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에서 너무 긴장하고 툭하면 울먹거려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직장
psycheo
일 년 전
직장에서 너무 긴장하고 툭하면 울먹거려요.
직장에서 너무 과하게 긴장을 많이합니다. 새로운 직무 하나를 맡으면 이게 맞는지 확신이 가지도 않고 혼날까봐 불안해서 금방끝날 일을 2시간동안 질질 끌며 진행한적이있습니다.(자꾸 확인하고 맞는지 고민하고 사수에게 물어보느라.) 그리고 상사분들과 대화하는게 힘들어요. 일하다가 그냥 가볍게 스몰토크만 하려고 상사분이 오시면 과하게 긴장해서 업무를 도중에 멈춰버리거나 경직해버립니다. 식은땀이 나고 손도 조금 떨어요. (*사수분은 저보다 나이가 어린 남성이고 상사분들은 대부분 나이가 저보다 많은 남성입니다. 다른 직원분들은 여성분들에 나이도 같아서 대화하는데에 거부감이 없어요.) 그리고 상사에게 혼날때마다 눈물이 날락말락하고 손이 떨리면서 말이제대로 안나옵니다. 뭔가 확인을 위해 물어보시거나 이야기를 해주시면 그게 맞는건지 틀린지도 모르고 그냥 울먹이는 소리로 네네 하게 돼요. 제가 했던 업무를 솔직하게 말하는게, 저 스스로도 제가 진짜 했는지 안했는지 그 혼나는 순간에는 헷갈려서 대답을 제대로 못하고 네네 합니다.(*나중에 가서 보면 제가 업무를 제대로 수행했던것이 맞았었던 적이 몇번 있었습니다.) 직장에서 울 나이도 아니고 (30이 다되갑니다.) 혼난다고 기죽어있어서 일을 못할 나이도 아닌데 자꾸 직장에서 기죽은거 티내고 우울한거 티내는 제가 너무 싫습니다. (혼난 후에도 업무는 그래도 계속 진행하고 다른 사람들에게는 괜찮은척 대화할때 밝게 대답하고 말하고 그래요. 그런데 남들보기에는 우울한게 티가 날것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번주는 일주일 내내 계속 심각하게 혼이나서 직장에 출근할때 또 예전처럼 속쓰림이나 갑자기 업무중에 아무 이유없이 불안한 감정이 몰려와서 일을 제대로 하지 못할까봐 걱정됩니다......병원을 다녀볼 예정이긴 한데 직장에서 어떻게 좀 참을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공황안오는 방법이랑 안 울먹거리는 방법 알고싶습니다.. *나이많은 남성들과 같은 공간에 오랫동안 있는 것을 평소에도 불편해하고 힘들어합니다. 상대로 부터 부정적인 피드백이든 컴플레인이든 사실확인을 하려고해도 머리가 멈춘것처럼 평소대로 사고하는게 힘들어져요...혹시 도움될까 첨언합니다..
힘들다속상해강박답답해실망이야콤플렉스우울해스트레스무기력해호흡곤란슬퍼무서워괴로워걱정돼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14개, 댓글 1개
상담사 프로필
이경은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잘 해나가고 있어요. 스스로를 믿어요.
#불안 #긴장감 #공황 # 스트레스 #대인관계 #트라우마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이경은 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나이많은 남성들과의 관계로 일상생활에서도 어려움을 느끼고 이로인한 스트레스도 많이 힘드시군요. 혼나는것이 아니고 그냥 물어보거나 안부를 묻는 등의 소소한 이야기 마저도 부담스럽고 긴장하게 되는 모습에서 얼마나 많은 불안과 스트레스를 받고 계신지 그 긴장감이 저에게도 전달 되는것 같네요. 이렇게 어렵고 힘든 마음을 함께 나눠 주셔서 감사합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지금현재 마카님은 많이 위축되어 있는것으로 보여집니다. 자신의 행동에 대한 확신도 없고 이로인해 업무의 효율이 떨어지는 모습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자존감이 떨어진 상태에서 누군가에게 계속 지적을 받는다면 더욱더 스트레스를 받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여기서 마카님의 스트레스를 더 가중시키는것은 아마도 마카님이 더 잘하고 싶고, 완벽하고 싶은 마음이 자리잡고 있기 때문으로 보여집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나는 좀 더 나은사람 괜찮은 사람으로 보여지고 싶은데 그렇게 되지 않다보니 스스로를 더욱더 채찍질 하고 강박적으로 업무를 확인하며 스스로를 몰아부치고 있는 모습이 보여집니다. 더불어 마카님이 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것이 힘들다고 느끼는 나이많은 남성 어떤 의미인지가 중요할것 같습니다. 마카님의 마음속에 두렵고 이야기 나누기 힘들거 어려운 존재로 자리잡게 된것은 언제부터인지 어떤 사건이 있었는지 생각해 보는것이 마카님이 스스로를 이해하는데 필요할것 같습니다. 자신의 행동에 확신이 없고 자존감이 떨어진 상태에서 내가 취약한 존재가 나를 자극한다면 이는 엄청난 스트레스로 다가올 것입니다. 그리고 그러한 스트레스는 머리가 하예진다거나 감정이 컨트롤이 안되서 울먹 거린다거나 속이 쓰리는 등의 신체적인 증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회사를 떠올리면 마카님의 마음을 지치게 하는 너무나도 힘든 공간이 될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 마카님이 문의 주신 것처럼 마카님의증상을 줄이기 위해서는 먼저 스스로를 이해하는것이 중요할 것입니다. 자신에 대해 스스로 어떤 사람인지, 무엇을 원하는지 생각해 보고 관계에 대한 부분도 되집어 보는것을 통해 주관적인 마카님의 감정을 이해함과 동시에 객관적인 마카님의 상태를 이해하는것도 필요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지금 현재 마카님이 얼마나 애쓰고 있는지 입니다. 마카님은 스스로 "왜 남들은 다 잘 하는데 나만 이러지? " 하는 생각을 하며 스스로의 부족한 부분만 보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그러한 상황에서 주저앉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하고 나아지고자 애쓰고 있는 마카님 스스로의 모습에도 눈길을 한번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애쓰고 있는 마카님에게 따뜻한 다독임이 무엇보다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신체적인 증상이 나왔을 경우 그 공간이나 상황에서 스스로를 환기시켜 주는것도 한가지 방법 입니다. 잠시 그 상황에서 빠져나와 다른 공기를 마신다거나 다른이와의 대화를 시도해 보는 등 자신이 느끼고 있는 상황에 대한 공기를 환기 시켜 주세요. 상황을 빠져나올 수 없다면 나에게 안정감을 주는 생각이나 노래를 떠올리면서 심호흡을 하는것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곳에 글을 올려주신것만으로도 스스로를 위하는 큰 한걸음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이야기를 상담을 통해 이어나간다면 마카님은 스스로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이해하는 방법과 더불어 스스로 이해되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도 공감과 이해를 통해 조금씩 알아나가게 되실 것입니다. 이해를 통해 스트레스를 줄이며 신체적인 증상들도 조금씩 줄어들 수 있도록 도움을 받으신다면 회사생활이 오늘보다는 내일 아주 조금씩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 됩니다.