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를 해도 의욕이 없고 하고싶은 것도 없어요 제 이야기 한 번만 봐주세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Envy99
9달 전
뭐를 해도 의욕이 없고 하고싶은 것도 없어요 제 이야기 한 번만 봐주세요
안녕하세요 99년생 24살 남자입니다. 고등학교 졸업 후 22살까지 집에서 히키코모리 생활을 했었어요. 히키코모리 생활을 했던 이유는 제가 아토피가 있는데 이 때 많이 심해져서 다른 사람을 만나는 게 너무 꺼려지더라고요.(지금은 많이 나아졌습니다.) 이 때 친구들은 다들 알바하고 대학 다니고 그러는데 나만 집에서 이러는 게 너무 비참해서 맘고생도 심하게 했고요. 고등학생 때 까지만 해도 MBTI가 INFP였는데 돈을 주고 정식검사를 해보니 이 이후로 ISTP로 바뀌었습니다. 히키코모리 생활 이후부터 믿을 사람은 나밖에 없구나 하면서 사람들에 대한 기대를 내려놓고 살고 있는 거 같아요. 히키코모리 생활이후 아토피로 사회복무요원으로 빠지게되고 영장이 날라와서 군복무를 하고 전역을 한 지 벌써 6개월째네요. 이 때 영장이 날라오지 않았으면 아직도 히키코모리 생활을 하고 있었겠죠? 군대 전역이후 대인기피 같은 건 사라진 거 같아요. 이제 본격적으로 제 얘기를 할게요. 고등학교 친구들끼리 약속을 잡을 때가 있는데 고등학교 졸업한 지 얼마 안됐을 때는 자주 나갔었는데 히키코모리 생활 이후에는 사람 만나는 게 무서워서 친구모임에 가지도 않았어요. 아예 약속을 잡지도 않았죠 나중에는 어차피 얘기해도 제가 안 올 걸 아니까 아예 부르지도 않더라고요 군대를 다녀온 지금은 친구들을 만나고 싶더라고요. 하지만 나오지도 않던 애가 약속을 잡을 때 갑자기 가겠다고 하면 뭔가 싫어할 거 같고 그래서 저녁 같이 먹을사람 구하고 있을 때 가고 싶은데 일부러 안간 적도 많고요. 애들이 나를 싫어할까봐 무섭고 그래요 아직도.. 어느 날은 한 친구가 "@@아 내가 너 좋아하는 거 알지" "나중에 여행 같이가자" 이랬었는데 그 때 눈물이 나올 뻔 했어요 날 싫어할 줄 알았는데 그런 말이 저 친구한테서 나오니까 마음이 사르르 녹더라고요. 그 친구는 그냥 가볍게 한 말 일 수도 있지만 그 말을 들은 저는 하루종일 기분이 좋더라고요. 그 친구가 이렇게까지 말해줬는데 다른 애들은 생각이 다를까봐 아직 다가가기엔 무섭더라고요.. 이거는 쓰다 보니까 별 일 아닌 거 같네요 제가 용기만 내면 되는 일인데... 제가 주변사람한테 속얘기,힘든 얘기를 아예 안해서 이렇게라도 말하고 싶었어요. 제 진짜 고민은 이제부터인데 저는 중학교 3학년 때부터 하고 싶었던 일이 있었어요. 그건 바로 음악 프로듀싱 이었어요 어쩌다가 작업실에서 음악을 만들고 하는걸 봤는데 정말 멋져보여서 하고 싶었어요. 하지만 제가 좋아하고 하고 싶었던게 더 컸던건 게임이더라고요. 문제는 이게 22살까지 지속되었다는 거예요. 하지만 게임을 열심히 한 덕에 게임을 잘하게 되었고 그 분야에서 세 손가락안에 들 정도로 엄청 잘했었어요 그래서 고3부터 히키코모리 생활(22살)까지 인터넷 게임방송을 했었어요. 하면서 20명,30명 시청자도 모아보고 홍보하면서 100명의 시청자도 모아보고 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꾸준히 방송을 하지 않으니 점점 시청자도 빠지고 제 흥미도 같이 떨어지더라고요. 얼마 안있다가 방송을 접었고요. 이 이후로 제가 뭘 해도 꾸준히 하지 못한다는걸 알았어요. 제가 재밌어 하는건 정말 열심히 하는데 흥미,열정이 떨어지면 아예 손을 놓더라고요 문제는 열정이 빨리 식는다는거? 뭐 하나 꾸준히 하질 못하더라고요. 그래서 뭐 제대로 해놓은게 없고 제가 제 자신을 못믿겠더라고요 의지도 없고 제대로 끝내놓는게 단 하나라도 없다보니.. 그래서 저와의 약속도 하지 않는 거 같아요. 시작하기도 전에 미리 포기해요. '에이 어차피 안되겠지..' 이러고요. 어머니께서는 실패를 두려워말고 항상 도전을 해야한다 말씀하시는데 시작하는게 어렵더라고요. 주변 친구들은 자기만의 길을 가고있고 저는 아직 사회생활 첫 발도 내딛지 못한 상태예요. 알바도 한 번도 해보지 않았고.. 이럼에도 불구하고 위기의식이 없는건지 급해지지가 않고 현실에 안주하게 되는 거 같아요. 뭘 하고싶은지도 모르겠고.. 재밌어 하는 일은 없고.. 의욕도 없고..알바는 다음주부터 출근 할 거 같아요. 다 쓰고 읽는 사람 입장에서 보니까 정말 어쩌라는건지...싶네요 정답은 그냥 자기 자신한테 있는데 정신 못차린 애가 이러는 거 보면..끈기 있게 꾸준히 해야하는데 그게 어렵네요. 도움되는 말이나 따끔한 말 써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하소연하듯이 적느라 두서없는 점 양해바랍니다. 끝까지 봐주셔서 감사해요. 이렇게라도 제 얘기를 하니까 좀 후련하네요.
우울의욕없음불안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9개, 댓글 5개
상담사 프로필
송주영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9달 전
도전하는 당신이 멋집니다.
#은둔생활 #도전과시도 #내가했던것들기억하기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송주영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고등 졸업때부터 22세까지 아토피 때문에 사람들을 보는게 두려워 은둔생활을 하셨었군요. 군대를 다녀오게 되면서 그래도 이제는 그나마 밖에 나가고 누군가를 만나는 것이 여전히 두렵기는 하지만 예전보다 한결 나아졌구요. 그럼에도 여전히 고등학교 때 친구를 만나고 싶을 때라던가, 일을 시작하고 도전해야하는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할지 망설여지고 고민이 되는 것 같습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고등학교 졸업하고부터 대략 3년여의 시간동안 은둔생활을 하면서 정말 힘든 시간들을 보냈을 것 같아요. 아토피로 인해서이기도 했지만 마카님에게 있어 그 즈음에 어떤 다른 일들이 있지는 않았을까... 생각이 들기도 해요. 어떤 이유에서건 한창 무언가를 시작하고, 또 사람들과 어울려 놀 시기에 집에만 있어야 했던 마카님의 마음이 얼마나 답답하고 힘들었을까... 싶습니다. 그래도 군대를 가야하는 이유로라도 그렇게 밖으로 나가보는 도전을 해보고 또 그 부분에서 한결 괜찮아지셨다니 정말 다행으로 여겨져요. 하지만 여전히 친구들을 만나기 전, 오랜만에 만나게 되면 저 친구가 나를 싫어하면 어쩌지 하는 걱정되는 마음들이 있는 것 같네요. 그건 일을 대하는 태도에 있어서도 비슷한 것 같습니다. 무언가를 시작하고 싶지만 또 금방 시들해버리면 어쩌지? 얼마 안 가다 하기 싫어지면 어쩌지? 하는 마음이 들어 시작조차 하기가 두렵고, 그래서 뒤로 물러나게 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요. 제가 느껴지기에 마카님께서는 기본적으로 안정을 추구하고 뭔가 새롭고 낯선 것이 들어왔을때 불안해지는 경향이 있지는 않으실까 생각이 듭니다. 기질적으로 낯설고 경험해보지 못한 것에 대한 불안이 높으니, 그것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회피하는 방식을 선택해오셨던 것 같아요. 마카님이 고등 졸업 후 아토피가 심해져 밖이 아닌 집을 선택했던 이유도 그런 맥락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님께서 내가 불안하고 낯선 상황에서 그동안 취해왔던 방식은 뒤로 물러나기였고, 지금도 여전히 그런 마음이 발동이 되면 그렇게 또 자동적으로 행동을 하게 되기가 쉬울 거예요. 하지만 그 방식이 마카님에게 있어서 그다지 좋은 방식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어떤 방식을 취해서 그것이 나에게 편안함을 주고 안정감을 준다면 좋겠지만, 그것이 아니라 오히려 정서적으로 불안과 걱정, 자괴감을 주기도 하니까요. 그래서 마카님께서 다른 방식을 취해보셨으면 하는 마음이 들어요. 근데 이미 마카님께서는 힘들지만 해냈던 경험들이 있어요. 마음이 너무 힘들어서 숨을 수도, 넘어질 수도, 엎드러질 수도 있어요. 그래서 고등학교 졸업 후 마카님이 그렇게 힘겨운 시간들을 보냈지요. 하지만 그게 군대라는 외부의 요인이든 무엇이었든지간에 집을 나서서 세상으로 나온 주체는 마카님이에요. 내가 힘겹지만 세상에, 사회에 발을 내디뎠거든요. 그리고 그렇게 해봤더니 정말 이전보다는 사람들을 만나는 것도, 사회에 나오는 것도 한결 나아졌잖아요. 그 경험을 마카님의 마음 속에, 생각 속에 단단하게 새겨보셔요. 그건 마카님이 이루고 해낸 일이예요. 마카님이 집에 있는 동안 좋아하는 게임을 열심히 했고 세손가락 안에 들 정도로 잘 하게 되었던 것도, 인터넷 방송을 하기도 하면서 100명 시청자를 모으기도 했던 경험 역시 마카님이 해낸 일 중 하나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내가 그렇게 게임을 좋아해도 세손가락 들 정도로 잘 하게 되기는 어려워요. 그리고 좋아한다고 해서 인터넷 방송까지 열고 시청자들을 모아볼 생각을 하기도 쉽지 않아요. 마카님이 무언가에 열중하고 집중하면 어마한 힘을 발휘한다는 것과도 같은 뜻이라고 생각해요. 마카님은 지금 이것저것 경험을 해보면서 진짜 내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를 탐색하고 알아가는 과정 중에 있어요. 어느 누가 10대 후반, 20대 초반에 처음 해봤던 일을 30대, 40대, 5-60대까지 꾸준히 이어서 할까요? 오히려 그런 경우가 더 극히 드물답니다. 그러니 마카님 무엇이든 시도하고, 도전해보세요. 이미 마카님은 그 도전을 시작하셨는지도 몰라요. 의욕도 없고, 뭘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했지만, 이미 어느새 알바도 구해놨고 다음주부터 출근할 예정에 있잖아요. 마카님이 내 생각과 말로는 '난 잘 모르겠어, 나는 왜 이러고 있지?'라고 하지만, 실제로 마카님이 해왔던 행동들은 계속 꾸준히 앞으로 나아가고 있었고, 갇혀있는 나를 깨고 나아가는 과정을 걷고 있었어요. 그것들을 보시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이렇게 해왔던 나를 믿고 한걸음씩 가보셔요. 마카님은 충분히 하실 수 있을 거라고 느껴져요.
마카님, 마카님이 해나갈 지금과 내일이 기대가 됩니다. 미리 어떤 걱정들이 들 때 '그냥 해보지 뭐, 안 됨 말고' 이런 마음으로 해보시면 좋겠습니다. 마카님의 삶을 응원하겠습니다.
ddashida
9달 전
다음주부터 알바 하시는 군요! 축하합니다 ^^ 그리고 그간 아토피로 맘고생 심했을 텐데, 이젠 많이 좋아지셔서 정말 다행입니다. 군복무도 착실히 해내셨고, 좋아하는 방송일도 해보시고.. 가만히 계신게 전혀 아니셨네요^^ 2학년4반이면 아직 애기니, 걱정하지 말고 차근차근 움직여 봅시다. 지금 무언갈 하기엔 참으로 젊은 나이니^^ 힘내요!
Envy99 (글쓴이)
9달 전
@ddashida 감사합니다.
kimsu889
9달 전
저도 20살인데 대학 중도 휴학하고 히키코모리 되었내요…주 3일 간단하게 알바나 조금 하는게 전부 ..갈 방향을 잃었오요 제 이야기 비슷하게 보는거 겉네요
ddashida
9달 전
@kimsu889 화이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