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이 나이를 먹고도 여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고민|스트레스|불쾌감]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일 년 전
나는 이 나이를 먹고도 여전히 스트레스를 스스로 다스릴줄을 몰라서 감당못할 스트레스가 쌓이면 머리카락을 쥐어뜯거나 팔을 물어뜯는 둥, 내게 썩 도움되지 못할 행동들을 한다. 그러다가 우연히 술자리에서 스트레스를 주제로 대화의 물꼬가 틔였을 때, 이런 것 때문에 고민이라는 내 말을 들은 한 친구가 내게 취미를 가져보라는 조언을 해주었다. 항상 취미와 특기를 적는 칸에는 그 무엇도 쓸수가 없어 가장 많이 쓴다는 독서를 적고, 특기 칸에는 아무것도 쓰지 못한체 공란으로 제출해왔다. 그만큼 난 무언가에 재능이 있는 사람도, 무언가에 열정이 있는 사람도 아니었다. 음악에도 재능이 없었고, 그림에도 재능이 없었고, 그렇다고 글을 잘 쓰는 것도 아니었으며, 옷을 잘 입는다거나, 만들기를 잘 하는 것도 아니었다. 절대음감이나 상대음감도 없고, 음악 학원을 다녀봤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박자감각은 떨어진다. 노래방에 가면 항상 노래를 부르지 않고 다른이들이 부르는 것을 듣고만 오는 이유가 그것이다. 혼자 가서 부른다더라도 누군가는 내가 부르는 것을 들을 것 같고, 듣게되면 비웃음을 살것같기 때문이었다. 선의 굵기를 조절할줄 아는 것도 아니고, 색에 대한 예술적 감각 같은 것도 없다. 그럼 손맵씨가 좋은가 하면, 그것도 아니다. 목도리, 팔찌, 반지, 귀걸이 등등. 만들어 본 경험은 많았지만, 다들 한쪽 코가 비틀어졌다던지, 대칭이 맞지 않는다던지, 색의 조화가 미묘하다던지 하는 하자가 적나라게 드러났기 때문에 그 경험들은 모두 한번에 그쳤다. 다이어리를 꾸미는 취미를 갖고 있다던 친구를 따라 다이어리를 구매해봤지만 이것은 2주만에 '해야만 하는 것'이 되어 또 다른 스트레스를 낳을 뿐이었다. 볼펜도, 색연필도, 스티커도 활용해봤지만 친구의 예쁘고 감성적인 다이어리와는 달리 내 다이어리는 중구난방해보이고 오히려 볼품없었다. 수치스러웠다. 다이어리에 적힌 글씨도 삐뚤빼뚤 못생긴 글씨체였다. 나는 나이가 몇인데 아직도 이런거 하나 못하냐는 소리를 들을 거 같아, 다이어리는 침대 밑으로 숨겨버렸다. 글쓰는 취미를 가져보라는 말도 들었지만, 유감스럽게도 글 쓰는 재능도 없었다. 일기를 쓰려 펼치면 항상 쓸 내용이 없었고, 시나 작은 글을 창작해보려 하면 이제껏 봐왔던 책의 작가들처럼 멋드러지고 세련된 문장을 쓸 능력이 되지 않는다는 걸 다시 실감하며 닫아버리는 것이다. 누군가에게 '내 취미는 이것이다'라고 했을때, 그 결과가 나 자신에게 창피를 안겨줄것만 같아 결국 그 어떤 취미도 갖지 못했다. (이러면서도 운동은 취미로 삼고싶지 않았다. 운동을 하면 할수록 땀으로 인한 불쾌감과 습하고 더운 느낌이 살갗을 다 긁어내버리고 싶을 정도로 불쾌했기 때문이다.) 취미로 갖을만한게 잘하는 것일 필요는 없다지만, 잘하지 못하는 것을 어떻게 즐긴단 말인가. 그런데 우습게도 그런 마음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침대 밑으로 들어가게 된 다이어리처럼 내 안 깊숙한 곳에 더이상 스트레스를 쳐박아놓고싶지 않다. 결국 화를 주체하지 못하고 손톱을 세워 온 몸을 다 긁어대거나, 머리카락을 쥐어뜯어내거나, 볼 안쪽을 씹어대는 것은 이제 너무 지긋지긋했다. 신은 공평하기에 반드시 모든이에게 하나 이상의 재능을 주었다고 하던데, 아무래도 나는 하자품이었던 모양이다.
스트레스취미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ZEROSUM (리스너)
· 일 년 전
안녕하세요. 마카님 :) 스트레스가 쌓이면 종종 해 오던 행동들 대신 친구분께서 권유한 취미를 가지면서 스트레스 관리를 해 나가려고 애쓰셨는데, 시도한 모든 것들이 생각만큼 되지 않아 오히려 스트레스를 받고 계신 것 같아요. 취미는 '잘 해서 즐기게 되는 일'이라기 보다는 '즐기기 위해서 하는 마음이 당기는 일'에 가까워요. 그래서 마카님께서 말씀하신 잘하지 못하는 걸 어떻게 즐기느냐는 부분이 제 마음을 쓰이게 하네요. 주변의 평가도 많이 신경쓰고 계신 것 같아요. 마음이 시켜서 즐기려고 하는 작업물을 자의로 타인에게 보여주고 피드백을 받을 수는 있어요. 하지만 마카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평가적인 어조를 넘어 비난하는 수준의 언행을 내가 즐기기 위한 작업물에 남발한다면 어느 누구라도 기분이 좋진 않을 것 같아요. 저도 마찬가지고요. 마카님의 사정을 직접 작성해 주신 사연으로만 미루어 봐야 해서 단정적으로 말하긴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지만, 마카님의 사연을 읽어봤을 때 첫인상은 정말 깔끔하게 정리가 잘 된 글을 쓰시는 분이라고 생각했어요. 꼭 유려하고 맛깔스러운, 재치있는 표현을 써야만 좋은 글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글솜씨가 없다고 주저하기에는 마카님의 사연은 꽤 담백하고 깔끔한 문체가 돋보이는 문장들이 가득한 사연이었어요. 언젠가 취미를 가질 마음이 생기신다면 이런 장점을 살린 취미를 꼭 가져보셨으면 좋겠어요. 마카님의 마음이 허락하는 때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