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감정을 모르겠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djwodin
일 년 전
제 감정을 모르겠어요
현재 저는 대학 졸업을 앞둔 학생입니다. 과거에 아버지와 어머니의 이혼과 아버지 사업의 실패 어머니가 저를 두고 “엄마 다녀올께.” 라고 말씀하고는 거실에 누워 있는 저를 한참이나 바라보시다가 문을 열고 나가던 날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물론 어머니의 얼굴 목소리 향기는 전혀 기억이 없어요.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약 5년 친척집에 맡겨졌습니다. 친척집에서의 성추행과 폭행들이 있었어요. 친척오빠가 옷을 발가벗고 욕조에 들어가 물을 틀고는 굳이 들어와서 물을 끄라고 시키기도 했고 우유를 엎질렀다는 이유로 배가 걷어차이고 머리채가 잡히고 뺨을 맞기도 했어요. 그러다 아버지께서 폭력을 아시고는 저와 동생을 그 곳에서 꺼내주셨고 PTSD로 치료를 2년간 받고 완치되었습니다. 아동학대 관련된 일은 사실 이제 담담해요. 친척을 아동학대로 고소했지만 반려되었습니다.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고만 하더라구요. 아버지의 사업실패로 비록 힘든 경제적 환경이였지만 묵묵히 노력하는 아버지의 모습을 보며 그동안 혼자 해결하려 하고 꾹꾹 참아왔어요. 그렇게 노력해서 대학에 왔는데 최근 아버지처럼 저를 아껴주던 친척분께서 하늘나라로 떠나버렸습니다. 당시에는 슬펐지만 담담하게 지내려 했어요. 최근 묘에 찾아뵈면서 그동안 억눌렀던 감정이 마치 흩날리기 시작한다는 느낌이 듦과 동시에 아빠도 그렇게 훌쩍 떠날까봐 슬펐어요. 돌아가신 친척분께 신발하나 못사드렸는데, 아버지께 아직 해드린게 없는데 하고 슬펐어요. 밤에는 혼자 이유없는 눈물이 나요. 그렇다고 눈물이 날때는 슬프진 않고 오히려 너무 담담해져서 스스로가 걱정이 되요. 그동안 걱정끼쳐드리기 싫어서 혼자 척척 해내려고 노력했는데 괜찮다고 이겨낼 수 있다고 느꼈는데 이젠 모르겠어요 방향은 맞는 것 같은데 너무 담담하고 감정이 없어지는 기분이에요.
걱정돼우울트라우마스트레스답답해의욕없음속상해불안스트레스받아무서워위로를드립니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2개
상담사 프로필
천민태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괜찮아요. 이겨낼 수 있어요.
#위로를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마인드 카페 상담사 천민태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어린 시절 어머님이 떠나가신 상처와 더불어 맡겨진 곳에서의 상처가 있었군요. 경제적환경에 대한 어려움이 있었지만 아버님의 모습을 보고 이겨내셨네요. 그렇게 잘 이겨냈지만 아버지처럼 아껴주시던 친척분이 돌아가시고 그동안 참아왔던 감정들이 터져나왔나 봅니다. 밤에는 이유없이 눈물이 났지만 감정은 담담해서 본인이 걱정되셨나 봅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묵묵히 노력하시는 아버님께 걱정 끼치지 않고 씩씩한 모습 보여드리고 혼자서 척척 해내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그동안 참아오느라 고생이 너무 많았어요. 수고 했어요. 고생했어요. 위로를 드리고 싶네요. 마카님이 어린 시절 겪어온 일들이 오래 돼서 무뎌졌지만 사실 무뎌졌다고 완전히 아무렇지도 않다고 볼 수는 없을 겁니다. 힘든 사건에 대해서는 잘 치유가 됐겠지만 마카님은 인생에 있어서 지우지 못할 마음의 구멍이 있었을 겁니다. 그 마음의 구멍은 '어머니'라는 자리 입니다. 어린 마카님이 아무리 씩씩하려 했어도, 모든 마음을 다 감출 수는 없었을 겁니다. 그게 아이인 걸요. 아이는 성인이 될 때 까지 보살핌이 필요해요. 몸 뿐만 아니라, 마음의 보살핌도요. 엄마가 없는 그 자리는 계속 비어져 있는 상태로 있었을 겁니다. 아버님의 노력을 지켜보면서 많은 것들을 참아왔어야 했을 겁니다. 의도하지 않았겠지만, 동생도 신경을 쓰고 돌봤어야 했겠네요. 정작 마카님이 섬세하게 받아어야 했던 마음의 보살핌은 부족했을 수 밖에 없었을 겁니다. 그래도 아버님처럼 따르던 친척분이 있었고, 그 도움으로 씩씩하게 잘 견딜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친척분의 별세는 힘드셨을 거예요. 그런데 그것보다 힘든 것은 아마, 아버지도 그렇게 떠나가게 되시는 것 아닌가 하는 불안감과 의지했던 사람이 떠난다는 슬픔이 있었을 거예요. 여기에도 어머님이 떠나가신 것에 대한 그 마음이 건드려지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기억은 이미 희미해졌지만, 어린 시절의 감정은 무의식 깊은 마음 속에 남아있습니다. 마카님이 이유없이 감정이 자각되지 않은 채 눈물이 나는 건 그 때문일 수 있습니다. 몸은 우리의 생각보다 더 많은 것들을 기억하고 있거든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괜찮습니다. 아무 문제 없습니다. 이겨낼 수 있습니다. 마카님이 지금 껏 이겨내왔듯이 다시 털고 일어나실 수 있어요. 대신 이번에는 방법을 달리해서, 예전보다 조금 더 스스로를 챙기시면 좋겠습니다. 씩씩한 모습 보여주려고, 걱정끼쳐드리고 싶지 않은 마음을 뒤로하고 스스로의 마음에 관심을 갖고 집중하시고 위로를 해나가셨으면 합니다. 감정이 일어나는 것들을 스스로 비판없이 잘 알아주고, 일기 같은 곳에 기록해 보세요. 지금 친척분에 대한 마음도 한번 돌아보고, 실제로 앞에 있는 계시는 분께 이야기 하는 것 처럼 편지도 써보셨으면 해요. 그분께 듣고 싶었던 말이 어떤 것인지 상상해봐도 좋을 듯해요. '마카야. 내가 갑자기 떠나가서 네가 마음이 많이 힘들었겠다. 나는 좋은 곳에 가니 걱정말고 너 자신도 챙겨주면 좋겠구나. 그동안 혼자서 씩씩하게 지내느라 동생 챙기느라 고생 많았구나.' 그럼에도 마음 안에 뭔가 더 남아있다 싶으면 어머님과 떨어진 것에 대한 느낌이 무의식 안에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런 것들은 상담을 통해서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꼭 그렇지 않더라도, 스스로 마음을 돌보는게 어렵고 사람들 안에서 힘든 마음을 표현하기 어렵거나 한다면 스스로 마음을 돌보는 법을 배우기 위해 상담의 도움을 받으실 수 있을 겁니다.
괜찮아요. 이겨낼 수 있어요. 고생했어요. 수고했어요. 애썼어요. 위로와 격려를 드리고자 답변을 남깁니다.
YSM211
일 년 전
여러가지로 힘든 일이 많으셨군요. 그래도 잘 견뎌내셨어요. 모든 일은 내가 마음먹기 나름이래요. 더 늦기 전에 후회하기 전세 아버지께 사랑을 표현해보세요. 후회없이 사랑하라는 말씀을 전해드리고 싶네요. 아직은 아버지가 살아계시니까요. 부디 힘내세요. 화이팅 님이 하는 일을 잘 해나갈 때 아버지도 기뻐하실 거에요. 성실하케 부지런하게 정직하게 진실하케 남을 돕고 위하면서 살아가면 주위에서 칭잔과 사랑을 받으실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