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섭식장애일까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일반 고민
비공개
2달 전
저는 섭식장애일까요?
고등학교로 진학하기 전까지는 정상체중이였어요. 그러다 고등학생 시절 학교에서 밤까지 시간을 지내다보니 많이 먹게 되어 몸무게가 과체중이 되었어요. 딱히 저는 제 몸무게에 신경을 쓰지 않았는데, 명절 때마다 친척들이 자꾸 살쪘네 뭐네 하는 말들이 너무 스트레스였어서 고3때 죽을 각오로 살을 빼서 미용 몸무게 이상으로 빼는데 성공했어요. 저체중에 발 조금 담글 정도로요. 신기하게 그때부터 거짓말처럼 대우가 달라지더라고요. 친척들은 다 살갑게 대해주며 어떻게 뺐냐, 더 예뻐진 것 같다 하며 싫은 소리 없이 칭찬만 늘어놓아주고 주변 친구들도 대단하다며 칭찬해주고... 뿌듯하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이렇게까지 해야만 내가 칭찬을 받을 수 있구나 하는 양가감정이 공존했어요. 그 뒤로부터는 다시는 그 시절로 돌*** 않기 위해 모든 음식의 칼로리를 계산하며 먹기 시작했어요. 카페를 가면 최대한 낮은 칼로리의 음료를 마시고, 고열량의 음식을 먹었다 싶으면 바로 단식, 소식에 들어가고, 아침마다 체중계를 확인하면서 고민하고, 스트레스를 받아요. 찌면 안된다는 강박이 생겨버린거죠. 누군가에겐 이 모습이 철저한 자기관리처럼 보일 수 있어요. 저 또한 그렇게 믿어왔고요. 하지만 요즘 들어 제 정신이 한계에 몰린 것 같아요. 이제는 먹는 행위가 너무 역겹다고 느껴지고 있거든요. 맛있는 걸 먹는 것도 자꾸 눈치가 보여요. 아무도 뭐라고 안할텐데 저 혼자 눈치를 주는 것 같아요. 저는 모두에게 칭찬받던 몸무게는 그대로 유지하고 있지만 행복하지가 않아요. 그러다 최근에 섭식장애라는걸 알게 되었어요. 알아보니 지금 저의 모습과 매우 유사하더라고요. 저는 정말 섭식장애일까요? 만약 진짜 섭식장애라면 저는 어쩌면 좋을까요...? 그렇다고 다시 열심히 먹기도 싫은데... 저는 꼭 나아야만 하는 것일까요? 저도 이젠 저를 모르겠네요...
섭식섭식장애
전문답변 추천 2개, 공감 2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