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너져내릴 것 같은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자유
rilicada
3달 전
무너져내릴 것 같은 상황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아는 이들에게 얘기라도 하고 풀려고 했는데. 다들 듣기를 거절하더군요. 여태것...지인들의 감정 쓰레기통 역할까지 자처하며, 그들이 힘들 때 곁을 지켜줬는데. 오늘은 지금까지 해온 모든 것이 잘못되었음을 느꼈습니다. 힘들 때, 힘이 되어주었으니. 내가 힘들 때 외면하지 않을 거라던 생각이 잘못되었음을 알았습니다. 하나 같은 외면. 뭘 잘못한 걸까요? 하하...한참을 울분에 차서 스스로를 되돌아보고, 오늘의 일을 되돌아봤습니다. 외면 당해서, 그것 때문에 화가 나서, 그들 전부와 연을 끊기 위해... 기운을 되찾은 제가 보이더군요. 아, 아, 이렇게 배신감에 치를 떨어서도 기운이 되찾아지는 걸 보면. 참, 모든 게...무상하게 느껴집니다. 정말이지. 쌓아온 모든 게 의미가 없을 줄은... 일단은 그들 모두와 연을 끊고자 합니다. 분노로 모든 걸 태워버리는 일은 없었으면 하니까요. 이제, 누군가를 위할 수 없을 거 같습니다. 그래도 하나는 고맙네요. 무너져내리던 다리에 힘이 들어갔습니다. 바른 힘, 그른 힘, 상관 없이 원동력이 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러니, 당분간은 받아들일 겁니다. 위로 받을 필요가 없게. 더 이상 위로라는 주제 넘는 짓을 안하도록. 이렇게 말을 하면서도, 참, 아이러니하다 느낍니다. 죽을 것 같이 무너져내리고 있었거든요. 그만 살자. 그런 생각이 가득했었거든요. 화가 나서, 그게 날아갔어요. 일시적일지, 지속적일지는 모르지만. 당장 내일을 살 수 있을 거 같으니. 이 점에 만족하고자 합니다. 이제 남은 건 사고만 안 치면 될거라 생각해요. 그러니 연들을 끊어버릴 겁니다. 그 사람들이 더 이상 내게 기대지 않게. 나를 찾지 않게.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5개, 댓글 7개
ysh7412
3달 전
상처가 깊긴 하시겠지만 그 깊은 상처마저 깨끗하게 치유해줄 누군가를 꼭 만나게 되실거에요 당신 같이 멋진사람이요 힘내세요:)
rilicada (글쓴이)
3달 전
@ysh7412 잘 알지 못하는 사이지만...해주신 말씀 속에 담긴 그 마음에 감사함을 표합니다. 감사합니다.
Seoigi
3달 전
이제부터 정말 좋은 사람을 만나면 되죠. 내 맘을 이해해주고 공감해주고 그런 사람은 세상에 많을거예요. 앞으로 평생 좋은 사람 만나고 상처받지 않길 바랍니다요! ❤️
rilicada (글쓴이)
3달 전
@Seoigi 말씀하신 것 같은 일이 다가온다면 하고 상상해봤습니다. 인연이 닿아 그런 일이 생긴다면 좋을 것 같네요. 감사합니다.
Seoigi
3달 전
@rilicada 마카님은 좋은 사람이라 언제든지 좋은 인연이 다 닿을겁니다! 좋은 꿈 꾸시고! 편히 쉬세요!
rilicada (글쓴이)
3달 전
@Seoigi 감사한 말씀이네요. Seoigi님도 편한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Seoigi
3달 전
@rilicad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