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어떤 감정을 느끼는 건지 설명이 안돼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illbeyours
일 년 전
제가 어떤 감정을 느끼는 건지 설명이 안돼요
23살 졸업을 앞두고 있는 여자입니다 말 그대로에요 감정을 느끼는 부분이 고장났나 싶을 정도로 타인의 일에도 공감이 잘 안 되고 매사에 별 감정이 안 느껴져요 예를 들어서 올해 초에 할아버지가 돌아가셨어요.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별 생각이 안 들더라구요. 아 그렇구나. 이 정도? 근데 또 장례식장에서 발인 했을 때는 어른 분들이 다 우시니까 그 상황이 저에게는 충격적이어서 울었어요. 제가 슬프다기 보다요. 그리고 아빠가 불쌍하다 딱 이 두 가지 때문에 울었어요. 보통은 누군가 돌아가시면 슬퍼야 하지 않나요? 할아버지는 좋은 분이셨기 때문에 제가 슬퍼하지 않을 이유도 없구요. 이것 외에도 일상에서 친구들이게 무슨 일이 생겼다 하면 기쁜 일이든 슬픈 일이든 그 상황에 적절한 반응을 의식적으로 하지 진심으로 공감 해 본적은 거의 없는 거 같아요. 마찬가지로 아 그렇구나 이게 끝이에요. 제가 원래 먹은 걸 좋아했었는데 어느순간 부터 뭘 먹어도 감흥이 없어요. 살면서 기대되는 것도 별로 없는 거 같구요. 이런 상태가 된지 꽤 됐는데 아 인생이 좀 무료하다 심심하다 답답하다 이 정도였지 할아버지 일이 있고 난 후 와 내가 진짜 어디 고장났나 싶은 생각이 계속 드네요 그리고 눈물을 흘리게 되는 일이 있잖아요. 눈물은 나는데 제가 왜 우는지를 모르겠어요. 원래 감정이라는게 이렇게 설명이 어려운건가요?? 또 제가 유아들을 대해야 하는 직업을 가질 예정인데 갈등중재를 할 때 제일 우선시 하는 게 감정읽기거든요? 근데 저는 그게 잘 안돼요. 얘가 지금 화가났구나 짜증이 났구나는 알겠는데 아이들은 표현하는게 다가 아니기 때문에 내면의 감정을 읽어주어야 하잖아요. 오은영 박사님 처럼요. 이게 스킬이 부족한 건지 아니면 위에서 말했듯이 정서적으로 문제가 있는 건지 알고 싶습니다. 쓰고 보니 내용이 약간 뒤죽박죽이네요;; 머릿속이 좀 복잡해서 그랬나봐요
스트레스받아공허해의욕없음답답해스트레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5개, 댓글 5개
상담사 프로필
심승진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마카님께
#정서 #둔화 #무감각 #공감
마카님 안녕하세요, 도움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몇 자 적습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께서 다른 사람의 상황과 감정에 공감하는 일이 좀 어려우시군요. 올해 할아버지가 돌아가시며 슬퍼서 울지 못했다는 사실이 마카님께 걱정스러운 일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더불어 전반적인 상황에서 감정이 잘 느껴지지 않고, 앞으로의 진로에서도 아이들을 정서적으로 대해야 하는 부분이 걱정되어 여기 글 써주신 것 같습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마카님께서 정서적으로 무뎌진 상태에서 유아 관련 진로를 앞두시며 더욱 걱정이 크실 것 같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아이들에 대해서 세심하게 바라보고, 정서적으로 반응하며 돌려주는 것들이 필요하지요. 마카님께서 정서적인 공감과 접촉을 원래부터 어려워하셨을까요? 아니면 지금 더 어려워진 부분이 되었는가요? 이와 같은 상황에 대한 파악이 좀 필요할 듯 싶습니다. 마카님께서 감정을 느끼는 것 자체가 무뎌지신 상태로 보여집니다. 전반적인 일상에서 무료하고 무감하다 느끼는 일상이 반복되고 있고 먹는 걸 좋아하던 마카님이 먹는 것에도 별 감흥이 없어졌네요. 삶에 대한 기대감도 잘 없고요. 이는 여러 가지로 해석될 수 있겠지만, 보통은 감정을 느끼며 경험을 받아들일 만큼 에너지가 남아있지 않은 많이 소진되었을 경우에 감정이 둔감해지곤 합니다. 혹은 우울로 이어지는 상태이실 수도 있겠고요. 마카님께서 현재 어떤 상황인지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보다 객관적인 검사를 통한 진단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타인의 죽음을 앞에 두고 충분히 슬퍼하지 않는 스스로에 걱정을 가지는 경우들이 종종 있습니다. 그 대상이 가족이었던 경우에는 더더욱, 충분하다고 생각될 만큼의 반응이 나오지 않으면 내가 비 인간적인 것은 아닌지 걱정되지요. 하지만 사실, 죽음을 경험하고 바라보는 태도는 모두가 다릅니다. 실제로 덤덤하게 받아들이는 경우도, 혹은 덤덤하듯 받아들였지만 몇 년이 지나 억눌러왔던 상실감이 터져나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별을 경험하며 그 자리에서 목 놓아 울게 되는 경우도 있고요. 죽음을, 이별을 마주하는 자세는 모두가 다 다릅니다. 그래서 충분히 적절한 반응이라는 것을 상정하기는 조금 어렵습니다. 그리고 마카님께서는, 할아버지가 떠나가셨다는 자체보다 아버지가 안타깝다는 마음, 어른들이 함께 우는 모습에 눈물을 터뜨리셨군요. 상황에 대한 복합적인 정서가 함께 드러난 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떠나간 대상과 나의 친밀감의 정도도 정서적 반응에 영향을 미치겠지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타인에 대한 공감이 어렵다고 말씀해주셨습니다. 이는 마카님께서 정서적으로 둔화된 이후부터 더 심화된 상황인지, 아니면 본래부터 어려우셨는지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 혹시 최근 들어서 더 정서가 둔해진 느낌이라면 이는 특정한 상황 하에서의 문제가 있지는 않았는지 조망하며 접근하는 것이 필요할 듯 합니다. 본래부터 관계에서의 공감이 어려웠다면 이는 훈련을 통해서 자라날 수 있는 영역입니다. 타인의 감정을 공감하기 앞서, 우선은 내 감정부터 느끼고 파악하는 것부터 우선 되어야 합니다. 내가 느끼는 생각과 감각, 감정들이 무엇인지 바라보고, 느끼고, 이해하는 훈련을 해 나가시는 것이 도움이 될 겁니다. 순간 순간 알아차리고 자각하는 거지요. 내가 나의 내면을 잘 이해하고 느끼게 된다면, 상대의 것에 접촉하는 것도 조금씩 더 발달되어갈 겁니다.
내면의 문제를 혼자서 다뤄가는 것은 어렵습니다. 훈련 받은 전문가와 함께 마카님의 정서를, 관계를 보아가는 것이 도움 될 수 있을 것 같아 심리 상담을 적극 권유 드립니다. 답변이 마카님께 도움 되었길 바랍니다.
nana007
일 년 전
영화나 드라마보고는 잘 우나요?
illbeyours (글쓴이)
일 년 전
@nana007 네! 그건 또 희한하게 그렇더라구요
nana007
일 년 전
ㅋㅋ저두 그렇거든요 장래식장에서는 눈물도 안나오고 슬프지도 않았는데 영화보면 눈물줄줄..ㅋㅋ 유아 애들 감정읽기는 스킬 문제일거예요 부모들도 자기자식 감정 못읽어서 오은영박사님찾아가는것처럼요 ㅋㅋ하다 보면 느실거예요..
nana007
일 년 전
현실에서 눈물이나 감정에 변화가 없는건 현실이 드라마처럼 감정이 급격하게 변하는 그런 사건들이 일어날까말까 하기때문이라구 생각해요 영화나 드라만는 짧은 시간내에 주인공의 인생을 아주 단축화 시켜 보여주고 세상 모든 서사는 다 끌어모***고 응집시켜놓왔으니까 애초에 눈물샘자극을 위한 그런 고도의..계략이라구 생각합니다..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