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떡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대인관계
hardship
4달 전
어떡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요..
안녕하세요 저는 여중학생입니다. 저는 성격이 매우소심하면서 남을 신경쓰고 눈치보는 성격이여서 이것 때매 초등학생 때 저를 뒷담까고 본인이 잘못해놓고선 제가 했다면서 거짓말치고 근데 그 당사자는 제가 안했다는거 알면서 저를 몰아가고. 어떤날에는 팔 쎄게 치고. 비꼬고 비웃고 만만하게 보면서 한마디로 왕따였습니다. 근데 중학생이 되고. 초등 때 4년동안 괴롭게 한 애들 중. 한명이 저랑 같은 중학교가 되어서 스트레스를 좀 받았어요. 그래도 참으면서 다녔는데. 걔가 저를 마주칠 때 몇번씩 초등 때 한 저를 괴롭게 한 행동을 한번씩 해요. 저는 똑같이 초등 때처럼 아무말도 못해요. 그래서 매일 당하기만 했고 그래도 믿었던 같은 반 애들은 초등 때 애들과 다를 줄 알았는데 몇명은 아니였어요. 솔직히 학교 갈 때마다 걔가 즐겁거나. 다른 애들이랑 재밌게 놀고 즐겁게 생활하는거 볼 때마다. 진짜 너무 화가 나요. 다른 사람들이 보기엔 사소한 장난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전 전학을 가고싶어요. 하지만 전 몇년동안 이 고민 부모님한테 말을 못하고 있어요.. 왜냐하면. 저의 둘째언니는 2년동안 왕따를 당해서 스트레스 때문에 발작을 2번 해서 가족들 모두 언니 걱정 뿐이였어요. 근데 이번에 쟤가 말할려고 용기를 냈는데 언니가 발작을 해버려서 가족들은은 또 걱정에 힘들어했어요. 전 그것 때문에 말하기가 힘들었고 쟤가 말하면 가족들은 둘째언니가 당한거 따라하는거야? 라고 제가 거짓말 친다고 오해하면서 안 믿을까봐 무섭고. 제 맘을 이해해주지않아서 제 자신이 상처 받을까봐 말을 못하겠어요...또 다른 이유는 같은 반 애들이 제 성격이 소심한걸 알아요..그래서 몇명이 안좋은 얘기에 저를 엮이게 하고 확실하지도 않은거에 제 욕을 몇번씩 하더라고요 그래서 언젠간 진짜 또 왕따일것 같아서 무섭더라고요 그리고 진짜 솔직히 사람들을 못믿는 것처럼 가족들도 못믿겠어요 .근데 이번엔 진짜 말하고 전학을 가고싶은데 못갈것 같아요.. 어떡게 말을 해야할지도 모르겠고. 어떡게해야 엄마가 제 맘을 이해해주고 전학을 가게 해줄지 모르겠어요. 근데 엄만..제가 언니처럼 발작하지 않는 한 제 맘 몰라줄거고..그 일을 울면서 말하지 않는 한 이해못한다는 식 말할꺼고 안 믿을것 같아요. 둘째언니는 2년동안 당한거 말하면서 울었거든요
트라우마우울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2개
Foil
4달 전
엄마와 단둘이서 속 시원하게 털어놓으면 엄마도 hardship님의 진심을 알거에요 가족은 언제나 나를 믿어줘요 남은 상대방에 관심없거나 신경쓰지도 않아요
rrmdyhbkl
4달 전
그동안 있었던 일들 부모님한테 얘기하세요 전학이 문제가 아니라 나의 괴로움을 부모님이 아셔야해요.. 좋은 추억만 가져도 모자랄 학창시절을 우울하게보내면 안되는거잖아요.. 만약 솔직하게 말했는데 부모님께서 시큰둥하다면 마음 강하게 먹고 나가야돼요. 세상 모든 부모님이 자식을 지켜주진않거든요 너무너무 괴로울거에요 그래도 강하게 마음먹고 버텨내야해요 그동안 많이 힘들었겠네요 토닥토닥해주고싶어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