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정 애착인가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pinot
일 년 전
불안정 애착인가요?
안녕하세요, 저는 11살때부터 인도로 건너가 선교사의 자녀로 컸는데요, 고등학생이 될때까지, 그리고 성인이 된 지금까지도 남 눈치를 보며 살아요. 처음엔 낯선 나라에서 학교를 다니면서 적응을 해야하니까 사람들의 행동과 표정을 잘 살피면서 눈치를 살폈고, 그 뒤엔 기숙사 학교를 다니다보니 같이 사는 친구들과 사감선생님의 눈치를 봤어요.. 사감선생님이 걸핏하면 애들한테 화내고 소리를 질렀거든요. 결국 그 기숙사는 일년뒤에 나왔지만요. 그리고 몇년에 한번씩 한국에 나오면 친척들 집을 전전하면서 얹혀살았어요. 그때는 편히 있지 못했던것같아요. 청소나 설거지라도 하고, 티비도 맘껏 보지 못하고, 밖에 나가서 놀고 싶어도 돈 쓰는게 아까워서 못 나가고.. 그렇게 답답한 생활을 했어요. 항상 사람들 표정을 살피고 그들의 기분을 맞추려고 했던거같아요. 부모님도 저와 동생들에게 많이 강요를 하셨어요. 선교사 자녀니까 행동 잘 해라, 말 잘 해라, 항상 조심해라, 돈 아껴써라 등등. 그래서 그런 말들이 항상 저에게 강박관념처럼 다가오는것 같아요. 결혼을 하고 운 좋게도 너무 좋은 시댁을 만났는데요, 시댁에서도 제가 너무 눈치를 보는것 같아요. 시아버님이나 시어머님이 저를 볼때 무표정이거나 (제가 느끼기에) 표정이 안좋으면 너무너무 불안해져요. 그래서 가슴이 뛰고 식은땀이 흘러요. 머리속도 하얘져서 제 몸이 다 굳어요. 그리고 어떤 말을 해야할지 생각도 안나고 표정도 굳어지고.. 그러면 더 저를 판단하실까봐 더 걱정되고 그렇게 악순환이 되는거같아요. 그리고 제 성격이 너무 싫어지고요. 문제는 시부모님 뿐만이 아니라 제가 좋아하고 존경하는 다른 사람들을 대할때 비슷한 상황이 자꾸 와요. 유투브를 보다가 제 성향이 불안정 애착과 비슷한거같은데, 이런건 어떻게 나아질수 있나요? 불안이 너무 높으면 일상생활도 잘 못하고 극단적인 생각만 하게 되는데 너무 힘들어요ㅜㅜ 제 자신이 너무 싫어지구요, 이런 성격을 물려준 아버지탓도 하게되고..
불안두통강박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2개
상담사 프로필
송주영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눈치를 살피지 않아도 나는 그냥 나 입니다.
#눈치 #평가 #역할 #불안 #기대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송주영입니다. 답답한 마음에 글을 남겨주셨네요.
[공개사연 고민요약]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자꾸만 눈치를 살피게 되고, 상대의 표정이 조금이라도 무표정하거나 안색이 안 좋은 것 같으면 마치 내가 뭘 잘못했나 싶어 긴장되고 나를 판단하실까봐 두렵고, 그런 마음으로 가슴이 뛰고 식은 땀도 나고 머리 속이 하얘지면서 몸이 굳는 것 같은 느낌이 드시네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11살, 초등 4학년 때 선교사의 자녀로 타국으로 건너가 생활을 하게 되셨군요. 어린 나이에 한국 내에서 전학만 가도 환경의 변화가 주는 긴장감이 적지 않은데 말도 통하지 않는 낯선 나라에 가서 생활을 한다는 것이 마카님에게 얼마나 큰 긴장과 두려움을 가지게 했을지 짐작이 갑니다. 마카님께서 유투브를 통해 불안정 애착에 대한 내용을 보면서 내 상황과 비슷하다고 느끼셨던것 같아요. 어떤 부분에서 그렇게 느끼게 되셨는지 궁금하네요. 하지만 그렇게 느끼셨다는 것만 보아도 부모님과의 관계에서 마카님이 편하지는 않으셨다고 추측이 되는데요. 실제로 부모님께서는 종종 나와 동생에게 선교사의 자녀로서 모범을 보여야 하고, 착해야하고, 돈도 아껴써야 하는 지켜야할 규칙들을 계속하여 말씀하셨던 것 같습니다. 글을 통해 느껴지는 마카님은 기본적으로 성실하고, 마음이 여리고, 민감한 성격을 가지고 계시지 않을까 생각이 되는데요. 내가 가진 성격에 더해 마카님이 살아온 경험들(타국에서의 생활, 부모님의 지나친 요구사항 등)은 마카님이 계속하여 신경을 곤두세우고 사람들과 상황을 살피게 하였던 것으로 보여집니다. 내가 그렇게 눈치를 살피고, 상대의 요구에 응해야만 내가 안전할 수 있었기 때문일 겁니다. 그리고 부모님이 내게 요구했던 규칙들, 선교사의 자녀는 응당 이래야한다는 고정관념이 내가 그것에 동의하든, 그렇지 않든 고스란히 내 마음안에 자리잡아 그렇게 행동하지 않는다는 것은 내가 안전 범위를 넘어가는 것이고, 또한 그것은 곧 내게 죄책감을 유발하는 것이 되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 생각해볼 것은 부모님이 내게 주었던 그 규칙대로 내가 행동했을 때 받아왔을 칭찬과 좋은 평가입니다. 한번씩 한국에 나와 친척집에 머물게 되었을 때 나는 눈치를 보며 청소든 설거지든 하였지요. 눈치보며 한 행동이긴 하지만 아마도 마카님이 그렇게 하였을 때 친척들은 '선교사의 자녀'라 성실하고 착한 마카님의 행동을 칭찬하고 좋게 평가했을 것 같습니다. 그렇게 되면 내가 눈치보며 하는 행동이긴 해도 좋은 평가를 받기 위해서라도, 혹은 그 평가를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더욱 눈치를 살피며 상대를 맞추게 되었을 것입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님에게 있어 상대의 눈치를 살피고 기분을 맞춰주는 것이 마카님이 살아내는 방식이었을 것입니다. 그렇게 해야 내가 안전하고, 사람들과 잘 지낼 수 있다고 믿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계속해서 그런 방식으로 사람들을 만나는 것은 내게 너무 가혹하고 힘이 듭니다. 또 계속 그렇게 눈치를 살피다보면 정작 나는 무엇을 느끼는지, 무엇을 원하는지는 뒷전이 되며 그것이 깊어지면 내 감정이 무엇인지, 내 욕구가 무엇인지를 잃어버리게 됩니다. 마카님, 좋은 시부모님을 만나게 되었고 그분들과의 관계에서 시부모님의 표정이 안 좋아보이면 그것이 나 때문인건지 덜컥 두려운 마음이 드는 것 같습니다. 표현하신대로 내가 좋아하고 존경하는 분들과 함께 할 때면 특히 이번에 경험했던 것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는 것 같습니다. 그 대상이 좋아하고 존경하는 분들이라는 것에서 마카님께서 두려워하는 것이 그분들이 나를 볼 때 부정적인 평가를 하면 어쩌지 하는 두렵고 불안한 마음 때문이 아닐까 추측하게 됩니다. 마카님에게 있어 나를 향한 부정적인 피드백, 평가가 주는 의미가 무엇인지를 곰곰히 생각해보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실제로 그분들이 나에게 그런 평가를 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에 대해서도 생각해보세요. 또 다른 한가지 살펴볼 부분은 실제적인 상황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나는 지금까지 상대의 안색이나 말, 행동 등을 통해 눈치를 살피며 내가 알아서 행동하는 것으로 관계를 맺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상대가 진짜로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혹은 어떤 감정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사실' 정보가 부족한 채로 오로지 내 추측에 의존하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시부모님께서 무표정을 짓거나, 혹은 표정이 안 좋다면 그게 무엇 때문인지를 확인해보는 과정을 가져보시면 좋겠습니다. 그저 나와 함께 있는 자리에서 그런 표정이시기에 나 때문이라고 생각을 하는 것은 섣부른 판단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한번 조심스럽게 여쭤보셔도 좋겠어요. "어머님, 어떤 안 좋은 일 있으셨어요.?" 라던가 "어머님, 표정이 어두우세요. 혹시 어디 불편하신 부분이 있으세요?" 라고 직접 질문을 해보셔요. 그랬을 때 표정의 진짜 이유가 나때문일수도, 아니면 정말 다른 것 때문일 수도 있어요. 그 어떤 것이라도 내가 혼자 추측하면서 불안해하는 것보다는 낫습니다.
마카님, 내 안에 불안이 클 때는 나의 불안이 어디서부터 왔는지, 그리고 그 상황 속에서 어떻게 불안을 잠재우며 나아갈지에 대해 알아갈 필요가 있습니다. 오늘 제가 드린 글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며, 마카님 안에 있는 것들에 대한 이해가 더 필요하시다면 상담을 받아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모쪼록 마카님이 눈치를 살피는 나에서 내 감정과 욕구를 돌아보는 나로 나아가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하겠습니다. 상담사 송주영 드림.
goghlove5
일 년 전
계속 눈치보며 살 수 밖에 없는 삶을 사셔서 습관처럼 굳어지신 것 같아요. 그 습관은 그냥 그대로 나두고 나답게 살 수 있는 습관을 새로 하나 장만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오랜 시간 굳어진 습관같은 것을 고쳐보려는 건 잘 되지도 않고 힘들게 하더라구요. 좋은 시댁을 만나셔서 님에게 행복이예요. 그건 세상 정말 어려운 정말 운이 잇어야지만 하는 일이거든요. 쉽진 않겠지만 너무 어렵겠지만 님이라면 해내시리라 믿어요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