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긋지긋한 우울증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자유
비공개
13일 전
지긋지긋한 우울증 어줍잖은 설교는 이미 많이 들어서 더이상 그만 듣고싶어요. 병원을 4년째 쉼없이 다녔어요. 나는 괜찮지 않아요. 머릿속에 온통 와 왜 숨을 쉬는거지? 살아서 뭐해 그래도 피해는 주지 말자. 지긋지긋하다 눈뜨면 지옥같은 이 감정을 또 느끼는게 도대체 뭐가 그렇게 불만이라 죽고싶은건데 그냥 내 존재 자체가 없어졌으면 좋겠는데.. 점점 피폐해져가요. 괜찮은 척 지내는데 난 전혀 괜찮지 않아요 주위에선 전혀 티가 안난다고 넌 괜찮은거지 뭐~ 당연히 주위에 피해를 주기 싫어서 괜찮은 척 하는건데 이젠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어요
전문답변 추천 1개, 공감 3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