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 마음에 안듭니다.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가족
비공개
일 년 전
가족이 마음에 안듭니다.
어려서부터 가족들은 별거아닌거에 싸우고 분위기 안좋은적도 많으면서 때로는 조용하게 지내기도하며 살았습니다. 저는 남자이고 30살입니다. 군대를 전역하고 나서 취직하고 자취할때를 대비에서 돈을 조금 더 모으는중이라 가족들과살고있습니다. 가족들과 살면서 현재도 그렇고 너무 마음에 안들어서 가족들이 무슨말을해도 무시까진 아니지만 조용하게 자내면서 평소 가족들한테 제자신을 잘들어냈던걸 안하고있습니다. 아마 제가 군대첫휴가 나왔을때부터 그랫던거같네요. 제가 군대에서 첫휴가나왔을때 가족중 엄마부터 시작해서 점차 저에게 관심을 그렇게 안주는지 몰랐습니다. 저는 군대 첫휴가라도 나오면 평소보다 관심을 조금이라도 더 받거나 그렇지 못하더라도 조금 상황이 다른게 있을꺼라 생각했는데 평소보다 더하면 더했지 아예 애기하는거조차 일하느라 피곤하니 다음에 애기하자 라는식으로 대충 넘어가고 저에게 관심이 거의 없는듯했습니다. 그렇게 저는 실망감을 느끼고 그때부터 가족들한테 관심을 덜둔거 같네요. 아마 그때 전 이렇게 생각했던거 같습니다. '내가군대에 몇달동안 갇혀서 있다가 가족들 만나로 처음 나왔는데 이렇게 까지 관심이나 행동이 달라진게 없는데다가 아예 말섞는거까지 피곤하다고 회피하니 너무 실망스럽다.' 대충 이런느낌으로 생각하면서 동시에 친구네 가족이 떠올라 화까지 났던거 같습니다. 그뒤론 뭘해도 안바뀌는 가족들에게 실망감을 느끼고 집에선 조용하게 지냈던거갔네요. 물론 그렇다고 무시하거나 말을 안듣는다거나 이게아니라 평소와 다르게 조용하게 지내면서 가족들과 잡담이나 평소에 집에서 히던것도 많이 줄이고. 누가보기에도 달라진것처럼 행동했죠. 그리고 혼자있는 시간도 더 만들어서 방에 더있거나 자주 나가거나(평소보다 더) 그러고 있네요. 제가 이런가족들을 보거나 아니면 그때일을 생각하면 너무나 괴씸하다고 해야할지 아니면 실망감이 커서 트라우마가 되었는지는 저도 잘모르겠으나 그사건으로인해서 이런행동을 하고있는건 맞습니다. 제가 지금느끼는 고민은 이대로 가족들한테 적응하면서 살아가야할지 아니면 실망감을 제대로 느꼈으니 얼른 자취를하고 최대한 연락을 줄여야할지(필요한 상황일때만 빼고) 아니면 제자신을 바꾸며 살아야할지 너무 고민이됩니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10개, 댓글 3개
상담사 프로필
장정미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가족 안에 있지만 혼자인 것 같이 외로움을 느끼는 마카님께~
#외로움#가족에 대한 실망#애정욕구#가족관계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장정미 라고 합니다. 관심을 주지 않는 가족에 대한 고민을 가지고 계신 마카님께 도움을 드리고 싶어 답변을 작성하게되었습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의 가족은 마카님이 어린 시절부터 상호 작용이 적은 조용한 가족이었던 것 같군요. 마카님이 군복무로 가족과 떨어져 있다가 다시 가족과 함께 지내게 되었음에도 관심을 주지 않는 듯한 가족의 태도에 마카님은 서운한 감정을 넘어 화가 나고 실망스러우셨겠어요. 특히 힘든 군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아들을 차갑게 대하고 마주 앉아 이야기조차 하지 않는 어머님에 대한 서운한 감정이 마카님을 더욱 힘들게 했을 것 같군요. 서운하고 외로운 시간을 반복하다 보니 마카님 조차 가족을 향한 마음을 접게 되고 가족과 떨어져 지내는 것이 낫지 않을까 하는 고민까지 하게 되신 것 같고 그 과정에서 마음이 많이 외롭고 마치 세상에 혼자인 것 같은 생각에 트라우마가 된 것 같다고도 여기시는 것 같아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인간에게 가족은 가장 최초로 경험하는 작은 사회이지요. 또한 인생을 살아가면서 가장 친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들이 바로 가족이랍니다. 또한 어머니는 출생부터 가장 가까이 나를 보살펴주고 사랑을 주는 존재로 여기기 때문에 부모 중에서도 어머니와 자녀의 관계는 아버지와의 관계와는 또 다른 따뜻함이 충족되기를 바라는 관계인 것 같아요. 마카님은 마치 남처럼 서로 마음을 나누는 대화조차 없는 가족 안에서 외로움을 느끼다가 다정한 친구 가족과 비교하게 되니 가족, 특히 어머님의 모습에 더욱 화가 났을 것 같습니다. 친구의 가족은 서로 사랑하고 화목한 모습인데 우리 가족은 서로에게 관심도 없는 것 같고, 특히 사랑과 관심을 주어야 하는 부모님이 자녀인 마카님에게 무관심한 모습을 반복 적으로 보이니 얼마나 외롭고 공허했을까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취를 할지 지금처럼 가족과 함께 지내야 할 지 고민하는 마카님의 글에서 가족에 대한 기대가 보이는 거 같아 희망을 잃지 말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님~! 인간의 관계는 서로의 상호작용으로 그 모습을 만들어 나간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가족은 오랜 시간 함께해온 사람들이기 때문에 상호작용의 패턴이 익숙해져 있어 그 분위기가 어느 날 갑자기 저절로 바꿔지기는 어려운 것 같아요. 데면데면하고 서로 대화조차 하지 않는 시간이 길었던 가족이라면 어느 날 갑자기 얼굴을 마주하고 속 깊은 얘기를 다정하게 나누는 것이 어색해서 서로 시도를 하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정작 마카님 조차 가족에게 마음을 드러내지 않고 오히려 혼자 방에 있거나 바깥으로 나가버리는 행동을 한다고 하시니 시간이 지날수록 가족과의 거리는 더 멀어질 수 밖에 없을 것 같아요. 하지만 마카님은 가족들이 마카님의 그런 행동을 보고 왜 그러는지 관심을 가지고 먼저 말을 건네주기를 바라고 있지는 않으신지요?
내가 어떤 말을 굳이 하지 않아도 상대가 내 마음을 알아주기를 바라는 것은 어쩌면 서운한 감정만 쌓아가는 생각일 수 있습니다. 가족에게 마카님이 원하는 바를 이야기해보세요. 처음에는 많이 주저 되고 어색해서 어떻게 이야기를 꺼내할지 모를 수도 있을 거예요. 만약 마카님이 작은 시도를 하실 수 있도록 누군가 도와주었으면 한다면 이 문제를 가지고 전문가에게 상담을 받아보셨으면 합니다. 그동안 마음에 품고 있던 외로움과 가족에 대한 서운함, 실망감을 상담 시간에 실컷 풀어내시고 공감 받는 경험을 하신다면 마음이 풀어지고 용기가 생겨날 겁니다. 더불어 가족에게 마카님의 마음을 잘 전달하는 연습을 상담 선생님과 먼저 해보시길 권해드려요. 내 마음을 상대에게 잘 전달하는데도 기술이 필요하니까요. 마카님이 가지고 계신 '가족과 연결되고자 하는 마음'을 잘 드러내시고 그동안 서운했던 마음도 부드럽게 표현해 나가다 보면 가족들의 마음속 이야기도 들으실 수 있을 거예요. 따뜻한 가족의 품에서 마카님의 청년기가 행복한 기억으로 채워지기를 바랍니다.
coeooc
일 년 전
친가족, 친부모인데도 모든 부모가 다 자식한테 사랑과 애정이 넘쳐나는 부모는 아니랍니다. 살아보니 그렇더라고요. 위로가 되실지 모르겠지만, 내가 이혼하고 인생최대의 우울감과 자살생각으로 괴로워 하며 엄마한테 전화하면 자기한테 전화하지말라고 했어요. 내얘기 들으면 본인도 스트레스받는다고 전화하지말랬어요. 이런 친엄마도 있습니다. 그때 세상에 완전히 나혼자인것같은 기분을 맛보았답니다. 위로가 되셨길 바랍니다. 때로 부모는 그냥 부모일 뿐입니다. 그분들 존재에 크게 마음을 두지마세요. 의미도 두지마시고요. 어쩌면 도움이 될겁니다.
wwwqqq
일 년 전
자취하고 꼭 필요할때만 연락하시는게 좋을 거 같네요. 그런 무관심한 가족과 같이 살면 같이 살수록 실망도 많이하고 상처도 많이 받는 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