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생활 적응중인데 성장통이 많이 아프네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비공개
일 년 전
사회생활 적응중인데 성장통이 많이 아프네요.
안녕하세요 평소에 사람은 선하다고 믿고 좋아했었고 누군가의 애정을 갈구하려고 했던 성향이 있는 사람인데요... 항상 일할때도 나보다 남을 우선시 해서 도와드리다 .. 마음의 상처를 많이 받고는.. 정말 위급하거나 급하신분 제외하고는 의사 여쭙고 도와드리지만 점점 누군가를 도와주는 일들이 버겁기만 합니다. 직장에서 같은 직원들의 괴롭힘과 노골적인 무시 각종 하대에 마음의 상처가 많아져서 매일이 힘이 들어요. 그냥 하소연 하고 싶었어요 ㅎㅎ.. 여기까지 읽어주신분들 감사합니다.
강박호흡곤란두통우울의욕없음불안어지러움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10개, 댓글 4개
상담사 프로필
이재규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직원들의 괴롭힘과 노골적인 무시 각종 하대에 마음의 상처가 많아져서 매일이 힘이 들어요.
#호흡곤란 #의욕없음 #강박 #불안 #두통 #어지러움 #우울
안녕하세요 마인드 카페 상담사 이재규 입니다. 제 글이 선한 마음으로 일하지만 상처를 받는 마카님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면서 적어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은 애정을 갈구하고, 선한 느낌을 가지고 타인들을 대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삶의 과정에서 누군 가를 도와주면 타인들이 마카님을 좋아하고, 인정해주는 삶의 방식을 선택했을 것입니다. 가정에서 사랑을 충분히 받지 못하거나 사랑을 받기 위해서는 가족이 요구하는 어떤 행위를 해야 인정해 주었던 방식이 있었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그런 방식으로 성인이 되어서 사회나 학교에서 살아 가다 보면 마카님이 신경 써야할 사람들이 많아지기 때문에 어느 지점에서는 힘들고 지치게 됩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인정을 받고자 하는 마음은 기본적인 인간의 욕구입니다. 하지만, 이런 기본적인 욕구가 과해지면 자아를 잃어버리기가 쉽고 자신을 적절하게 조절하기 보다는 타인을 위해 조절하기 때문에 번아웃 되기도 쉽습니다. 인정을 받는 것이 인간의 당연한 욕구이라면 먼저 마카님 자신을 인정하고 사랑하는 방식을 사용하면 어떨까? 합니다. 자신도 자신에게 타인이 되기도 합니다. 나와 내가 대화를 할 수 있으니까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자신에게 인정받는 방법을 생각해보면 무엇보다도 자신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타인의 사랑은 한계가 있고 조건적이기 때문에 늘 부족함을 느끼고 목이 마릅니다. 그러나 자신이 스스로 주는 사랑은 무조건적이고 부족함도 없습니다. 자신을 존재 그대로 사랑하는 것입니다. 있는 그대로 마치 아이를 무조건적으로 사랑하는 건강한 엄마처럼...
상담은 충분히 좋은 엄마와 함께 하는 경험을 제시해 줍니다. 상담가를 통해서 얻지 못했던 지지와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순수한 애정을 체험하면 스스로에게 줄 수 있습니다. 있는 그대를 ...수용하게...
RONI
AI 댓글봇
Beta
일 년 전
왜그래요...ㅠㅠ토닥토닥...! 무슨 일이 있으신걸까요ㅠㅠ
공감
신고하기
pupple723
일 년 전
공감 되네요.. 저도 사회생활을 하면서 일 스트레스가 아니라 사람 때문에 스트레스 엄청 받아요 사회생활 하면서 느꼈는데 세상엔 착한 사람들도 많지만 그만큼 나쁜 사람들도 많다는 점ㅎㅎ.. 울 쓰니님 지금 직장에서 괴롭힘과 무시,하대를 당하고 있다고 하시는데 그만두세요 극단적처럼 보이겠지만 전혀 극단적 아니에요 살아갈 인생은 길고 저 회사에 목숨 걸 필요 없어요! 쓰니님이 뭘 잘못했다고 가만히 있는 사람 괴롭히는건지; 진짜 저런 사람들은 이유 없이 사람 막 괴롭혀놓고 아닌척 하고 그러잖아요 진짜ㅠ 짜증나 쓰니님은 그런 대우 받을 사람이 아니라는거 알아야 되요! 그런 사람들 다 무시하고 회사 그만 두시고 이직해보시는거 어떨까요? 그런 대우를 받으면서까지 회사를 다닐 필욘 없어요 저런 사람들은 아무리 얘기해도 원래 그런 사람이라 고쳐지지도 않고 뭘 잘못했는지도 모르는 사람들이에요 그리고 울 쓰니님 가족들이나 친구분들한테 하소연 잘 안하시는거 같은데, 여기에라도 하소연 하시는거 보니 보기 좋네요! :)
비공개 (글쓴이)
일 년 전
@pupple723 깊은 공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