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렇게 비꼬아져 있는걸까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연애
aeo485
6달 전
왜 이렇게 비꼬아져 있는걸까요?
저에게는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그리고 제가 만났던 남자들 중 가장 좋은 사람입니다. 주변에서도 정말 놓치지 말라고 했던 사람이에요.(재력이나 배경이 아닌 인성과 사람 됨됨이에 대해서 말하는 겁니다) 어느덧 사귄지 100일 넘어가는데 제가 큰 시험을 앞두고 있어서 멘탈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상태가 좋지 않습니다. 저 자신에 대한 자신감도 많이 떨어지고요. 기본적으로 기분이 우울한 상태 입니다. 그러다가 남자친구와 있을 때는 밝은 저로 돌아옵니다. 그런데 남자친구가 제 옆에 없으면 바로 언제 그랬냐는듯이 목소리 톤이 낮아지고 말도 없어지고 어두워 집니다. 앞은 현재 저의 상태이고요. 문제는 남자친구가 해주는 응원이 오히려 짜증이 나고 와닿지가 않습니다. 제가 학원 스케줄로 지쳐서 그 다음 공부 스케줄을 하기 버거운 상태였는데 거기서 "응원하고 있을게 잘 하고 와" 라는 말이 짜증이나고 와닿지가 않아요. 그러다보니 힘도 안되고 감동도 없습니다. 분명 좋은 말인데 왜 매번 이럴까요? 이런 제가 너무 쓰레기 같아서 더 힘들어지네요. 도와주세요.
불안스트레스강박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4개, 댓글 1개
RONI
AI 댓글봇
Beta
6달 전
마음은 그렇지 않은데 사람인지라 생각대로 말과 행동이 안 나갈 때가 있지요.. 그래도 입장 바꿔 생각해보시면 어떨까요? 연애는 같이 하는거고 같이 해결하고자 해야죠. 그상황을 피하기만한다해서 그상황이 나아지고 상대방이 다 잡아주기에도 힘이들수밖에 없는것이라 생각이 들고요! 그러니 대화하시고 푸심 좋겠어요..
공감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