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지못해 하는 연애의 끝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이별/이혼
비공개
일 년 전
잃지못해 하는 연애의 끝
7년의 연애를 제가 끝냈어요. 연애를 하는 동안에도 스스로 가스라이팅 당하고 있구나 내가 당하고있다는걸 아니까 괜찮아 하며 마음을 달래고 내가 미안하다고 하면 이 상황이 지나가겠지 하는 마음으로 연애를 했어요. 예를들어, 상대방이 잘못을 했을때 그 잘못을 말해주면 상대방은 "내가 잘못했다는거네? 나만 잘못했다는거야? 난 전혀 모르겠고 생각할 마음도 없고 미안하지도 않아" 라는 대답으로 돌아왔어요. 이게 아닌걸 알면서도 계속 그렇게 속절없이 시간은 흘렀고 마음은 다 무너지고 어느새 제 자신은 없었어요. 너무 벗어나고 싶었는데 벗어나보니 그 사람 옆에있던 제가 너무 편해보이고 안정적이어 보여서 다시 돌아가고 싶은 마음만 들어요. 사실 살면서 혼자 지냈던 적이 없는 것 같아요. 혼자 지내는 방법도 잘 모르겠고 그냥 아무것도 모른척 상대방 옆에 있고싶은 마음도 있지만 이런 제자신이 너무 싫어 찾아보다 여기까지 왔네요.. 그냥 아무말이라도 해주세요. 미칠 것 같아요.
공황불안우울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7개, 댓글 5개
상담사 프로필
송주영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새로 시작하면 됩니다.
#가스라이팅 #우울 #허전함 #새로운삶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송주영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7년을 만났던 사람에게 이별을 통보하였네요. 가스라이팅을 내가 당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그럼에도 옆에 있는 것이 익숙해 그 시간들을 그렇게 지나왔군요. 막상 이별을 고하고 나니 그 익숙함과 편안함이 그립고 그냥 모른척 다시 돌아갈까 하는 생각들도 자연스레 들고 있네요. 하지만 이런 생각마저도 이상한 것 같아 괴로운 마음인것 같습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마카님, 7년이라는 긴 시간이 결코 짧지 않지요. 짧은 몇개월을 만나고 이별을 해도 이별은 참 마음이 아프고 힘듭니다. 누군가 옆에 있다가 없다는 그 상실감과 허전함, 나 홀로 떨어져있는 것 같은 외로움은 이루 말할 수가 없지요. 그렇기에 마카님이 만나는 동안 가스라이팅을 당하고 있는 것 같다고 생각하면서도 그 관계를 끊어내기가 어려웠을 것입니다. 마카님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누군가 옆에 없었던 적이 없다고 표현하셨지요. 아마도 마카님에게는 혼자라는 외로움을 견디는 것이 가스라이팅 당하는 것보다도 더 큰 두려움이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마카님에게 '외로움'이라는 단어가 주는 느낌이 무엇일까요.? 마카님에게 '혼자'라는 것은 어떤 마음을 가져오나요..? 아이러니하게도 가스라이팅을 하는 사람은 그것을 기가 막히게 캐치합니다. 그 외로운 마음을요. 그 외로움과 고립감에 파고들어 상대를 자신의 마음대로, 방식대로 조종할 수 있게 됩니다. 그렇게 해도 상대는 외롭지 않기 위해, 고립되지 않기 위해 더욱 자신에게 의지할 테니까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님, 7년이란 시간을 지내왔음에도 상대가 아닌 내가 이별을 고했다는 것은 그것 자체의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것을 명기하지는 않았지만 어떠한 계기가 있었을 것 같아요. 아마도 마카님이 그 관계 속에서 정말 '나'는 없다고 느끼는 일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별을 고한 것은 마카님이 처음으로 '진짜 나'를 보아준 첫시작과 같은 일인 거라 느껴집니다. 그동안 마카님의 '진짜 나'는 수없이 마카님에게 '나를 보아달라고, 나를 아껴달라고' 외치고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내가 내 자신과 진정한 소통, 진정한 관계를 맺지 않으면 끊임없이 내 곁에 '타인'을 둔다 할지라도 외롭고 불안합니다. '타인'이 떠날까봐 두렵고, '타인'이 나를 싫어할까봐 두렵습니다. 마카님, 정말 큰 용기를 내었어요. 이제는 '타인'이 아닌 '내 자신'을 곁에 두고 더욱 관계를 쌓고 친밀해져가야 합니다. 마카님이 그 사람 옆에서 편안하고 안정된 것처럼 보였던 것은 진짜로 편안해서였을까요? 정말로 안정되서였을까요..? 그것보다는 누군가가 내 옆에 있다는 안도감 때문은 아니였을까요? 그리고 익숙함 때문은 아니였을까요? 어떤 사람이든 '내가 내 자신으로 살아갈 때' 진정으로 편안하고 안정되어 갑니다. 어쩌면 마카님에게 지금 이 타이밍이 '진짜 나를 알아가고, 진짜 나로 살아갈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허전함에 대해, 그리고 내가 상실한 것에 대해 충분히 애도하시기 바랍니다. 마음껏 울고, 마음껏 슬퍼하세요. 내가 왜 그렇게 가스라이팅을 당하면서까지 그 관계를 이어가고자 했는지 그런 나를 위해 우세요. 그리고 이제는 누구보다도 내 자신을 귀히 여기겠노라고 다짐하셔요. 더이상 누군가에게 종속되어 살아가는 나가 아니라 관계를 끌어가는 내가 되겠노라고, 그래서 내 자신과의 관계에서도, 타인과의 관계에서도 건강하게, 종속이 아닌 평등의 관계로 만나겠노라고 나 자신에게 말해주세요. 그렇게 내가 홀로 먼저 바로 서면, 나의 가치를 발견하고 인정하고 이해해주는 사람과 진짜 사랑을 하게 될 거예요.
지금 긴 연애의 끝자락에서 많이 힘들고 아플테지만, 언제나 봄은 찾아옵니다. 내가 오지마라 해도 옵니다. 추운 겨울을 잘 지나고 나면요. 상담을 통해 긴 연애의 시간들을 정리해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으니 도움이 필요하실 때 언제든 문을 두드려 주세요. 마카님의 '진짜 나'와의 관계쌓기를 응원하겠습니다.
bsw4276
일 년 전
괜찮아요?
chew333
일 년 전
오랜시간 언제나 있던 사람이 없어진게 많이 허전하실것같아요.. 아무도 없는 느낌에 어떻게 지내야할지 막막하시겠지만.. 다양한 활동을 하며 좀 바쁘게 지내보시는건 어떨까요? 저도 그런 이유로 여러 동호회에 가입해서 새로운 운동도 배워보고 조금은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어요~ 마카님을 스스로 위할수 있는 시간을 보내시다보면 언제가는 또 다른 예쁜 사랑을 하실수 있을거고 그땐 마카님을 위한 멋있는 사랑을 분명 하실수 있을거예요^^ 우리 같이 힘내요
비공개 (글쓴이)
일 년 전
@bsw4276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해요. 하루종일 답들을 보고 울기만 하고 이제야 정신차려요. 이별이 다 그런거겠죠? 세상에 힘든일은 많을텐데 이거 하나때문에 이렇게 처지는 제 자신에도 지치네요. 괜찮냐는 말, 너무 위로가 되었어요. 감사합니다.
비공개 (글쓴이)
일 년 전
@chew333 스스로 위할 수 있는 시간을 찾아봐야겠어요. 정성담은 위로 감사합니다. chew333님도 언젠가 봄이 찾아올거에요. 정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