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위축되고 예민해져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대인관계
비공개
한 달 전
자꾸 위축되고 예민해져요
어렸을 때도 친구가 없는 편은 아니었지만 소수의 한두명 친구하고만 친해서 그 친구들이 없으면 혼자 있는 시간이 많이 있었어요. 살면서 더 밝은척 노력했는데 기본 성격이 그렇지 않다 보니까 친구관계가 지속이 잘 안되고.. 사람들과 점점 더 서먹해지고 있어요. 사람들도 밝은척했다가 또 어느날은 주눅들어 조용한 저의 모습에 적응이 잘 안되는 것 같아요. 그리고 기본적으로 짜증이 많아서 .. 제가 짜증을 잘내는 것도 같고 그래서 주위에서 저에게 공격적이라는 생각도 많이합니다. 이것도 진짜 고민이에요. 내가 화가 많아서 공격을 당하는건지 만만해서 당하는 건지 .. 이런 부분에 대한 얘기는 들어본 적은 없긴 해요. 이성에게도 인기가 있는 편이 아니었다 보니까 연애도 너무 어렵고, 좋아하는 사람이 남들에 비하면 없었던 것과 마찬가지였어요. 시간이 지나면 생기겠지 .. 했지만 좋아하는 사람도, 이 사람이면 괜찮다 하는 사람이 생기지 않아요. 자연스럽게 만나기는 당연히 어렵고 가족들이; 소개팅을 해줘도 너무 어색합니다 ㅠㅠ 감히 부담스럽기도 하고 낯설고 피곤하다는 생각만 하게 되고 나가기 싫다는 생각만 듭니다… 동성이든 이성이든 점점 더 어려워지는 것 같아요. 무엇보다 다들 주위에서 결혼을 많이 하는 나이이고, 아니면 연애라도 다들 하고있기 때문에 이제와서 연애는 어떻게 해야할까 라고 물으면 다들 답해주기가 어려운것 같아요. 도대체 왜 누구도 좋지 않고 설레지 않는지 모르겠어요. 저는 좋아하지 않는 사람과 만날수없다면 이대로 혼자 사는건 어떤가 싶다가도 평생 혼자 사는게 아닌가 싶어서 두려워지고 , 사람들사이에서도 괜히 더 위축이 됩니다. 다른 문제도 없는 건 아니지만 이 고민이 많아서 주위사람들한테도 더 예민하게 굴고 표정도 어두워지는 것 같다는 얘기를 들어요. 가족들하고도 잘 지내고 싶은데.. 이런 저를 이해해주지 않는 것 같으니까 서운하기만 하고 자꾸 다투게돼서 속상하고 걱정이돼요. 정말 두서없이 적은 것 같아서 죄송하지만 .. 저는 어떻게 해야하는 걸까요.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1개
RONI
AI 댓글봇
Beta
한 달 전
주변 사람들의 시선에 신경을 쓰느라 지치고 힘드셨나봐요. 지치고 힘든 마음에 점점 더 주변 시선이 신경쓰였을 수도 있지요. 혼자 있는 게 편하시다면 혼자만의 시간을 충분히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누가 뭐래도 마카님의 마음이 편한 것이 가장 우선이니깐요.
공감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