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이 일상이 된걸까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비공개
3달 전
우울증이 일상이 된걸까요?
밥도 꽤 잘먹고 잠도 꽤 잘 자는 편이다. 처음엔 나 역시 우울증이 다 나은줄 알았다. 그럴만도 하지.. 초등학생 4학년 때부터 였으니까. 약 6년의 우울증이 이젠 일상이 된걸 수도 있겠다 생각했다. 앞서 말해듯이 난 밥이나 잠이나 다른 사람과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근데 난 자해를 한다. 자살시도도 매일같이 생각하고 실행 할려고 한다. 내가 대체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잘 지내다가도 아프고 우울하고 불안하고 결국 주머니에 있던 칼을 꺼내 화장실에서 자해를 해야 풀린다. 자살방법도 갤러리에 있다. 어떻게 죽어야 그나마 제일 나은 방법인지.. 이건 위험해서 안된다 싶은거는 안한다. 그리고 이건 괜찮다 싶으면 그곳으로 가서 확인해 본다. 하지만 결국 난 또 포기하고 만다. 밥을 잘 먹다가도 갑자기 소화가 안되서 다 토를 한다. 잠도 잘 자다가도 갑자기 안 자고 밤을 지새운다. 그리고 지금 난 친구관계에서 많은 문제를 받고 있다. 아는 동생들의 연애에 어쩌다가 끼어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다. 잘 지내고 평생 갈 줄 알았던 친구랑도 연락도 안되고 실제에도 잘 안 본다. 잘 웃는 척하던 아는 동생도 나한테 힘들다며 안겨 운다. 요즘 학교에 가면 최대한 조용히 있는다. 남들 눈에 보이기가 너무 싫다. 이러다보면 세상은 왜 나한테만 이러나싶고.. 난 행복 할 자격이 없나 싶다.. 부모님은 우울증이 있으셔서 내 마음을 이해 할 줄 알았지만 그정도는 힘든게 아니라고 한다. 하긴.. 공부말고 운동한다고 화내는 아빠나.. 다이어트 강박에 미칠거 같은 내 머리와.. 계속되는 돈 문제 인간관계의 문제 등등 이런 일이 그냥.. 다른 사람들에게도 다 있는걸까. 그리고 이젠 이런 우울한 기분이 일상이 되어버린 것처럼 살는게 맞는걸까? 자해나 자살이나 계속해도 되는걸까?
두통중독_집착어지러움공황불면스트레스조울호흡곤란의욕없음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1개
istj1234
3달 전
당신의 존재는 소중해요|| 제 생각에는 친구의 영향도 있지만, 부모님의 영향도 큰 것 같아요|| 오늘부터 길가에 핀 예쁜 꽃을 보면서 꾸준히 산책을 하거나 가족들이랑 시간을 보내는 건 어떤가요?|| 꾸준히 명상을 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욧 매일 20분씩 눈을 감고 차분한 노래를 들으면서 해보세요|| 우울함은 건강에 안 좋아요|| 자해나 자살 시도를 하지 마세요|| 넷상이지만, 당신을 항상 응원합니다❤❤ 멀리서도 보고 있을 테니, 반짝반짝 빛나는 존재인 당신이니, 제발 죽지 말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