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에서 제가 잘못한 것인지 다른 사람들의 의견이 궁금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결혼/육아
toystoy
6달 전
부부싸움에서 제가 잘못한 것인지 다른 사람들의 의견이 궁금해요
남편이 최근 퇴사를 하고 새로운 사업을 준비 중입니다. 아기가 8개월이고 저는 출산 후 4개월차에 온라인 강의 일을 다시 조금씩 시작했습니다. 남편 퇴직은 같이 의논했고, 아기가 아직 어려서 힘든 시기지만 전적으로 응원하며 같이 노력하자고 했습니다. 남편이 새로운 시작을 위해 여러가지로 집중하고 공부하는 시간이 필요한데, 집에 아기가 있다보니 몰입해서 집중하는 시간을 갖기가 어려운 상황이에요. 최근 며칠간은 새롭게 강의를 구상하고 시작하기 위해 제가 남편에게 아기를 맡기고 방에 들어가 일을 했어요. 남편도 나름대로 해야할 일들이 있는데 더 급한게 제 일이었기에 서로 배려를 한거죠. 그 배려가 고마워서 오늘은 오전부터 제가 아기를 데리고 근처 사는 친언니네에 갔어요. 언니가 가까이 살아서 주중에 한두번은 가서 시간을 보내는데 오늘은 남편에게 아기 없이 집중하는 시간을 주고 싶어서 일부러 마음을 먹고 나간거였어요. 저녁식사 전까지는 집에 들어가지 말아야지하고 다 챙겨서 나왔죠. 물론 남편에겐 언니네 다녀온다고만 말했고, 남편에게 시간을 주고 싶어서 나간다는 말은 안했어요. 그렇게 언니네서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오후 5시쯤 남편에게 전화가 왔어요. 언제 오냐고 묻기에 6시30분쯤 저녁 먹을 때 들어가겠다 했죠. 알겠다고 끊고 또 언니와 이야기 나누고 하느라 핸드폰을 못 보고 있었는데 나중에 보니 남편이 저에게 전화하기 몇 십분 전에 카톡을 먼저 보냈었던거더라고요. 배고픈데 언제오냐고요. 저는 뒤늦게 아까 전화한게 단순히 언제오는지 묻는게 아니라 배고프니까 저녁같이 먹게 더 빨리 들어오라는 의미였구나 깨달았어요. 그래서 카톡 답장으로 이 메시지를 지금봤네 많이 배고파? 하고 물었죠. 그때가 6시쯤이었어요. 슬슬 언니네서 일어나야지 하던 참이었고요. 그런데 답장으로 "우선 한숨만 자고"라고 오더라고요. 저는 출발하려다가 남편이 피곤해서 잠깐 자려는데 방해될까봐 그래도 한 한시간을 자라고 좀더 언니네서 있다가 7시에 집에 도착했어요. 제가 도착했을때 남편이 부엌에서 국을 데우고 식사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보자마자 짜증을 내더라고요. 왜 이렇게 늦게 오냐고. 그래서 벌써 깼냐고 한숨 잔다길래 좀 더 자라고 늦게 나왔다고 했죠. 근데도 배고프다고 했으면 빨리 오지 왜 늦게 오냐고 계속 투덜대는거에요. 평소에 외출하면 5시에는 들어오더니 오늘따라 왜 이리 늦냐고. 그래서 저는 억울한 마음에 여보 일에 집중할 시간 주고 싶어 일부러 아기랑 나가 늦게 온거라고 설명을 했는데도 계속 짜증을 내더라고요. 물론 제가 그런 마음으로 나갔던 걸 몰랐으니까 카톡 연락도 좀 늦게 보고, 집에도 늦게 들어온 게 짜증 났을 수는 있어요. 근데 제가 본인을 배려하느라 그랬다고 설명을 했으면 쉽게 기분 풀고 그런줄 몰랐다 할 줄 알았어요. 저도 억울해서 기분이 나쁘더라고요. 둘다 뚱하게 앉아 식사를 했어요. 식사 후 저녁에 제가 일하는 동안에도 저는 잘못한 것도 없는데 괜히 오해 받은게 불쾌했는데 그 사이 남편은 혼자 감정을 풀었는지 일 끝나고 방에서 나오니 아무일 없다는 듯 저를 대하더라고요. 저도 뭐 그냥 받아주고 저녁시간을 아무일 없었던 것처럼 보냈어요. 아기도 재우고 밤늦은 시간에 남편이랑 소파에 앉아서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가 제가 아까 오해 받았던 게 억울해서 이야기를 꺼냈어요. 뭔가 제가 잘못한게 없다는 걸 상대가 인정하고 말해주길 원했던 거 같아요. "근데 아까 왜 그랬어? 난 자기 배려한거였는데..." 근데 이 말을 꺼내자마자 남편이 한숨을 쉬더니.. 또 시작이냐며, 자긴 다 풀고 지나갔는데 그 이야길 왜 또 꺼내는거냐더라고요. 자기가 뭘 던지고 소리지르고 난동을 부렸냐며 그냥 기분 나쁠 수도 있지 않느냐고. 제 입장에선 제가 잘못한게 정말 단 한개도 없는데 상대가 화내고 상황 설명을 해도 짜증을 부리다가 본인 혼자 기분 괜찮아졌다고 그 상황에 대한 이야기 하나도 없이 슥 넘어가는데 너무너무 억울했어요! 아니 '고맙다'는 인사는 못 받을망정 그게 쿠사리 받을 일인가요? 배고프면 먼저 먹던가... 6시30분에 들어간다고 했다가 한숨 잔다기에 30분 더 늦게 들어간게 그렇게 짜증날 일이냐고요. 제가 다시 이야기를 꺼내니까 또 짜증을 짜증을....... 저는 갈등이 생기면 말로 해결하고 감정도 추스려주길 원하는데 상대는 갈등이 생기면 회피했다가 혼자서 감정 수습한 뒤에 그 갈등상황에 대해서 다신 말을 꺼내지 않고 그냥 없던일처럼 하고 싶어해요. 전 충분히 대화하고 서로를 이해했다는 생각이 들지 않으면 절대 그 갈등 상황에서 빠져나오질 못해요 ㅜㅜ 덮으면 그냥 해결이 안된 상태로 쌓이지 없어지지 않아요. 이런 큰 차이 때문에 너무 힘들어요. 남편 말대로 제가 그냥 덮어두고 말을 꺼내지 말았어야 했던건가요?
스트레스분노조절우울불면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4개, 댓글 6개
namuh
6달 전
덮어두면 당장은 문제가 없어지는 것 같지만 전혀 아닙니다. 하지만 갈등 해결은 사람마다 타입이 다르니 조율하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또 행동에 대한 의도를 상대에게 명확하게 말하는 게 낫습니다. 특히 배려는 더 그렇습니다 ‘(남편에게 시간을 주고싶으니까) 나가야지’ 보다는 남편에게 직접 “당신이 집중할 시간이 필요한 것 같으니까 나갔다올게”라고 말하세요. 그렇지 않으면 상대는 그냥 자기가 원해서 나가서 놀다가 온 사람 됩니다. 당연히 고마워 할 필요도 없게 되고요. 고마움을 받고싶다면 고마워할 상황을 인지시키세요
cowbaby
6달 전
저는 전문가는 아닙니다. 사십대 초반에 아이둘 키우고있어요.제가 결혼해서 살아보니 연애때 싸운적 없어도 아이가 생기니 싸우게 되더라구요… 이번일로는 마음에 상처가 클꺼 같네요 상대를 위해 한 행동이 사대에게 빈약으로 보일때 제일 큰 상처죠 앞으로 서로 오해가 없도록 뭐든 말씀하세요 남편분도 힘든 시기니 서로 많은 이해 노력이 필요할꺼예요 육아로 인해 받을 스트레스도 상대를 이해하는데 짐이 될수있어요 연애때 처럼 좋은 부부사이를 바랍니다.
gyurin36
6달 전
님이 잘못했다기보다 남편분이 섭섭해서 짜증을 내신것 같아요~ 글을 읽으면서 왜 아내분은 속으로만 생각하시고 남편분께 말씀을 안 하셨을까? 차라리 당신만의 시간을 주고싶어서 아기랑 언니집에갔다가 6시반에 올께 라고 얘기했으면 좋았을텐데...아쉬웠어요 저녁먹기전까지 연락도없고 오지않으니 기다리는 남편분입장에서는 소외감도 느낄수 있고 짜증날것같긴해요~ 남편의 한숨잔다는 말도 제가 듣기엔 빨리와~ 당신 기다리는동안 잠깐 잘께 라고 들려요~ 아내가 빨리오기를 기다리는 말로요~ 근데 또 늦으니까 섭섭해서 짜증내신것같아요~ 남편입장에서는 아내가 아기랑 언니집간다고 나가서 저녁시간이 되었는데도 들어오지않고 카톡해도 안읽고 대답도 없는데 기분이 좋을까요? 안좋을것같아요. 더군다나 남자들은 배고픈것만으로도 짜증을 내기도해요~ 아내분께서 배려하는 마음이 너무 크신것같은데 속으로만 생각하시고 말로 표현을 안 하시니까 오해가 되는 것같아요. 서로 감정이 나빠진상태에서 아까 이래서이랬다라고 그때 속마음을 얘기하는건 핑계로 들릴 수 있을 것같아요~ 아내분의 크신사랑과 배려를 말로 표현해주시면 남편분도 고마워하실것같고 두분이 감정상할일이 적을 것같단 생각이 들었어요~
toystoy (글쓴이)
4달 전
@namuh 감사 댓글이 너무 늦었네요. 콕 짚어서 남편에게 시간을 주기 위해 나간다고 하진 않았지만 "애기랑 나가니까 혼자 있는 시간에 일 열심히 해! 화이팅" 이렇게 응원까지 했으니 저는 당연히 알거라 생각했었던거 같아요. 제 의도를 명확히 표현해야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도움 주셔서 감사합니다!
toystoy (글쓴이)
4달 전
@cowbaby 감사합니다! 제가 당연히 알아줄거라 생각했던 것들이 어쩌면 당연한게 아니고 꼭 말로 확실히 표현을 해야 했던건지도 모르겠어요. 저는 배려하는 것을 굳이 말로 생색내야하나? 이런 생각이었던거 같은데 생색이 아니라 말로 하지 않으면 상대가 모를 수 있다는 걸 깨달았네요
toystoy (글쓴이)
4달 전
@gyurin36 감사해요 제 문제점이 무엇인지 객관적으로 보는데 큰 도움이 되었어요. 왜 내 배려를 몰라주지 서운했는데 배려를 하면서도 상대에게 그게 배려였는지 모르게했던거였단걸 깨달았네요. 많은 일들이 이런 비슷한 상황이었던거 같아요.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