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누구에게도 의지할 수가 없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대인관계
비공개
2달 전
그 누구에게도 의지할 수가 없어요
남들이 다 나한테 의지하는 것 같아요. 내게 의지하고 깊은 고민을 털어놓는 친구들이 많아요. 나를 믿어주는 것 같고 도움이 되는 것 같아 뿌듯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너무 지쳐요. 내가 신경쓰고 돌봐줘야만 하는 사람들이 늘어가는 것 같아요. 의지할만한 사람이 없는 건 아니에요. 내가 얘기를 털어놓는다면 분명 잘 듣고 도와줄 친구들이 있어요. 하지만 다들 각자의 사정으로 힘든데 내가 이런 얘기를 했다가 더 힘들게 만들까봐 두려워요. 나를 약하게 보고 동정할까봐 두려워요. 그래서 남들 앞에선 힘들지 않은 척, 강한 사람인 척 해요. 가끔 다른 사람들이 바보같이 느껴지기도 해요. 대체 왜 자기 얘기를 나한테 털어놓는지 모르겠어요. 결국 자기 일인데 나한테 얘기하면 대체 뭐가 달라지는지. 공감 능력이 0으로 떨어지는 것 같은 때가 있어요. 왜 남에게 힘든 얘기를 털어놔야하는지 스스로 이해를 못 할 때도 있어요. 해결을 할 수 있는 문제라면 내가 해결을 하면 되는 거고, 해결을 할 수 없는 문제라면 결국 고민하고 말해봐야 아무런 소용이 없으니까요. 하지만 힘드니까 어디든 얘기를 하고 싶다는 것도 알아서 마음이 복잡해져요. 내가 남들에게 털어놓지 않는다는 걸 선택했으니 내가 감수해야하는데도 버겁게 느껴지기도 해요. 남에게 의지하느니 남이 나한테 의지하는게 낫다고 생각하면서도 억울해져요. 왜 나는 그 어떤 친구에게도, 가족에게도 의지할 수가 없는지. 나는 힘든 걸 참고 살아가는데 저 사람들은 왜 내게 의지하는지 이따금 화가 나요. 서로에게 의지하는 게 맞는 방법이라는 걸 아는데도. 스트레스를 풀 방법을 찾기 어려워서 자해를 하기도 해요. 나쁜 방법이라는 걸 알지만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힘든 날엔 저지르고 말아요. 그리고 내가 너무 바보 같아서 후회해요. 곧 여름이라 반팔을 입을 때 흉이 보이면 어쩌지, 남한테 들키면 어쩌지. 다 큰 성인이 고작 자기 스트레스를 못 풀겠다고 자해나 하고 있다는게 창피해요. 그렇게 힘들다면 남에게 얘기를 하고 도움을 요청하면 될 것을, 왜 그걸 하지 못해 이러고 있는지. 그리고 다시 원점으로 돌아와요. 그들도 힘들테니, 또 내가 창피하니 남에게 의지할 수 없다는 걸로. 남들에겐 세상 똑똑한 척, 고민을 들어주고, 공감해주고, 객관적으로 상황을 바라보고, 해결 방법을 제시해줄 수 있어요. 나 자신도 내가 친구든 상담이든 마음을 열고 털어놓고 도움을 구하면 된다는 걸 알아요. 이미 상담을 10회 정도 받아봤고 당시엔 앞으로 잘 해내갈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몇 달이 지나자 또 이렇게 됐어요. 결국 난 남에게 마음을 결코 열지 못할 것 같아요. 마음을 열고 싶기는 한걸까 싶기도 해요. 내가 할 수 있는 건 고작 이런 곳에 글이나 쓰며 자기위안 삼는 것밖에 없어요. 나는 해결방법도 알면서 실행하지 않고 이러고 있느니 힘든 몫도 받아들여야 하는데. 그냥 버거워요. 차라리 모든 인간관계를 끊어버리고 혼자 잠적하고 싶어요.
의욕없음우울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