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측하지 못한 상황들, 정해지지 않은 미래에 불안감을 크게 느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feelindeep
일 년 전
예측하지 못한 상황들, 정해지지 않은 미래에 불안감을 크게 느껴요..
저는 언제나 밖을 나갈 때면 사람들을 주의깊게 봤었어요. 나와 다 다른 사람들이기 때문에 어떤 돌발행동을 할 지 모르니(예를 들어, 기절하거나 발작을 일으키던가, 토를 한다던가) 미리 피할 수 있으면 피하자는 마음으로 남들은 잘 못 보는 것까지도 주변에 일어나는, 혹은 일어날 상황을 예측하고 파악했어요. 그러다보니 보기 싫은 장면들(술 먹고 길에 자빠져 있다던지, 비틀거리던지, 토한다던지, 소리를 지른다던지, 노상방뇨를 한다던지, 담배 피고 가래를 뱉는다던지, 카페에서 크게 방귀를 뀐다던지)이 더 눈에 잘 들어오고 소리가 너무 잘 들리고 굳이 안 봐도 되는 장면까지도 다 신경이 가더니 그 장면들이, 그 소리들이 다 기억에 남고 머릿속이 터질 거 같았어요. 그런 장면들을 목격했을 때 머리와 몸이 차갑게 식어버리는 듯하고 표정관리가 안되고 그 장면을 내게 보여준 상대에게 화가 나서 죽여버리고 싶고 이 세상에 적응하지 못할 거라면 내가 죽어버려야겠다 생각했고 자살시도도 했었어요. 대부분 사람들에게 더럽지만서도 유머 소재가 되는 구토가 저에겐 정말로 죽어버리고 싶은 대상이었기 때문에 이 세상 누구에게도 터놓고 말하기가 어려웠어요. 이해받지 못할 거라 생각하고 나는 왜 이딴 구토공포에 강박이 있을까 했죠. 첫 직장 퇴근을 하는 곳이 회식거리였기 때문에 술 주정 부리는 사람들이 많이 보였고 그 때문에 저는 늘 불안한 마음으로 퇴근을 했고 출근할 때도 그 전날의 흔적이 있을까 무서워서 바닥만 보고 다녔어요. 바닥에 흔적이 있진 않을까 보면서도 보기 싫고 봐도 두렵고 안 봐도 두렵고 미칠 거 같았어요. 그래서 첫 직장을 그만뒀어요. 출퇴근 때 대중교통에서 그런 걸 몇 번 보니 나는 왜 남들은 잘 보지 못했다는 장면들을 유독 내가 제일 싫어하는데 왜 이렇게 많이 겪지 하면서 날 왜 이렇게 세상이, 사람들이 괴롭힐까 생각했어요. 지금은 이 문제로 2년 정도 정신과를 다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sns, 영화, 책 속에 토라는 단어, 장면이 나오면 진짜 확 마음이 주저앉고 왜 굳이 이걸 넣었을까 싶으면서 피해버려요. 심장도 빨리 뛰고 머리는 차고 몸은 뜨겁고 뒷목은 딱딱해지고 이상한 상태에요. 물론 옆에 있는 사람이 눈치못채게 합니다. 이게 모르는 사람 뿐 아니라 아는 사람이 내 앞에서 그랬다던지, 그랬었다고 말하면 나는 그 행동이 너무나 싫기 때문에 잘 보살펴 줄 수가 없어서 정말 나를 자책하고 왜 이렇게 이기적일까 정말 죽고싶다고 생각했어요. 약국에서 누군가가 구토를 너무 많이 해서 약을 타가는 걸 보고 언제 어디서 들리고 볼 지 모르는 상황에 밖에 나오면 안되나 생각했고 핸드폰도, 책도, 티비도 들여다 볼 수 없나 생각했어요. 매번 생각을 바꾸고 그럴 수 있다 괜찮다 사람마다 예민한 부분은 다르고 나는 나다 별 생각을 다하며 맨날 고군분투하며 살아가고 있네요. 어떻게 하면 더 잘 살 수 있을까 더 잘하고 싶어서 불안해하는 사람들은 자기 자신의 발전을 고민하고 가치가 있는 생각을 하느라 우울해지는 거라는 생각이 드는데 저는 글쎄요, 왜 이런 쓰잘데기 없는 구토에 강박이 있어서 진짜 한심해요. 돈을 못 버는 것도 아니고 외모도 괜찮고 좋아해주는 사람들도 끊임없이 있는데 왜 이 인생을 즐기지 못할까 싶어요. 너무 안타까워요 내가. 답답해요. 보통은 과거에 내가 구토한 경험이 수치스러웠다던지 그래서 그렇다는데 저는 그런 경험이 없어서요. 내가 해보면 이해하지 않을까 고민했고 그래서 먹고 토하는 것도 해봤고 하지만 내가 억지로 손을 넣어서 한 거니까, 그리고 만족스럽지 않게 나왔으니까 이해가 안됐고 저는 점점 이상한 사람이 되는 것 같았어요. 더욱 더 이기적인 거 같고, 스스로를 과대평가하는 사람. 내가 하는 행동은 괜찮고 남이 하는 건 안 괜찮은 건가 싶기도 했고 나는 남들 앞에 그런 실수한 적 없으니 나는 잘났다 생각했죠. 술을 많이 먹고 실수한 적도 없으니까요. 다 내 앞에서 다른 사람들이 실수를 했죠. 정말 싫었어요. 전 죽어도 남들 앞에 망가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이렇게나 노력하고 배려하는데 왜 남들은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고 행동할까 하구요. 전 요즘 미래에 대한 불안감도 크게 느껴요. 내가 나와서 내 회사를 차릴 수 있을까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또 나랑 결혼할 사람은 누굴까 지금 만나는 남자친구가 돈을 잘 벌어야 결혼할텐데 계속 얘를 만날 수 있을까 하고요. 누군가를 만나는 것도 계속 갈 수 있을지 생각하게 되고 내 인생을 다 예측하고 싶나봐요. 다 알고싶고 이런 불안한 상황들이 다 무섭고 완벽하려는 제 자신이 정말 스스로 힘들고 또 전 완벽하다는 생각에 스스로 자만심이 너무 강하고 미친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마인드카페에 사람들이 별로 없는 것 같아서 댓글들도 잘 안달리는 거 같은데 이거 올려보고 전문가나 댓글을 달아주는 사람 아무도 없으면 이제 이 어플은 삭제하려고요. 어쩌면 바깥세상은 서로 힘든 걸 티를 잘 안내다보니까 나만 힘든가 외로울 때도 있고 그냥 죽어도 되겠다 하다가도 여기 들어오면 서로 다른 고민들이라 공감은 좀 안되더라도 힘든 사람들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저한텐 위로가 됐거든요. 물론 이런 생각이 좋은 생각은 아니라 생각해요. 저는 모든지 계속 제가 하는 생각을 검열하고 나쁘다고 생각하면서 자책하는 것 같아요. 그게 좋지 않다는 걸 알면서. 저는 원래 어릴때부터 생각이 많았고 2년정도를 정신과 다니면서 저에 대해서 잘 알아가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나를 안다고 해서 이 강박과 집착, 완벽적성향 그리고 불안,우울이 낫는 건 아니고 살기 위해선 계속 정신승리를 해야한다고 생각하고 남들 모르게 늘 세상과 싸우며 살고 있네요.
답답해실망이야괴로워두통불안해스트레스혼란스러워불면우울불안강박부끄러워혼란스러워불안해부끄러워답답해우울두통실망이야불면괴로워강박불안스트레스괴로워답답해우울불안부끄러워강박불안해혼란스러워두통실망이야불면스트레스우울실망이야강박부끄러워두통혼란스러워불안해불안스트레스불면괴로워답답해
전문답변 추천 2개, 공감 39개, 댓글 3개
상담사 프로필
이재규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타인이 구토하는 것을 보면 힘들어요
#괴로워 #답답해 #불안해 #실망이야 #혼란스러워 #부끄러워 #우울 #스트레스 #두통 #강박 #불면 #불안#
안녕하세요. 마카님께서 글을 올리시고 자신의 감정과 생각, 행동을 표현해셔서 감사하고, 얼마나 곤란하고 힘들었을까? 하는 마음입니다. 위로를 드리고 격려를 드리고 싶습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은 타인의 흐트러지 행동들 예를 들면, 보기 싫은 장면들(술 먹고 길에 자빠져 있다던지, 비틀거리던지, 토한다던지, 소리를 지른다던지, 노상방뇨를 한다던지, 담배 피고 가래를 뱉는다던지, 카페에서 크게 방귀를 뀐다던지)에 민감하고 타인이 예기치 못한 행동에 대비하다 보니 마카님의 감정과 생각이 복잡해지고 힘들어지는 것 같습니다. 특히 타인이 구토하는 장면을 보면 더욱 힘들고 견디기가 어려운 것으로 보여집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 이기적인 거 같고, 스스로를 과대평가하는 사람. 내가 하는 행동은 괜찮고 남이 하는 건 안 괜찮은 건가 싶기도 했고 다 내 앞에서 다른 사람들이 실수를 했죠. 정말 싫었어요. 전 죽어도 남들 앞에 망가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미래에 대한 불안감도 크게 회사를 차릴 수 있을까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또 나랑 결혼할 사람은 누굴까 지금 만나는 남자친구가 돈을 잘 벌어야 결혼할텐데 계속 얘를 만날 수 있을까 하고요. 누군가를 만나는 것도 계속 갈 수 있을지 생각하게 되고 내 인생을 다 예측하고 싶나봐요. 다 알고싶고 이런 불안한 상황들이 다 무섭고 완벽하려는 제 자신이 정말 스스로 힘들고 또 전 완벽하다는 생각에 스스로 자만심이 너무 강하고 미친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렇게 표현하는 마카님을 보면서 몇 가지 이유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구토하는 장면도 상징적인 것으로 보입니다. 구토는 자신의 속의 어둡고 냄새나는 부분이 밖으로 나와서 다른 사람들이 구토하는 사에 대하여 더럽게 생각하는 것이 두려운 상징으로 보입니다. 내 자신이 드러나고, 그로 인해서 타인이 자신을 더럽거나 못난 사람으로 평가할까봐 두려워하는 것의 상징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내면의 무의식이 타인에게서 보이면 마카님도 자신의 모습을 의식못하는 사이에 알아 차리고 싫고 두려워하는 것 같습니다. 타인은 거울이고 거울에 자신의 모습이 비치면 반응하게 되는 역동으로 보입니다. 역동은 거기에 머물지 않고 확장되어서 타인이 보기 싫다고 생각되는 부분까지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이런 역동의 출발은 어린 시절 가족들이나 중요한 타인들에게 마카님의 모습을 수용하지 않거나 공감이 부족했을 수도 있습니다. 또는 누군가에 의해 바른 사람이 되어야 하는 느낌을 강요 받았을 수도 있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타인에게 보여지는 모습이 좋게, 또는 그렇지 않게 보여질 수 있습니다. 타인은 나와 다르게 자기 생각이나 느낌대로 평가하고 말할 것입니다. 나의 생각과 감정, 행동에 주체가 타인이 아니라 내가 중심이 되는 것도 필요합니다. 개인이 경험하는 상황이 힘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조금씩 자신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인다면 느낌의 변화가 생깁니다. 자신의 생각과 감정에 초점을 맞추어서 자신의 감정과 생각이 먼저라는 생각을 해야 타인의 평가에서 조금씩 자유로워질 수 있습니다.
현재 경험하는 여러가지 어렵고 강박적인 사고에서 자유로울 수 있도록 역동의 원인을 살펴볼 것입니다. 그리고 타인이 먼저가 아니라, 자신이 내 삶의 주인이 되도록 만들어 가는데 도움을 줄 것입니다. 물론 모든 것은 마카님이 주인이 되는 경험을 지향할 것입니다.
M0Hayun
일 년 전
누군가에게 전해질 자신의 위로가 혹시나 되려 피해가 되지는 않을까 싶은 마음에 위로해주지 못하고 있는 건 아닐까요. 또는 누군가를 위로해줄 만큼 마음에 여유가 없을지도 몰라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딘가에 강박을 가지고 있을 거예요. 저는 그저 그것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각자에게 배려의 기준은 다른 것 같아요. 그냥 자리를 양보하는 것까지가 배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자리를 양보하고 그 위를 닦아서 손수건까지 깔아주어야 배려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죠. 저는 생김새가 다른 것처럼 각자의 기준도 다른 거라고 생각해요. 조금은 세상을 느슨하게 바라보시면 어떨까요? 양쪽 귀에 이어폰을 꽃고, 음악에 집중하며 거리를 걸어보는 거예요. 신호등은 웬만하면 피하시구요! 음악의 가사에 집중해봐요. 거리의 풍경은 그냥 배경이라고 생각해봐요. 제 말이 도움이 되었을지는 잘 모르겠어요. 저는 현실적인 생각을 하는 것이 아직은 어렵거든요. 그냥... 위로가 되셨으면 좋겠어요. 좋은 하루 보내시길 바랄게요. + 미래는 예측할 수 없다고 많은 사람들이 말하지만, 속터지는 건 매한가지죠. 저는 그럴 때 미래에 대한 생각을 지워버리고 지금 해야할 일에 집중해요. 글쓴이 님도 미래를 걱정하고 예측하기보다는, 현재의 일과 감정에 집중해보시는 건 어떠신가요?
feelindeep (글쓴이)
일 년 전
@M0Hayun 그러게요 다들 강박의 대상도 배려의 기준도 서로 다른데 저는 아직도 어린가봐요. 다른 사람들이 다 나와 같았으면 좋겠고 저의 기준에 맞춰줬으면 하는 허무맹랑하고 이기적인 바램을 갖고 내 입맛에 맞춰주지 않으니 이 세상은 나와 맞지 않다고 생각하는거 같아요. 요즘은 계속 이랬다 저랬다 해요. 그래 그럴 수 있지 그렇구나 넘기려고 하고 정신승리를 하려고 하다가도 급실망과 분노, 우울, 알지 못할 감정들이 솟구칠 때가 있어요. 극단적인 생각이 들면서 굳이 내가 이렇게까지 노력하고 살아야해 그렇게 되기도 하구요. ㅎㅎ 긴 글 달아주셔서 감사해요. 모하연 님도 좋은 나날들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