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과 자살 충동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비공개
일 년 전
우울증과 자살 충동
안녕하세요 28살 여성 직장인입니다. 어릴때부터 남들처럼 정상적인 가정에서 살지 못했지만 19살부터 직장생활을 하며, 지금은 어느정도 자리를 잡고 정서적이든 물질적이든 안정을 찾으며 살고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순간부터 아무 감정이나 생각을 하지않았는데 눈물이 나오거나 그냥 죽고싶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하면서 주체 할 수 없을정도로 자살충동이 듭니다. 물론 예전에도 우울함이나 자살충동은 느껴졌지만 그때는 그때 당시 힘든상황이나 감정적으로 컨트롤이 안될때 그런생각이 들었던거지 지금처럼 일상생활을 잘하고 다른 인간관계도 아무 이상이없는데도 불구하고 갑자기 눈물이나며 모든걸 포기하고싶다라는 감정이 주체가 안됩니다. 이러다가 정말 모든걸 내려놓고 포기할거같고 유서도 써놓은 상태입니다. 정말 이런 심리가 이해가 안가고 왜 이러는지 모르겠습니다. 직장에서도 아무런 생각 없이 일하다 갑자기 저도 모르게 눈물이나고 그러다 또 어느순간 멀쩡해집니다. 이해 할 수 없는 우울감과 충동에 너무 힘이듭니다. 어떻게 해야 좋아질수있을까요. 솔직히 지금 제가 의지하고 같이 살아가는 사람이 있는데 이 사람한테 제가 죽으면 슬퍼하고 충격받고 제 뒤처리를 해야하는게 미안하고 마음에 걸려서 못죽는거지 이사람 마저도 없었으면 그냥 편안하게 미련없이 죽을 수 있었을겁니다. 근데 저는 이사람과 오래 살고싶고 이런 감정때문에 힘들어하며 살고싶지도 않고 그걸보는 사람도 그런 모습을 보여주기도 싫고 보다 지치게 하고싶지않아요 정말 고치고싶어요 도와주세요.
불안우울해자고싶다혼란스러워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4개, 댓글 8개
상담사 프로필
심승진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마카님께
#자살충동 #우울
마카님 안녕하세요. 도움 되고 싶은 마음으로 몇 자 적습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께서 요즘 스스로 이해할 수 없는 상태에 놓여 계십니다. 분명 경제적으로, 정서적으로 안정적이라 생각했는데 이유를 알 수 없는 우울함과 강한 자살 충동이 드는군요. 그 정도가 강해, 갑자기 눈물이 나거나 정말 자살을 택할 수도 있을 것 같아 유서를 써 놓으시기도 했습니다. 언제라도 포기할 수도 있을 것만 같지만, 그보다 함께하고 싶은 사람과 살아보고자 하는 마음으로 방법을 찾아 글 써주신 것 같습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마카님. 자리를 잡고 안정적으로 지나 보내던 지금, 갑작스럽게 찾아온 우울함과 자살 충동에 정말 당황스러울 것 같습니다. 그럴 만한 이유가 특별히 있지도 않았는데 지금의 상태는 잘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그래서 어디서부터 어떻게 다뤄가야 할지 더 막막한 마음일 것 같습니다. 마카님은 정상적인 가정에서 자라오지 못했다고 하셨습니다. 그 정확한 내용을 알 수는 없지만 마카님의 안에 우울이 자라나기에는 충분한 환경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19살이면 남들보다 훨씬 일찍 직장 생활을 시작하셨군요. 고등학교를 다녀야 할 그 나이에 돈을 벌고 일을 해야만 하는 상황이 마카님께 주어졌던 지도 모르겠습니다. 마카님이 살아내기 위해 버텨내야 했던 시간들이 있지 않았을까 짐작해 봅니다. 그래서 마카님께서도 이 당시의 우울함과 자살 충동은 그럴 만한 상황이었다고 이해가 되시는군요. 하지만 이 마음을 제대로 다룰 만한 여유가 났던 때는 아니었는가 봅니다. 그 시간을 지나와, 오히려 안정감을 갖췄다고 생각되는 지금에서 마카님의 안에서 지독하게 지쳐버린 마음들이 꺼내어지고 있는 중인지도 모르겠네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정말 다행스러운 점은, 마카님께서 살고싶어하는 이유가 분명히 있다는 겁니다. 살아내야 할 이유와, 지금 상태를 고치고자 하는 의지가 있습니다. 다만 방법을 찾고 계시는 것 같습니다. 마카님의 상태는 빠르게 조치를 취해야 하는 깊은 우울증의 형태로 보여집니다. 강한 우울감과 자살 충동의 양상만 보아도 그렇습니다. 이러한 우울증은 약물 치료를 통한 증상의 완화와, 상담 치료를 통한 우울의 근본적인 개선이 함께 이뤄져야 합니다. 이미 지나온 일들을 다시 꺼내어 놓는 것이 꺼려질 수 있습니다. 결과가 바뀌어질 수 있는 것도 아닌데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다 소화되지 못했던 마카님의 고통스러웠던 경험을 마카님께서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형태로 잘게 쪼개는 과정은 우울을 치료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겁니다.
혼자서 다루어가는 걸 이미 오랫동안 해 오셨습니다. 신경정신과와 상담센터를 방문하시어 마카님께 필요한 치료적 조치를 받아가시기를 권유 드립니다.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보신 경험이 없다면 더더욱 좋은 치료적 예후를 기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살아가고자 하는 이유를 뚜렷이 가지셨으니, 이제 살 수 있는 방법들을 함께 행해 가시면 좋겠습니다. 답변이 마카님께 도움되었길 바랍니다.
moco007
일 년 전
우울증은 정말 못 됐고, 사람을 망가뜨리는 병이에요. 치료는 본인한테 달려 있는데 아시겠지만 마음의 병이라 컨트롤이 너무 힘듭니다. 원인도 모르구요. 우리 마카님 이러한 상황을 누군가에게 털어놓으시거나 공유하신적이 있을까요? 10년 가까이 직장생활 하시면서 본인도 모르게 마음의 병이 생긴거 같으세요. 흔히들 인생의 방향성에 잠시 브레이크가 걸렸다고들 하죠. 마카님은 너무 젊은 나이에 그런 감정들을 느낀게 아닌가 합니다. '남들처럼' 살아왔지만 '남들처럼' 인생에 재미를 찾지 못하신 건 아닐까요?
비공개 (글쓴이)
일 년 전
@moco007 지금 7년동안 같이 살고있는 남자친구에게 털어놨습니다. 서로 많이 얘기하고 위로도 받지만 그당시에는 괜찮아지다가 또 갑자기 그런 감정이 밀려와요 moco007님 말씀처럼 정말 인생에 권태기가 와서 그런걸수도 있다 금방 지나가겠지라며 생각해도 충동이 밀려오면 너무 힘들더라구요 취미도 나름 찾고 인생에 재미도 찾을려고 이것저것 할려고 노력하는데 아직 그 재미를 못찾아서 이렇게 된걸수도 있겠다 싶네요 너무 막막하게 힘들었는데 덕분에 조금 어떻게 고칠수있을지 감이 올거같아요 감사해요😊
until0675
일 년 전
과거의 상처는 바쁘게 살 때가 아닌 오히려 상황이 안정되고 편안해져서 긴장이 풀렸을 때 한꺼번에 기억이 나고 몰려오기도 해요. 조금 다른 분야일 수도 있지만 '꽃을 던지고 싶다'(너울)라는 책을 추천해요.
shihyeon
일 년 전
울고싶을때는 울어버리세요
19dms00
일 년 전
혹시 무슨 직무하시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오랜 사회생활 하신게 부러워서요
비공개 (글쓴이)
일 년 전
@19dms00 한 직장에서만 쭉 다닌게 아니라 생산직이나 부동산쪽이나 이것저것 하다가 다시 지금은 생산직하고있어요
19dms00
일 년 전
답변 감사합니다 님 잘 해오셨어요 저도 님처럼 경제적으로나 심리적으로 더 안정되면 더 행복할 것 같아요 혹시 님은 못느끼지만 지쳐있는거 아닐까요 소중하다고 말씀하신 그 분과 일상에서 할 수 잇는 행복 찾아보시거나 미래 계획 해보시는 것도 도움이 될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