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그 일 기분이 좀 그렇네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일반 고민
비공개
2달 전
그때 그 일 기분이 좀 그렇네요..
오늘 선생님이 보충이 필요한 애들을 불러서 방과후를 진행한다고 하셨습니다. 과목은 영어인데, 제가 영어를 과목 중에서 가장 잘하기는 하지만 모의고사만 그렇지 내신은 진짜 못하는 편이예요. 그래서 방과후를 신청하는 애들이 없자, 소수의 아이들이 있는 가운데 선생님께서 저한테 막 내신이 몇 등급인지 물어보시는 거예요. 그런데 저는 내신 등급이 처참해서 애들이 최대한 보지 않는 방향으로 등급을 보여줬는데, 그때 선생님께서 저도 좀 해야겠다고 하셨어요.. 그때 애들도 좀 있었는데, 저는 제가 공부를 못한다는 걸 애들한테 안 알려졌으면 좋겠는데, 내신 등급을 말함으로써 제가 공부 못한다는 게 까발려지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너무 속상하고 창피했어요..지금도 기분이 너무 울적하고, 몇 명 애들이 제가 공부 못하는 걸 알게 된 것 같아서 수치심이 너무 드네요. 차라리 그때 모의고사 성적을 말할 걸 그랬어요.. 진짜 그때 일을 어떻게 잊으면 좋죠..
스트레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1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