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적인 사랑을 해볼 수 있을까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연애
비공개
2달 전
정상적인 사랑을 해볼 수 있을까요?
정상적인 연애를 해볼 수 있을까요? 저는 30대인데 아직 잠자리 경험이 없습니다. 20대 초반에 사귀었던 분이 사귄지 며칠만에 잠자리를 요구했는데 제가 거부하니 화를 내고 카페에서 자기 친구들부터 전여친이 얼마나 빨리 잠자리를 했는지 이야기하더라구요. 영화관만 가도 옷을 벗기려하고...제가 이때 경험이 트라우마처럼 남아서 연애를 할 수가 없었어요. 그 이후 소개팅도 잘되긴 했지만 잠자리가 겁나서 연애를 포기했습니다. 그냥 나이가 어려서 그런거다 서른쯤되면 성숙해지니까 존중해주는 남자를 만날 수 있을거다 생각했어요. 그런데 제 착각인가봐요. 좋은 사람인것 같아서 만난지 3번만에 사귀게 되었는데 잠자리 문제로 또 헤어졌습니다. 처음부터 저를 너무 사랑한다하는데 왠지 모르게 전 연애가 생각났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잘해보고 싶어서 잠자리 경험 없다 이야기도하고 천천히 하고 싶다말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이말을 한지 일주일도 안되서 잠자리를 시도했어요. 커튼도 없는 원룸에서 땅바닦에 이불 한장 깔아놓고 하자고 하는데... 저는 당황해서 나중에 좋은데 놀러도 가서 천천히 하고싶다했습니다. 처음이니까 제 마음이 안정감이 느껴질때 하고 싶기도 했고 ...아무리 고층이라도 커튼도 없어 다보이는데 이불 한장 위에서 하자는게 너무 수치스러웠어요. 그랬더니 입을 꾹 다물고 답도 안하더군요. 저때문에 머리 아프데요. 꼭 좋은데서 해야하는거냐고 하더라고요... 적어도 여행도 가서 침대있는 호텔이라도 갈 수 있지 않나요? 그리고 다음날 또 시도했어요. 사귄지 한달도 안되었고 너무 빠르다했더니 안빠르데요. 자기는 교감이 하고 싶은데 왜 안되냐고 서운하다고 하면서 저에게 죄책감을 주더군요. 사실 말이 한달이지 소개팅이후부터 만난게 6번 밖에 안됩니다ㅜㅜ 제가 용기내서 잠자리경험 없다 이야기했을때 자기도 보수적이라 걱정말라더니 저한테 우리가 20대냐부터 원래 하루만에도 잘 수있다 그러더군요... 이후 얼마있다 헤어졌습니다. 사실 잠자리가 중요하다고 그러고 헤어졌으면 괜찮을텐데...전날까지 사랑한다고 해놓고 갑자기 찾아와 제가 제가 능력이 없다고 비웃더라구요. 저한테는 미래가 없다고 했어요. 잘될때까지 기다리는거냐며 모든 헤어짐의 이유를 제탓으로 했습니다. 제가 공부하는데 보태준게 아무것도 없는데 제 힘으로 하고 싶은거 하는게 비웃음 당할 일인지도 모르겠어요. 저는 왜 한번도 존중받지 못할까요? 제가 왜 만난지 별로 되지도 않는 사람들에게 사랑한다는 이유로 이런 일을 겪어야하는 건가요? 왜 단 한명도 그저 "알겠다 내가 더 믿음을 줘볼게"라고 해주지 않을까요. 이거까지는 바라지도 않아요. 입을 다물거나 설득하거나 화를 내지 않고 그저 한번이라도 안아주는 사람이 없을까요. 제 친구들은 다들 좋은 사람 만나서 연애도 결혼도 하는데... 다들 잠자리 강요 받지도 않고 잘 사귀던데...저는 왜 잘해주고도 죄인이 되는걸까요? 덕분에 1년 동안 심리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잠도 못자고요. 비웃는 모습이 자꾸 떠올라요. 작년에 몸이 아픈상태에서도 연애해보겠다고 저혼자 장거리를 왔다갔다한 제가 너무 바보같아요. 그때 상처가 너무 심해서 그 사람이 죽었으면 좋겠어요. 주변인들은 제가 너무 착하게 굴어서 함부로 하는거라는데... 제 문제가 큰걸까요?
의욕없음불면두통분노조절우울공황스트레스어지러움불안호흡곤란
, 공감 3개, 댓글 10개
dolfeene
2달 전
남자가 개*** 맞아요 처음이라니까 빨리 하고 싶어서 안달났는데 자기 뜻대로 안되니까 떼쓰듯이 행패부린 거에요 너무 의미부여도 마시고, 자책도 마세요
momo0077
2달 전
버지니아 울프인가 그 여자분은 어릴 때 의붓 오빠들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남자 혐오증이 생겼다고 그랬어요. 그 이후 남편을 만나 결혼했는데 남편분이 헌신적으로 사랑하며 희생하면서 부부관계를 유지했죠. 저는 세상을 이렇게 바라봐요. 안 좋은 일이 있으면 좋은 일도 있고 안 좋은 사람을 만나면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다. 영원히 안 좋은 일만 있으리라는 법은 없어요. 그 과정이 힘들고 오래도록 아플 수 있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은 공평하거든요. 지금 어딘가에선 님과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님의 반쪽짜리 상대가 기다릴 수도 있어요. 그러니 너무 혼자라 생각하지 마시고 절망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RONI
AI 댓글봇
Beta
2달 전
괜찮아요 안 해도 돼요 해야 돼서 하는 건 즐겁기 힘들어요 특히 무서울 때는요 무서울 수 있어요 그게 오히려 당연하죠 필요하지 않아요 그저 자기 페이스로 하고 싶어진다면 그때 해도 되는 거고, 그게 아니라면 연애 자체만 즐겨도 돼요 참, 덧붙이자면 저도 남자예요 제 여자친구가 그렇게 생각한다면, 나머지를 기쁘게 즐기겠어요.
공감
신고하기
비공개 (글쓴이)
2달 전
@dolfeene 위로 감사합니다. 네 저도 이제는 잊고 살려고 노력하려구요.
비공개 (글쓴이)
2달 전
@momo0077 위로 감사합니다. 저에게도 마음 따뜻한 사람이 찾아왔으면 좋겠어요.
sapa8
2달 전
ㅠㅠㅠㅠㅠ저도ㅜㅜㅠ저는 어릴때 트라우마가 있어서 무섭다 했는데 다 괜찮다 이해한다해놓고 수틀리니까 바로 돌변하더라구요.. 내 삶에 보태준것도 없는 것들이 이래저래 단점인냥 지적하고 폄하하고 그지깽깽이같았어요.ㅠㅠㅠ진짜 난 사랑했는데 망할것들 사귈마음 눈꼽만틈도 없지만 그때 상처가 너무 오래가네요. 여자는 사랑받지 못한것에 결핍이 생기면 과거가 미화되거나 자책하는 경향이 많다는 내용을 본 적있어요ㅠㅠㅠㅠ 하...우리 그러진말아요. 너무 힘들지만 어떻게 해서든 날 더 사랑해봐요.. 내가 날 귀하게 여겨야 저딴 쓰뤠기들이 안꼬이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귀한 척이라도 해요ㅠㅠ 물론 본능도 중요하고 저도 하고싶지만 존중없는 마음은 여태 잘 해오셨듯이 싹을 자릅시다!
비공개 (글쓴이)
2달 전
@sapa8 저도 사랑해서 다 퍼다줬는데 돌아오는건 비웃음이어서 더 상처받은 것 같아요. 아니면 아닌거지 왜 남의 인생까지 비난하는지? 자기가 얼마나 조심스럽게 스킨십을 시도하고 있는데 왜 거부하냐고 서운하다고 막 그러는데 할말이 없더라구요. 나는 싫다했는데 본인이 하자하면 무조건 해줘야하는지... 이해할 마음 기다릴 마음은 없으면서... 저도 행복하고 싶어요. 잊어야는데 제가 망가질 정도로 이렇게 시달릴지는 몰랐어요.
dhsk10
2달 전
그런 쓰레기들이랑 안해서 다행이시네요. 성적목적으로만 여자만나는 사람들이에요. 웃긴게 그런 사람들이 꼭 결혼할때는 경험 없는 여자 찾아서해요. 마음이 안내키면 안하셔도돼요. 사람이 짐승도 아니고… 오래 만나야 그런 것도 가능한 거고 지들이 잘해줬어야 그럴맘도 생기는 거지 ㅁㅊㄴ들
Goodbye1004
2달 전
꼭 좋은분 만나시길 바랍니다 ^^ 꼭.. 뭣도없는발바리들이 쩐은 없으면서 입만살아서 발부등은 치져 그딴것들 상대 해줄필요 굳이 있나여?? 세상에 더 좋은분들 많치 않나여? 사랑이란것이 몸으로 하는게 아니잖아여... 세상에 쓰레긔 들만 잇진않을거에여 -!
비공개 (글쓴이)
2달 전
@dhsk10 위로 감사합니다. 저도 헤어진게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잠자리를 했다해도 금방 헤어졌을거 같거든요. 상대의 밑바닥을 일찍 봐버린게 다행이다 생각하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