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고 싶어 하는 친구가 있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대인관계
비공개
10달 전
죽고 싶어 하는 친구가 있어요.
죽고 싶어 하는 친구가 있습니다. 4살 때부터 알았고 중학교 때 잠깐 떨어졌지만 초등학교, 고등학교 다 같이 다닌 친구입니다. 저희는 지금 고등학교 3학년이 되었는데요. 그 친구가 고1 때 친하게 지낸 친구로부터 배신을 당한 후 스트레스를 엄청 받았어요. 그때부터 친구의 우울증이 심해진 것 같습니다. 최근에도 카톡으로 저에게 죽고싶다고 말한 후 잠깐 사라져 전화도 수십통 하고 엄청 걱정했거든요. 이런 친구에게 어떤 조언을 해야할까요. 어떻게 하면 친구가 다시 밝게 돌아올 수 있을까요.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1개
상담사 프로필
양희정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10달 전
친구를 걱정 중인 마카님에게
#친구걱정 #내마음살핌 #정보주기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양희정입니다. 마카님의 고민에 도움이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글을 써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4살부터 알아온 친구가 고1때 관계에 대한 어려움으로 큰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었군요. 그 일을 이후로 우울감이 심해지다가 최근엔 죽고 싶다고 한 뒤에 사라지기도 해서 걱정이 많이 되고 있네요. 그런 친구의 마음이 회복되기 위해 어떤 조언을 하면 좋을지 궁금해 글을 올려주었네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오래도록 유지되어온 관계이닌 만큼 그 친구에 대한 마카님의 마음이 참 각별할 듯 싶어요. 아마도 그렇기에 친구도 마카님에게 이런 힘든 일이 있었다고, 죽고 싶다는 마음도 이야기해볼 수 있었을텐데요. 그때마다 수십통의 전화도 남겨보고, 친구의 말에 이런 반응이 좋을까? 어떨까? 지금의 글처럼 고민하는 것들이 친구에게 나름의 위로가 되었을 듯 싶어요. 하지만 그럼에도 친구의 마음이 점점 나아지기보다는 더 우울감이 심해지는 것 같고 그런 마음을 암시하는 표현들이 마카님에게 꽤 불안함도 느끼게 했을 듯 싶어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친구를 잘 돕기 위해 친구의 상황을 좀더 살펴볼까요? 고1때 친하게 지낸 친구로부터 배신을 당했다고 했는데 그 뒤 친구의 고2때 관계는 어떠했을까요? 우울증이 심하고 죽고 싶다고도 한 걸 보면 어쩌면 고2때에도 관계에서 어려움은 계속 있지 않았을까 싶어요. 친한 친구인데도 배신을 당했으니 다른 친구를 사귀어도 이런 일이 또 생길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다른 친구를 사귀기보다는 기존의 관계에 더 의지해왔을 수도 있구요. 친한 관계에서의 배신은 믿었던 사람이 결국 나를 이렇게 멀리하는구나, 상처를 주는구나 하는 생각을 들게 하면서 우울감이 들 수 있는데요. 이 우울감이 지속되면 자존감을 떨어뜨리기에 혹시 나의 이런 부분이 관계를 끊게 한 걸까? 내게 이러한 문제가 있었던 건가? 하는 의문을 들게 한답니다. 거기다 고2때 지난 관계에서의 경험으로 더 새로운 친구들을 사귀거나 마음을 정리할 시간이 부족했다면 시간이 지날수록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까지 연결될 수 있구요. 이러한 관계에 대한 불안은 지금 그래도 내 곁에 누군가 든든히 있고 그럴만큼 내가 괜찮은 사람이라는 부분을 스스로도 인식해야 조금씩 줄어들텐데요. 지금은 친구가 지난 경험으로 인한 불안이 너무 가득한 상태라 그만큼을 볼 여유가 별로 없을 거에요. 때문에 자신의 마음을 잘 살필수 있도록 전문적인 상담을 받게 알려주면 어떨까 해요. 예를 들어 ‘요즘 네가 많이 힘들어하는 것 같아 곁에서 보는 나도 마음이 참 안타까워. 나도 얼마전에 고민이 있을 때 이러한 곳에 나눠봤는데 이야기를 나누는 것만으로 좀 마음이 괜찮아졌던 것 같아서 너한테도 추천하고 싶어’라고 청소년 관련 상담기관을 알려주어 보는 거에요.
참고로 청소년의 경우 지역마다 있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통해 무료나 적은 비용으로 검사와 상담을 받을 수 있답니다. 대면상담이 좀 부담스럽다면 1388전화상담이나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의 온라인 상담도 가능하답니다. 아마도 이곳에 나누지 못한 상황들도 있었을텐데요. 그 가운데 마카님의 마음은 어떤지, 혹시 어떤 부담이 있는 건 아닌지 살피는 시간도 가져보면 좋겠어요. 그럼 제 글이 마카님에게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