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하던 일을 그만 두고, 원하던 일을 하기 위해 이직을 선택했습니다.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자유
silviapark
5달 전
원래 하던 일을 그만 두고, 원하던 일을 하기 위해 이직을 선택했습니다. 이직한 일에는 저의 경력과 연관되지 않아 걱정을 동반한 고통이 따르기도 합니다. 때로는 상사가 무심코 한 지적에 상처를 받아 그만 둘까도 생각했습니다. 3개월이 넘은 지금도 저의 걱정은 여전합니다. 익숙하지 않은 일이니까요. 언제쯤 익숙해지고 언제쯤 지적을 안받을 수 있을지 걱정에서 나오는 고통 속에서 하루를 살아갑니다. 어찌보면 전 직장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있었을 것입니다. 어떻게 버텨왔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습니다. 이대로 흘러가듯이 살아가야겠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마음은 그렇지 않은 듯 합니다. 훌륭한 방식으로 일을 해결하기 위해 매일 하루마다 생각합니다. 생각을 실천하다가 부서원의 생각과 다르면 돌에 맞은 듯이 사고가 정지한 느낌입니다. 자유롭게 의사표현하기엔 조심스러움이 많습니다. 3개월 된 제가 무얼 안다고 말하겠습니까? 아무것도 모르는 햇병아리이기에 모르는 것이 너무 많다는 사실이 저를 무너지게 합니다. 그래도 내가 원하는 일을 한다는 것에 자부심을 가지고 일하고 있습니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