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적으로 사는 것에 질렸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자아/성격
비공개
2달 전
긍정적으로 사는 것에 질렸어요.
저는 밖에서 씩씩하고 밝다는 말을 많이 듣는 사람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사는 것에 요즘 의문이 듭니다. 제 요즘 상황이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라 몸도 마음도 아프고 치료,취미생활,매일 땀 흘릴 정도의 운동,친구들 만나기,명상 등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도 눈앞이 캄캄합니다. 이 와중에 가족들은 제 의견을 존중하지 않고 제 감정을 억압시키고, 그래서 만화주인공처럼 '힘들더라도 웃으면서 열심히 살면 밝은 날이 올거야'라며 더 밝게 살았어요. 내가 밝게 살아야 좋은 것들이 끌려온다고 생각했고요. 그런데 생각지도 못한 부작용이 있었어요. 제가 위에서 말했듯 몸도 마음도 아픕니다. 제가 얼굴은 밝은데 제대로 하는 건 없고 실수투성이다 보니 사람들 눈에는 '쟤는 멀쩡하면서 꾀부리네?'라며 괘씸하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속은 썩어문드러졌는데 긍정적으로 사는게 이런 역효과가 난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이것도 다 제 체력과 정신력을 깎아서 쓰는 거고... 그리고 밝고 성실한 사람이라고 다 행복하게 사는 것도 아니고... 기댈 곳이 없는 상황이라서 점점 지쳐가요. 주변에 제 편이 없어요. 이틀에 한번 꼴로 우는데 터놓을 곳은 없어서 여기에라도 터놓고 갑니다. 밝은 척이 아닌 진심으로 행복해서 웃는 날이 오면 좋겠어요.
불안신체증상우울공황스트레스호흡곤란두통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4개, 댓글 1개
RONI
AI 댓글봇
Beta
2달 전
한없이 우울할 때는 누군가의 긍정적인 말도 쉽게 받아들이기 힘들죠... ㅜ 하지만 부정적인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노력하는 사람들의 변화는 분명 존재하므로, 마카님도 힘을 내셨으면 좋겠어요!
공감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