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 사귀던 애가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자유
비공개
2달 전
전에 사귀던 애가 헤어지고 나서 며칠 안돼서 바로 다른애를 좋아하게 됐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왠지 기분이 안좋네요.. (서운함 반 걱정 반...) 하필 비밀연애였어서 죄책감 덜어내려고 저랑 헤어진거 같은 느낌....그냥 버려졌다는 생각... 당사자에게 직접 듣지는 못했지만 연락이 끊긴지 오래라 뜬금없이 물어보기도 좀 그런 사이가 돼서 답답해요. 제 생각도 그냥 김칫국 마시는 거겠죠? 사귀면서 진심으로 날 좋아하기는 했었던 걸까... 아니면 단순한 호기심을 사랑이라고 착각해서 사귀고 나서 깨달았던 걸까... 원래 쉽게 누군갈 좋아하는 스타일이라는 것은 알았지만 이렇게 빨리 소식을 들을 줄은 몰랐네요. 어차피 당사자가 볼리가 없어서 털어놓는 편지.. 있잖아, 비록 헤어진 사이지만 몇개월이 흘러도 아직 너가 생각나. 너가 좋아하는 사람을 많이 챙겨주는 걸 좋아하는 것도 아직 기억해. 내가 돈이 없어도 다 내주던 너였어서 '다른 사람에게도 그러다가 이용당하면 어떡하지' 매일 생각해. 너의 마음이 나에게서 떠났다는 걸 알게 되었지만 헤어지자고 먼저 말을 꺼내기가 무서웠어, 먼저 말 꺼내게 해서 미안해. 난 아직 널 좋아하니까 언제든 기다릴 수 있어. 연락해, 이젠 읽씹하지 않을게.. 그땐 미안했어 생각이 너무 많아져서.. 친구사이라도 괜찮아, 멀어지긴 싫거든... 힘들때마다 널 생각하고 있어.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리고 소식들었어.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더라. 새친구도 사귀고..잘 지내고 있지? 그리고..아직 걱정돼...나쁜친구 사귈까봐.. 아니지? 그래서 성격 달라진건 아니지? 너가 좋아하게 된 그 애가 어떤 애인지도 듣고 싶어. 아니 그동안 너에게 있었던일 모든 것을 알고싶어. 넌 궁금하지 않겠지만 난 잘 지내...아니 사실 잘 못지내고 있어.. 하루하루 살기 버겁고 항상 죽고싶지만 너랑 함께한 추억을 생각하며 또 다시 하루를 살아가. 그래도 자ㅎ는 안하고 있어, 나 잘했지? 마음의 상처보다 물리적인 상처가 덜 아프긴 하지만 그래도 좀 그렇더라. 이제 피곤하다...난 이만 자러 가야겠어 잘자 오늘 새볔에는 비가 안내렸음 좋겠네. 행복한 꿈꿔.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1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