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우울이 버겁습니다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가족
yeosae
22일 전
어머니의 우울이 버겁습니다
요즘 어머니가 사는게 허무하다는 말을 자꾸 제 앞에서만 내뱉어서 힘이 듭니다. 아버지는 그런 한탄을 들어주는 사람이 아니고 오빠는 멀리있는데다 딸인 제가 더 편하니까 매번 저한테만 그러는데...그런 말을 들을 때마다 어머니를 걱정하기보다는 피하고 싶어집니다. 안그래도 요즘 인간관계나 운영하고 있는 가게가 생각처럼 잘 굴러가지않아 힘든 마당에... 학창시절 왕따를 당해서 너무 죽고 싶었던 시기에는 제 감정을 물어주지 않았던 분이 자꾸만 자기 감정의 짐을 내게 실으려고 하는게 뜬금없이 화가 나기도 합니다. 저 시기를 제외하고는 항상 좋은어머니셨는데... 어머니를 외면할 핑계를 애써 찾고있는건가 싶어 스스로가 밉기도 합니다. 두서없는 글이었네요. 저는 어떻게 행동하면 좋을까요? 차라리 어머니의 우울을 앞장서서 해결해준다면(물론 쉽지 않겠지만...) 내 마음은 더 편해질까요?
스트레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5개
limeNme
22일 전
제가 상담을 하며 비슷한 부분에 혼란스러워 했을때 들었던 이야기가 완벽히 나쁜 사람 완벽히 좋은 사람은 없다라는 것이었어요. 저도 비슷한 생각에 벗어나지도 못하고 십년을 넘게 허비했었는데 다지나고 보니까 드는 생각이 그때 단호하게 나 이건 힘들다 이건 안된다 이야기를 해보고(엄마가 아빠나 오빠한테 하지 않는것처럼 나에게도 그러지 않게끔요) 그래도 안되고 너무 힘들다면 그때 정말 선을 그어도 되지 않았을까였던것 같아요. 사실 감정쓰레기통 역할이 따로 정해져 있는 사람이 존재하는 건 아니잖아요 아빠는 그런걸 안 해주는 사람이라 안되고 오빠는 멀리있어서 안되고 그럼 여새님도 그런걸 겪고 당하면 안되는 사람이다 라고 본인이 정해주면 어떨까요? 그리고 편하다는건 그만큼 엄마에게 좋은 사람이라는 건데 좋은 사람에게 좋은 대접을 안해준다는 거 잖아요. 편하니까 나한테 이럴수 있는거지 가 아니라 편하니까 나를 더 아껴주고 나도 엄마가 편하게 느끼게끔 해줘야 하는 거잖아 라고 생각해보는걸 어떨까요?
limeNme
22일 전
그래도 마음이 편치 않다면 심리상담이라던가 이런 어플을 통한 문제해결이라던가 무료 상담등을 권유해볼수도 있고 아니면 엄마한테 엄마의 말을 들어줄순있지만 엄마의 부정적인 감정을 나에게 떠미는거는 싫다 너무 괴롭다 엄마의 이야기를 들어줄테니 엄마도 그냥 아무생각없이 나에게 감정을 배출하지 말고 이성적으로 의미있는 이야기를 해줬으면 좋겠다 나는 감정쓰레기통이 아닌 소중한 사람이다 라고 해보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RONI
AI 댓글봇
Beta
22일 전
에고 ㅜㅜ많이 힘드시죠? 제가 고등학생때 겪었던 일들을 보는듯하네요. 어머니랑 솔직한 마음을 담은 대화 편지를 해보는건 어떠실까요? 주변에 다른친구들이나 가족들과도 털어놓고 이야기해보세요~분명 기댈수있고 힘이 될수있는 사람이 있을거에요~!
공감
신고하기
tjgus34
22일 전
어머니가 많이 힘드신가봅니다ㅜㅜ 그럴 땐 그냥 들어만 주는 것도 위로가 될 수 있어요ㅜ.. 좋은 마음으로 그냥 들어줍시다ㅜㅜ…
limeNme
22일 전
@tjgus34 이건 아닌것 같아요… 어머니가 많이 힘드신것 만큼 글쓴이분도 힘드신거잖아요 그리고 글쓴이님이 어린시절 왕따로 괴로워하셨을때도 보살펴주지 않으셨던데다가 본인이 힘들다고 다른사람을 같이 힘들게 하는건 아니잖아요 한두번도 아니고 옆에서 계속 힘든 이야기를 하는건 어느 누가 들어도 괴로운 일이에요 그걸 너는 딸이니까 들어줘 라는건 정말 자식을… 이런걸 보면 우리나라는 진짜 부모에게 특히 관대한 나라구나 라는 생각도 들고.. 나쁜 마음으로 쓰신 댓글이 아니시겠지만 자식에게 무조건적으로 희생을 권유하는듯한 말이 될수도 있어요… 딸과 아들은 똑같이 소중한 존재이고 딸 혹은 자식은 부모의 소유물도 감정노예도 아니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