말로 신뢰가 가는 친구 관계가 아니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그 부분을 친구들도 인지하고 있었을지도 모르고요. 마카님 입장에선 친구들을 배려한다고 하신 '괜찮다'는 반응들이, 친구들은 '우리를 찐친으로 생각 안 하나 보다'라고 생각하지는 않았을지 추측도 해 봅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님~ 첫 번째 받았던 상처가 머리로 충분히 이해가 되고 마음으로도 받아 들여지고 희석이 되어야만 두 번째 상처도 털어 낼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그리고 두 번째 상처도 가능하면 그들과 이야기를 나눠 보실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시 전처럼 친하게 지내자는 화해의 의미가 아니더라도, 세상에 어떻게 그렇게 사람을 하루 아침에 내칠 수가 있는지 물어 보시고, 최소한 내막이라도 알고 마카님의 섭섭하고 화나는 마음을 전달이라도 하시는 게 낫지 않을까 싶습니다.
마카님의 가슴 깊은 상처 이야기를 들려 주세요. 충분히 들어 드리고 치유 될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