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들 걱정과 친구들의 유혹에 너무 힘들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대인관계
leedahye
6달 전
가족들 걱정과 친구들의 유혹에 너무 힘들어요
저는 제작년즈음부터 부모님의 폭력과 욕설로부터 굉장히 스트레스를 느꼈어요 정말 죽고싶을만큼 힘들고 괴로웠어요 그런 저의곁엔 언제나 친구들이 있었어요 소위 말하자면 '불량아'였어요. 가족들의 곁을떠나 언제나 제곁에있어줄것같은 친구들의 곁에서 몸에 안좋은걸 시작하고 부모님께 반항을 시작했어요 부모님께 어떨땐 이런말도 내뱉었습니다 "난 엄마아빠가 나한테 했던 짓들처럼 내가 나중에 크면 나도 엄마아빠한테 똑같이 되갚을거야 정말 죽여버릴거야" 이런말을 하며 부모님마음을 썪였어요 아동학대로 인해 너무 두려웠는데 경찰에 신고를해도 귀가조치를 했고 집에 있었어요. 너무 어린 나이에 저는 죽기보다 무서운 집에서, 방안에서 하루를 보내고 자해를했어요 저는 집에서 항상 이런생각을 했어요'어떻게 날 때린사람과 한 집에서 같이 지낼수 있을까' 라고요. 그러고 또 집을나가고 세월은 흘렀어요. 부모님은 애타게 저를 찾으셨죠. 시간이 조금 지나니 부모님을 절 찾지 않으셨고 저는 저의 불량친구들과 불량하게 하루하루를 지냈죠. 결국 전 우범으로 소년재판을받고 오랜 시간동안 보호처분을 받아 사회가아닌 시설로 옮겨졌어요. 저는 시설에서 너무 억울했어요. '이게 내잘못인걸까 날때린 가정속에서 도망친게 잘못일까' 이생각을하며 모든게 내잘못이다 생각하며 죄책감에 빠졌어요. 그치만 그 죄책감은 얼마가지 않았어요. 시설에서 또 불량한 아이들과 어울려 사회에서에 익숙한 모습으로 돌아가 욕설을하고 시설내 규칙을 어겼죠. 제가 그런 행동을한건 제 잘못도아닌데 왜 갇혀있을까 라는 생각때문에 사회에서의 나쁜아이로 돌아갔어요 그리고 시설에서 몇개월 뒤 부모님께 편지가 왔습니다 엄마야 딸 잘지내? 그곳 생활은 어떨지 참궁금해 우리 딸이 밥을잘먹고지내는지 잘웃는지 걱정되네 이제 엄마곁으로오면 남부럽지않은 엄마와 딸이 되자 사랑해 이렇게왔어요 그편지를보고 한참을 울었어요. 우리엄만 원래 이랬던 엄마가 아닌데 왜이렇게 변화한거지? 이생각을 하면서 제가 밖에서 불량친구들과 불량한 나날을 보냈을때 엄마가 애타게 기다리고 엄마가 바뀌려고 노력했는지 알수있었어요 제가 시설밖으로 나오고 집으로 정말 오랜만에 귀가했어요 엄마의 모습은 몰라보게 바뀌었어요 몸무게가 15키로나 빠졌고 힘없는 모습이었어요 그 순간 미안한 마음이 너무 들었어요 우리엄마가 정말 힘들었을모습을 생각하니 너무 눈물이 났어요 전 그생각이 든 후부터 변화하려 노력했어요 부모님이랑 하루가다르게 점점 친해졌고 부모님이 먼저 선뜻 변화해주신 덕분에 저도 이제 학교를 가려 노력하고 불량교우와 연락을 끊기 시작했어요. 그치만 너무 친구들이 보고싶고 나가서 또 몸에안좋은걸 하고 싶었어요. 그치만 꾹 참고있는데 전 어느날 친구를 만나러 나가서 외박을하고 집에들어갔어요. 그날은 부모님이 저에게 뭐라하지 않았어요. "잘놀다왔어? 늦게다니지마" 이러시는 모습에 깜짝놀랐어요. 원래였다면 어딜돌아다니냐며 소리를 지르실 엄마인데.. 너무 바뀐 엄마의 모습에 감동과 슬픔이 밀려왔어요. 그 후로 전 효도를 하고 공부를 하고싶어했어요. 근데 제곁에 친구들이란 다 불량한친구였어요. 그 친구들과 연락을끊고 나무가 돼는 제가 돼면 좋겠어요. 예전부터 제가 힘든일이있을때 제마음을 몰라주고 뭐라하시는 부모님보다 그냥 저의 모습을 알아체시고 힘들었구나 하고 안아주실 부모님이 필요했지만 지금은 곁에계시니 친구들을 곁에 두지않고 저에게 더욱 도움이돼는 멋진사람들이 곁에있으면 좋겠어요.. 유혹속에 빠질까 너무 두려워요
불안스트레스우울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4개
inbugibulon
6달 전
할 수 있어요 님의 마음이 바뀌었으니 이제 세상을 보는 님의 눈이 바뀌었는데 어떻게 과거와 같을 수 있겠어요. 조금씩 천천히 가도 바뀌었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는 거겠죠. 하루 아침에 완전히 변하는 것도 변하는 것이고 매일매일 조금씩 변하는 것도 변하는 것이라 결국은 같은 목적지에서 만나겠죠.사람이란 원래 과거의 습관의 영향을 받는 것이 일반적이라 나의 인식이 바뀌었다면 매일매일 조금씩 바뀌어 가도록 노력하는 것이 의미있겠죠. 걱정하지 마세요. 이미 님은 과거와 다른 길을 걸어가고 있습니다. 그 길에서 잠시 벗어 났다고 두려워 마세요. 천천히 가기는 해도 거꾸로 가진 않을 테니까요
ashjf
6달 전
우리언니도 이런마음이였겠구나 처음으로 이해가 갔네요..허허 모든문제와 해결은 역시 가정이네요 언제나 곁에있어줄것같은게 가족이아니라 친구 어떻게 날때린사람과 한집에 살수있을까 거기서 도망친게 내잘못일까 내잘못이 아닌데 왜 갇혀있을까 30년만에 언니 마음을 이해했어요 언니가 이해가 안갈정도로 친구를 좋아해서 이해를 못했는데 이해가 되네요...
ashjf
6달 전
저희 언니는 늦은 나이에 대학가서 공부하고 직장도 다니고 아직도 어릴때 놀던 불량친구들이랑도 잘 놀아요 회사사람들이랑도 잘 놀고 노는데는 특화되있어서 그런지 잘모르겠는데 친구들도 이해해주지않을까요? 진지하게 이러이러한 마음이라 공부해서 성공하고싶다고 하면 되지않을까요? 이해해주는친구 안해주는친구는 이런기회에 거를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불량하다고 다 내치진 마세요
ashjf
6달 전
공부하면 여러 학원다닐테고 거기에서 님의 기준에 맞는 도움되는 멋진사람들과도 친구가 되면 되죠 친화력이 좋아서 친구 사귀는건 일도 아닐테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