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모두 내 탓일까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가족
Bellming0120
5달 전
진짜 모두 내 탓일까
어머니께서 아프십니다. 제가 직접 듣지 못했지만 사촌언니가 의사에게서 앞으로 반년정도라고 하셨다는 이야기를 듣고 알게 된 후 3개월정도가 흘렀습니다. 저는 최대한 엄마를 생각한다고 생각해서 결정을 하고 얘기를 하고 했습니다. 그러나 요즘 엄마께서는 제가 다 잘못 선택 또는 결정을 해서 그렇다고 다 제 탓을 하시는데… 그런 이야기를 너무 자주 듣다보니 이제 정말 제가 잘 선택을 한 것인지 내가 다 잘못해서 정말 다 내 탓인건지 헷갈립니다.부모님께서 이혼을 하셨는데 그것 또한 제 탓이라고 하시고 제가 중간에서 사이를 더 갈라 놓는 거라고 하시는데 저는 어머니가 아프시니 최대한 어머니의 뜻에 따라 행동했을 뿐인데 제 탓이라고 하시니 제 입장에서는 어찌해야될지 모르겠습니다. 이혼 하시고(유책사유는 아빠에게 있음)초반에는 연락조차 하지도 말고 연을 끊으라고 연락하거나 하면 배신이라고 하셔서 유책 사유도 아빠에게 있고 하니 뜻에 따라 몇달을 연락 받지도 하지도 않고 지냈었습니다. 그렇게 지내면서 어머니는 아빠에 대한 안 좋은 얘기를 저에게 다 하셨고 저는 그 이야기를 들으니 더 이상 아빠를 아빠라고 부르기 싫어져 솔직하게 이야기를 하였더니 그러는거는 자식이 할 짓이 아니라고 연락하고 지내면 좋겠다고 하셔서 다시 연락을 하면 지내다가 종종 만나기도 하고 했습니다. 요즘 들어 다시 어머니께서는 제가 중간에서 어쩌자고 그러는거냐고 하시면서 저 때문에 아빠와 교류가 생겨 스트레스 받으신다고 제 탓이라고 하십니다. 저는 중간에 껴서 이도저도 못하고 있고 어머니는 제 탓을 하십니다. 오늘든 생각은 전부 제 탓인가라고 느껴져서 이게 정말 맞는 생각인지 판단이 서질 않습니다. 엄마께서는 제가 못되먹고 이기적이고 지혜롭지 못하고 미련하다고 하시는데 예전 같았으면 아니다 엄마가 아프셔서 괜히 그러는걸거다 하고 넘겼는데 저도 사람인지라 요즘은 진짜 제가 그런 사람인가 의심이 듭니다. 한 귀로 듣고 흘려버리고 싶고 그냥 힘드셔서 막말 하는거다 생각하고 싶지만 점점 너무 힘들어집니다. 정말 제탓인지 혼동도 생깁니다. 정말 모두 다 제 탓일까요?
스트레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5개, 댓글 2개
wryip123
5달 전
정말 많이 힘들었겠어요...제가 그런말을 들으면 계속 들었다며 너무 힘들고 억울해서 펑펑 울었을거에요...그리고 절대 쓰니님의 탓이 아니에요 그건 알아주세요 쓰니님을 어머님을 위해 힘쓰셨잖아요 근데 어머님은 쓰니님께 그런말을 하시고...많이 힘들겠지만 힘냈으면 좋겠어요 제가 응원할게요!!
ZainichiIAreCor
5달 전
어머니께서는 사실 아버지께 하고 싶은 말을 Bellming0120님께 애둘러 전하고 계신 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조심스레 써봅니다. 이혼이라는 건 당사자 부부 뿐만 아니라 자식이 있다면 자녀에게 가장 많은 영향이 가기 마련인데 어머니께서 그걸 간과하고 계신 걸 수도 있겠다고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