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앞으로 어쩌면 좋을까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학업/고시
비공개
한 달 전
저는 앞으로 어쩌면 좋을까요?
작년 9월, 우울증을 이유로 자퇴하고 3개월 전부터 수능을 준비를 하고 있어요 지난 고등학교 시절의 온갖 트라우마와 안 좋은 추억들을 뒤로 하고 다시 시작해보려고, 열심히 다시 살아보려고 학교에서 벗어나 미래를 준비하려고 했던 거였거든요 그런데 지금 현재 저는 다시 고등학교 시절의 기분 나쁜 감정들이 다시금 느껴지기 시작했어요 우울증 초기에 느꼈던 극심한 우울과 슬픔이였죠 요즘 잠도 12시간씩 너무 많이 자고 의욕도 없어요 이런 식으로 하루하루를 무료하게 보내던 중에 저를 더 슬프게 만드는게 있었는데 수능공부에 있어서 저는 근 3개월간 달라진게 없다는 거에요 정말 화나고 슬프지만 사실이었고 문제를 풀때마다 틀린 문제만 많아지고 그러면서 자연스레 틀린 문제를 이해하고 싶은 의지마저 없어졌죠...이런 경우만 반복하다보니 공부하고 싶은 의지가 사라지더군요 어제는 이런 제가 너무 비참하고 불쌍하고 한심해서 죽으려고 유서를 썼어요 그냥 표면적으로 보자면 공부가 안된다는 이유로 죽으려고 하는 것처럼 보이겠지만 그동안 너무 많은 패배의식과 깎여진 자존감때문에 참고 참았던게 한순간에 폭발한 거에요 근데 차마 죽으려고 사용하려 했던 밧줄은 정말 못 사겠더라구요 그게 제 손에 주어지면 언제든 저는 죽을 수 있으니까요 전 아직 일말의 희망을 잡고 죽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몸에 아직 남아있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섣불리 죽으려는 것보단 1393에 전화하는 걸 선택했고 그때 제 이야기를 호소하면서 조금이나마 무거운 짐을 덜어놨어요 그리곤 죽는 건 조금 나중에 생각하려고 했는데 그 소동이 있고 난 하루 뒤인 오늘, 공부를 하면서 저는 제 한계를 느꼈고 그만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동안 수능을 위한 여러수업을 들으면서 전 너무 이해를 못했고 상식적인 내용들도 모르고 남들과 다르게 뒤쳐지는 느낌을 받았어요 저는 그때 제 지능과 선천적인 유전자가 열등한가 생각했어요 이런 날이 예상보다 빨리 온거라고 생각이 드는데 다시 한번 죽고싶은 충동이 들어요 이미 예전에 계획을 세워놨고 이제 놓여진 플랜대로 실행에 옮기기만 하면 되는 단계에요 저도 이런 나쁜생각은 안하고 싶은데 도저히 빠져나갈 구멍이 안보여요 저 어쩌면 좋을까요 앞으로 나아가는 건 너무 힘들고 쉬어가는 건 시간이 훅 가버릴까봐 두려워요
의욕없음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4개
ejdoay
한 달 전
혹시 정신과약 드셔보셨나요? 저는 개인적으로 큰도움을 받아서 추천합니다
비공개 (글쓴이)
한 달 전
@ejdoay 이미 1년전부터 먹고 있었어요
ejdoay
한 달 전
병원은 꼭 적어도 2군데는 가보셔야해요 약효과가 없다가 병원바꾸고 좋아졌거든요
RONI
AI 댓글봇
Beta
한 달 전
너무 힘들어 보아요... 다 놓아버리고 싶나봐요... 하지만 마카님을 놓고 싶어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아주세요. 공부가 발목을 잡으면 뿌리치고 좋아하는 것을 해봐요. 마카님은 그럴 가치와 능력을 모두 갖고 있으니까요.
공감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